어제 성희언니와 졍동국시에서 점심을 먹기위해 걸어 가는 길.
시청앞 화단에 꽃이 즐비하더라.
그리고 꽃 화분도 잔뜩 놓이고.
어제 날씨는 비록 흐렸지만 '이제 정말 봄'이란 느낌이 나더다.

그중 가장 하얀 꽃이 맘에 들었다.
카메라라도 있었으면 좋으련만...아쉽지만 핸드폰으로 사진을 남겼다.
조만간 날 좋은 날 나의 사랑 니콘D80이를 들고나와 찍어주어야지.

PANTECH | IM-U30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9:03:19 02:58:12

그리고 정동길에 안간사이, 여러 예쁜 가게들이 많이 생겼더라.
데이트코스로 좋을만한 예쁜 가게들.
남편씨와 로맨틱하게 놀러나올 생각을 잠시 해보지만, 그게 가능할까? 하는 의문도 좀 든다.
(결혼하고나니 그냥 집에서 밥해먹는 오붓함이 좋기도 해서)

그리고 서울시립미술관 앞, '광화문 연가'에 나오는 '조그만 교회당' 정동교회 앞에는 故 이영훈씨를 추모하는 추모 노래비가 생겼더라.
그 노래는 정동길을 정말 잘 표현한 노래다.

이제 모두 세월따라 흔적도 없이 변하였지만
덕수궁 돌담길엔 아직 남아있어요
다정히 걸어가는 연인들

언젠가는 우리 모두 세월을 따라 떠나가지만
언덕 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있어요
눈덮힌 조그만 교회당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가슴깊이 그리워지면
눈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곳에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언젠가는 우리모두 세월을 따라 떠나가지만
언덕 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있어요
눈덮힌 조그만 교회당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가슴깊이 그리워지면
눈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곳에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언젠가는 우리모두 세월을 따라 떠나가지만
언덕 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있어요
눈덮힌 조그만 교회당

Canon | Canon EOS-1D Mark III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2.8 | 0.00 EV | 30.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09:02:14 14:51:29

사진출처 : 뉴스엔


좀 더 완연한 봄날이 되면 다시 찾아가리라.
근데, 그땐 성희언니가 없을텐데...
덕수궁 돌담길을 건너 누굴 만나야 하나...


정동국시
주소 서울 중구 정동 22-2
설명 한우 사골을 15시간 끓여낸 진한 국물이 특징.
상세보기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자에 이어 PD 체포라...  (0) 2009.03.26
달라도 너무 달라진 왕십리  (10) 2009.03.20
봄, 시청앞에서 정동길까지  (4) 2009.03.20
봄이로세~  (0) 2009.03.18
일기장을 샀다  (2) 2009.03.17
언어장애;;;  (2) 2009.03.16
  1. BlogIcon 갈매나무 2009.03.20 21:14 신고

    저요저요! 4월에 졍동국시@@@

    • BlogIcon 달님  2009.03.21 01:02 신고

      그래 ㅋㅋㅋ
      그러자꾸나
      부디 나 한가할 때 와서 국수도 먹고 산책도 하고 노닥거리자

  2. BlogIcon 두더지 2009.03.21 12:13 신고

    ㅋㅋ..나도 한번 가봐야지

    • BlogIcon 달님  2009.03.23 11:03 신고

      헤헤헤
      봄기운 완연~
      날 춥다는 이번주 지나고 놀러가면 좋을거 같아요!
      완전 좋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