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 제목 우습다.
마음의 고향 한양대. 혹은 마음의 고향 애국한양. 이런게 아니라 마음의 고향 노천날개라니. ㅋㅋ

봄날이 다가오면 (내가아는) 모든 한양대 인들은 설레한다.
이 즈음의 봄냄새가 묻어나는 바람을 맞으며 노천날개에 앉아 맥주먹는 상상을 하며.
물론 그 시즌의 절정은 중간고사 기간이다.
하지만 노동절 준비에 중간고사 기간은 놓쳤고, 오늘(5월3일) 방문했다.

노천날개는 여전히 자리를 잡기 어려울 정도로 사람이 붐볐고, 날개에 자리가 꽉 차자 그 밑에도 즐비하게 사람들이 앉아있었다.
서울구치소에 있는 김모모 오빠도 무척이나 사랑하는 그 노천날개에 앉아, 나는 후배와 이런저런 수다를 떨었다.
진로에 대한 고민, 인생에 대한 고민, 운동에 대한 고민, 그리고 누군가의 뒷담화와 푸념까지.

"니가 궁극적으로 하고 싶은게 뭐냐"는 나의 질문은 그녀석에게 했던 질문이지만 동시에 나에게 던진 질문이기도 하다.
그리고 '때려치'라는 진심이 70%담긴 나의 충고도 나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었을지 모른다.
운동을 하는 사람으로서 하게되는 여러가지 생각들. 그리고 푸념.

비록 우리는 맥주한잔 대신에 딸기바나나 생과일주스를 먹으며 얘기했지만, 그 무엇을 마시던 진실된 얘기를 할수 있게 만들어주는 노천날개를 난 사랑한다.

2.
노천날개 얘기가 나와서 생각나는 옛날일.
2000년 봄.
나의 첫 남자친구가 군대에 가고 한참 방황하던 시절, 동아리 집행부였던 나는 그날따라 모든것이 무의미하게 느껴지고 귀찮았다.
기억은 희미하지만 그냥 도망가고 싶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날 회합도 째고, 과외도 째고 노천에 혼자 눌러앉았다.
그날 생각나는건 해가 기울기 시작하는 4시부터 거기에 엎드려 있었다는 것과 그날 난 초록색 후드티를 입고 있었다는 것.
그리고 혼자 음악을 들으며 멍하니 누워있다가 10여분간 아주 편히 잠들었던 기억.

그래서일까?
그날 이후 노천은 나에게 아주 포근한 곳으로 기억된다.

3.
오늘 신상현을 만나러 갔었는데
우연히, 정말 너무 우연히 광석이를 만났다. ㅋㅋ
눈이 휘둥그레해진 광석, (시계를 보며) "왜 누나가 여기 계세요?"
"논다"라고 대답하고 왔다. ㅋㅋ

그리고 우연히 고서도 보고, 중도도 보고, 상윤이도 보고, 도영호 오라버니도 만났다;;;;
아직 학교에 우연히 마주칠 아는 사람이 있다는건 마치 든든한 친정집이 있는 그런 기분이랄까?
이제 그럴 날도 얼마안남았는데...
그럼 참 서글프겠다.

근데 생각해보니 어느새 내가 입학한지도 10년이 넘었구나. ㅎㅎ

4.
간만에 학교를 다 돌아봤다.
보통 귀찮아서 필요한데만 가곤했는데 오늘은 봄바람이 불어서일까?

병원뒷문-의대-진사로-직녀관-본관-노천-1공학관-중도-사범대-자연대-혁신광장-138-애문연-직녀관
놀랐던건...
사범대가 리모델링 했다는 것과
자연대에 3년만에 올라갔다는 것
학생회관과 사회대 사이 건물이 들어선다는 것(말이 되냐? 그 좁은 공간에)
138계단이 더이상 138개가 아니며 나무로 바뀌었다는 것
애문연 생활방이 사라졌다는 것.

왠지 학교가 학교가 아닌 것 같다. ㅎㅎ
너무 놀랄까봐 생활대 폭풍의 언덕 너머로는 안가봤다.

아, 오늘 행당산을 열심히 등반했더니 매우피곤하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픔은 사람을 통해 번져간다  (0) 2009.05.28
나의 첫 운전!  (2) 2009.05.07
마음의 고향 노천날개  (2) 2009.05.05
SBS 8시뉴스 출연  (11) 2009.05.03
노동절 준비  (0) 2009.04.30
국회 주변 벚꽃 선전전  (5) 2009.04.28
  1. BlogIcon 크롱크룽 2009.05.06 10:35 신고

    행당산 산신령도 누날봐서 놀랬을꺼에요.

    • BlogIcon 달님  2009.05.06 13:27 신고

      산신령쯤 되면 왜 왔는지, 언제 오는지 정도는 미리 알고 있었겠지.
      놀래면 그게 신령이겠어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