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운동가 오창익씨가 쓴 책.
책은 대략 이렇다.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특이한(부정적인) 것들에 대한 글쓴이의 이런저런 생각을 두런두런 묶어놓았다.

책 순서를 주욱 보면 시선을 끄는 제목들이 꽤 있다.
불우이웃이 된 전직 대통령
베트남 처녀는 절대 도망가지 않습니다
전투경찰, 군인인가 경찰인가
서서 찍는 바코드
영어라는 종교
행운의 편지
네온사인 십자가

실제 책 내용은 예상했던 것도 있었고, 나와 생각이 조금 다른 것도 있었지만 대체로 정곡을 찌른 것 같은 유쾌함에 씨익 웃음나는 대목이 많았다.
정말 속이 시원하다 못해 가슴이 뻥 뚫린 꼭지들은 다음 세가지다.
뛰듯 날 듯 바쁜 결혼식 풍경 - 결혼해본 사람은 100만% 공감할꺼다
서서 찍는 바코드 - 이랜드 투쟁해본 사람은 누구나...
영어라는 종교 - 우리말도 못하는 것들이 영어 잘한다고 사람되겠나

영어라는 종교...순서에서 명언은 이거다.
"욕심이 많거나 인간성이 나쁘다든지, 책을 전혀 읽지 않는다든가, 모국어로 읽고 쓰고 말하고 듣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은 대수롭지 않다. 오로지 영어만 잘하면, 좀더 정확히 표현하면 영어성적만 좋으면,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고 밎는 사회가 한국사회이다."

정말 너무도 불필요하게 영어공부를 많이 시키는 한국사회.
실제로 대부분의 국민들이 해외여행 말고는 외국인을 접할 기회는 거의 없다.
해외여행? 그마저도 가는 사람 비율이 얼마나 되겠나?
간다고 쳐도 어짜피 영어점수 따위는 필요없다.
다 영어권도 아니며 영어권이라 하더라도 바디랭귀지로 해결된다.

그리고 책 전체에서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을  찾아보면 "인도의 무법자 오토바이"라는 꼭지에 있는 부분인데
(정작 메인 제목과는 관련 없는 내용이 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ㅋㅋ)
"빠르다고 꼭 좋은걸까. 프랑스나 독일은 여름휴가를 5주씩 보내는 것이 관례화되어 있다......그야 말로 푹~ 쉰다......열심히 일하고, 놀 때는 그저 마음 편히 푹 쉬는 모습이 아쉽다......(중략)......오늘도 오토바이가 인도를 질주하며, 총알처럼 빠른 택시들이 현기증 나는 속도를 자랑하지만, 우리가 그 속도만큼 행복한 것 같지는 않다. 속도가 우리의 미래를 보장해 주지는 않는다......오히려 조금 느리더라도, 사람답게 사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

그래, 사람 사는게 뭐 있다고 우리는 이렇게 아둥바둥 살고 있는 걸까.
휴가때 멍하게 푹 쉬면 죄책감이 밀려올 만큼 말이다.


이 책은...
책을 읽으면 참 통쾌하다.

그리고 금방 읽혀진다.
하지만 덮고나면 가슴이 답답해진다.
우리는 왜 이런 사회에서 살고 있을까.
이 사회에 대체 답은 있는 걸까.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오창익 (삼인, 2008년)
상세보기

'생각정리함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은 노래한다  (0) 2010.07.26
달콤한 나의 도시  (0) 2010.05.09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4) 2009.06.19
즐거운 나의 집  (7) 2009.03.12
지상에 숟가락 하나  (0) 2008.11.24
그래도 희망은 노동운동  (0) 2008.11.24
  1. 2009.06.23 13:53 신고

    결혼식을 어떻게 해야, 야, 참 결혼식 괜찮구나란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요? 요즘 중대 고민중 하나.

    • BlogIcon 달님  2009.06.24 15:17 신고

      일단 주례 없이.
      그리고 신랑 신부가 한마디씩 하거나 결혼 후 다짐 같은거 하면 좋을거 같아.
      부모님들 말씀도 좀 듣고, 지인들 말도 좀 듣고.
      그게 좋지 않을까?
      출범식처럼 판을 짜면 좋잖아 ㅋㅋㅋ

  2. 안티 2009.06.25 15:37 신고

    무엇보다 하객들이 결혼식 당일 주인공인 신랑신부 얼굴을 봐야지. 뒷통수가 아니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