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를 하는게 그러니까...
이번으로 어느새 3번째다.
기간으로 하면...6개월? 7개월?
기억이 가물가물...

첫번째 요가는 구반포에 살 때 였으니 2002년 압구정역 근처였고(우리 언니랑 다녔다)
두번째 요가는 사무실 뒷편에 있는 "요가타운"이라는 곳이었다.

첫번째 다닌 곳은 남자강사였는데 쫌 느끼하게 구는거 말고는 한명한명 지도도 잘 해주고 해서 괜찮았다.(이때만 해도 요가는 그리 선풍적이지 않았다)

근데 두번째 다닌 곳은 이미 요가 열풍이 잔뜩 들어갔을때라 온갖 동작이 '다이어트'를 위한 것 같았고 이게 요가인지 헬스인지 모르겠는 그런 분위기였다.
아마 살을 빼고자 하는 여성직장인의 입맛에 맞춘 것이었겠지만 나는 다니는 내내 불편했다.
운동을 하면서 살이 빠지면 물론 좋기는 하겠지만 난 주 목적이 체형교정과 하루종일 굳어있는 나의 근육들을 풀고 몸안의 순환도 돕고....즉 건강해지기 위한 것이었는데 땀흘려 살빼는 요가교실이라니 -_-

여튼 그래서 이번 요가하는 곳은 "세상속으로가는 요가원"
언젠가 한겨레 신문에서 기사를 읽고 꼭 한번 다녀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곳이다.
(기사가 궁금하신 분은 이 글에 엮인 트랙백을 보시라)

그리곤 지지난주에 처음 찾아가 상담을 받았고 이번주 월요일에 정식으로 등록했다.
무엇보다도 지도하는 사람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일까?
왠지 더 신경써주는 것 같고, 왠지 정말 요가하는 기분이고...
내가 마음을 연 만큼 진심으로 다가오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요가를 통해 몸도 균형을 잡고, 내 마음도 평온을 찾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바래본다.

* 트랙백 엮기 실패 -_-;
   여길 참조하세요
http://www.hani.co.kr/arti/society/life/177902.html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합병원 모드  (6) 2008.09.18
이번 추석은  (4) 2008.09.16
요가  (2) 2008.09.10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0) 2008.09.05
815청년통일한마당  (0) 2008.08.21
이런 주부의 마음이라니.  (4) 2008.08.17
  1. 2008.09.18 00:54 신고

    혹시 나중에라도 관심 있으시면
    한국 요가 연수원 여기도 알아보세요
    저 여기 몇달 다녔는데
    다들 여기 진짜 제대로 된 요가라고 하던데요
    으흣으흣

    • BlogIcon 달님  2008.09.18 09:47 신고

      음.
      왠지 요가 지도자가 되어야 할 것 같구나 ㅋㅋ
      땡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