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있는 곳이 다르면 풍경도 달라진다."


정말 오랜만에 본방사수 중인 드라마 '송곳'

드라마고 예능이고 본방송을 챙겨보는게 2년만인가, 3년만인가.


요즘 내 페이스북 타임라인엔 송곳이 많이 등장한다.

그것도 나처럼 열혈 시청자들.

게다가 '구고신'의 실제모델로 알려진 하종강 소장님도 계시고.


그런데 의외로 오프라인 주변엔 송곳을 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

그리고 그걸 어젯밤 남편씨도 느꼈다고.

어린이집 대청소에서 아빠들이랑 얘기를 했더니 응8은 다들 봤는데 송곳은 아무 반응이 없었다고 한다.


나는 그 이유를 토요일 방송, 5회를 보면서 깨달았었다.

노조를 꾸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공을 들여야 하는지, 그렇게 꾸린 노조 안에서는 또 얼마나 많은 의견대립이 있는지, 그래서 결국 싸우면 대차게 깨지는지, 그래서 누군가는 떠나가고 누군가는 남고 상처투성이인 모습들.

노조를 한다는 것, 노동조합을 만든다는 것은 일하는, 노동하는 사람들의 당연한 권리지만 대한민국에서는 지지리 궁상이거나 무식한 것들 이거나 뭐 이런 취급들.

몸싸움, 피켓팅, 유인물, 노조조끼 이런 모든 것이 나는 너무 익숙한데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이 드라마에 얼마나 공감을 할 수 있을까.


금속연맹 가입서에 금속 로고가 박힌 디테일에 혼자 빵 터지고, 농성 천막에 장구에 실실 쪼개고, 구고신 소장 강의를 들으며 하종강 선생님을 떠올리는... 나는 추억할 것도 공감할 것도 너무 많은 이 드라마가.

내 주변 안정적인 수입을 가지고 어느정도의 생활수준이 되는 사람들에게는 그저 생경한 얘기일 것이다.

특히나 공동육아를 하고 있는 부모들 대다수의 면면이... 정치적 성향은 진보일 수 있으나(물론 보수도 있...) 노조 언저리엔 가보지도 않았을 거고 본인이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안해봤을 것이다.


문든 내가 서있는 곳은 어디인지 궁금해졌다.

그래서 나는 푸르미 마트 언니들의 위치에 서있는지, 아니면 도시의 어느 중산층 무리에 서있는지.


내 주변에 고학력자가 넘쳐난다.

대기업 노동자(대기업과 노동자는 왜이리 안어울리는 단어란 말이냐...)도 넘쳐나고.

농담처럼 말하지만 실제 내 주변에 이제 학사보다 석사 이상이 더 많다.

아니면 전문직이거나.

나는 겨우 4년제 대학을 참으로 낮은 학점으로 나와서 언제든 더 낮은 임금의 일자리로 갈 가능성이 있는 노조 상근자 경력인 사람이고.


내가 서있는 곳을 내 주변 사람들이 서있는 곳이라고 착각하며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자리를 잘못잡고 서있는 건 아닌지.


이 불편하고 껄끄럽고 구질한 감정들은 뭐지.

오랜만에 자존감이 바닥을 치는구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할머니의 솜이불  (0) 2016.06.07
사람의 성격은 변한다. 기질은 어떨까?  (0) 2016.02.22
내가 서있는 곳은 어디인가.  (0) 2015.11.09
명절전야  (0) 2015.09.26
어른으로 살기  (0) 2015.08.04
또 새로운 선택  (0) 2015.08.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