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실 캣츠를 본건 10월 초의 일이다 ㅋ
닭(신상현)이 커피숍 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다며...처음으로 선배에게 효도했다.
물론 그는...그날 농활을 가야했기에 생긴 일이었지만.

여튼 장소는 샤롯데씨어터.
맘마미아를 봤던 그 곳이다.
(벌써 공짜표로 두번째 공연이라니 ㅋㅋ)
맘마미아의 감동을 기대하며... 캣츠의 스펙타클한 무대와 화려한 쇼를 기대하며 갔다.

공연시작...
오리지널팀의 무대여서 그런지 무대는 참 미국스럽달까? 화려했다.
그리고 고양이들의 등장.
객석 뒤쪽에서부터 튀어나오는 고양이들이라니.
첨엔 매우 깜짝 놀랬다.
톡톡 튀는 발상이다.

최대한 고양이들의 특징을 살린 연기는 좋았다.
하지만 뮤지컬이라는게 노래와 스토리가 함께 있어야 즐거운 것.
스토리가 빈약하달까?
고양이들이 각기 자신의 개성과 삶을 이야기하는 것인데 개인적으로 별로였다.
산만한 느낌.

그 중 가장 거슬렸던건 '대성'의 발음.
뮤지컬 배우가 아닌 그냥 가수를 쓰는 것 부터가 사실 맘에 안들었었는데 그날 다행히 옥주현은 나오지 않았다.
(인터넷에 옥주현과 대성을 피하고 싶다는 글들이 꽤 많아서 놀랬다)
여튼 대성의 연기나 가창력은 괜찮았는데 그 발음! 발음! 발음!
노래할때 발음이 뮤지컬 배우들처럼 확실하지 않으니 가사가 거의 전달이 안됐다.
가사 전달이 안되니 재미도 떨어지고 -_-

마법사 고양이가 기억에 남는다.
그리고 구원받는 그 고양이는...너무 마지막에 개연성 없이 갑자기 구원받아서 연결이 안되는 느낌.

궁금해졌다.
오리지널 공연은 어떨까?
(맘마미아 보고나서는 안궁금했었는데...)

10월 2일 샤롯데씨어터
+ 남편씨

  1.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09 신고

    저 부산에서 오리지널 캣츠 봤어요. Memory를 오리지널로 듣는 그 감동... 좋았음.

  2.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10 신고

    저는 공연시작전에 지은이한테서 '고양이 소개하다 끝난다'라는 정보를 들었기 때문에 별로 실망하지 않았어요 ㅋㅋ

  3. BlogIcon 갈매나무 2008.11.07 11:12 신고

    이야기가 전개되는 기승전결 구조를 좋아하는 건 우리나라 사람들 성향인듯... 개인적으로, 캣츠는 그냥 show 자체로 즐길만한 작품이라 생각해요.

    • BlogIcon 달님  2008.11.07 15:41 신고

      아...나도 '고양이 소개하다 끝난다'라는 정보를 알았더라면 이 정도로 실망하진 않았을텐데! 난 show보다는 기승전결구조가 있는데 좋아 ㅋㅋ 그래도 나쁘지 않은 경험이었지. 화려한 무대와 의상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