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너무도 기다렸던 연극열전2.
그러나 많은 작품을 놓치고(혹은 포기하고) 드디어 '웃음의 대학'을 봤다.

보고 싶은건 많았다.
늘근도둑이야기, 잘자요 엄마, 그리고 취소된 공연 육분의륙(아악- 지태씨-).
결국 시간과 상황이 맞는 '웃음의 대학'을 택했다.

이 연극은 황정민, 송영창이라는 배우를 믿고 고른 작품이다.
연극내용에 대해서 하나도 몰랐던데다가 일본작가 작품이라서 사실 망설여지기도 했는데 이 두 배우가 더블캐스팅 없이 다 해낸다는 것이 가장 땡겼다.

러닝타임은 100분정도인데 두 배우가 처음부터 끝까지 연극을 이끌어간다. (대사 없는 단역 1명 이 3분 정도 등장하긴 하지만)
그 긴 시간을 무대 세팅도 그대로인채로 두명이 끌어가는데도 그게 억지스럽지 않고 계속 집중하게 만든다.
이런게 배우의 힘인가 싶더라.

배우 황정민은 몸이 길었다.
팔다리, 손발이 길쭉길쭉 하더라.
배우 송영창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됐다.
그냥 드라마에서만 몇번 보기만 했는데 아....이 아저씨...알고보니 연기를 정말 잘한다.
황정민이 가려질 정도로.
단숨에 그의 팬이 되어버렸다.
역시 연극과 영상의 간극은 존재하는구나.

무대 배경이 참 맘에 들었다.
화려하거나 첨단 기술이 사용되지는 않았지만 구석구석 꼼꼼하고 격이 있다고할까?
참 잘만들었더라.
그리고 조명도...참 좋더라.
그런 공연장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내내 했다.

화려하지 않지만 두명의 수다가 이끌어가는 소소한 매력에 푹빠졌다.
물론 중간에 좀 지루한 부분도 있었지만 그 쯤이야~
(의자가 좀 더 편했더라면 덜 힘들었으리라.)
그리고 달력넘어가는걸 매일 기대하게 만들었는데 그중 단연 첫째날 휙- 날아가던 장면이 돋보였다.
나중에 어딘가 꼭 써먹고 싶을정도로.

11월 4일 동숭아트센터 동숭홀
+ 남편씨

덧붙임.
연극열전2 패키지 티켓이란걸 연초에 팔았는데 안태은네가 사주었다.
원래 돈주고 같이 사는거였는데 안태은네가 선물했다.
문화적 감각이 맘에드는 안태은.
언제 같이 보러가자.
  1. BlogIcon 하나그리기 2008.11.05 17:55 신고

    이걸 봤단 말이야?????? 나도 보고 싶다구~~~~~~~~~~~~~~~~~~~~~~~

    • BlogIcon 달님  2008.11.06 10:46 신고

      우후훗~ 왠지 언니가 보면 맘에 들어할 연극이예요(언니에 대해 뭘 안다고 ㅋㅋ) 연극보러갈까요?(돈은 ㅠ_ㅠ)

  2. BlogIcon 六絃歌客 2008.11.15 10:53 신고

    오~~ 울 바깥양반이 보자고 한게 이거군.... 황정민 야그만 들었는데... 재밌겠네...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