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날짜가 지나서 그제이긴 하지만) 이명수 선생님의 북콘서트 - 제목은 이명수/정혜신/김제동의 삼색토크 - 를 다녀왔다.

업무 반 자의 반으로 간 행사였는데 '마음이 지옥일 때'라는 책 제목과 당일 이야기의 주제와는 무관하게 크게 깨우친 대목이 있었다.


"사랑하는 사람이 내가 싫어하는 행동을 하더라도 그 사람의 본질을 보라. 이 사람의 개별성에 집중하라."

사실 정혜신 선생님이 들었던 예는 딸이 클럽가서 놀다가 아침에 들어와도 꼭 데리러 나간다... 는 얘기였다.

그게 자식일 때는 어떨지 아직 모르겠으나(우리집 애들은 7세 5세...) 남편으로 치환해보면 진짜 말이 안되는 얘기다.

상상만으로도 빡치는데 본질이라니.

그 사람의 개별성이라니.


아무튼 (때마침) 오늘 그는 술을 마셨고...

얘기를 한참 하다가 내가 싫어하는 대화패턴에 들어섰다.

짜증이 치밀어 올랐고 그 때 대체 저 사람의 본질이 무엇인가, 너의 개별성에 내가 집중해주마 마음먹었는데...

아직은 모르겠다.

다음에 한 번 더 해봐야지.


그리고 어제 얘기중에 크게(?) 반성했던 대목은.

이명수 선생님이 냉면을 좋아하지 않는데도 10년째 주말마다 냉면집에 같이 가준다는 대목이었다.

생각해보니 내 짝꿍은 평양냉면을 좋아하지 않는데 내가 가자면 늘 간다.

반대로 나는 내가 싫어하는 걸 먹으러 가지 않는다.

자발적 자상함과 표현하는 따뜻함이 없는 그가 나는 늘 불만이었는데 알고보니 나는 내가 싫어하는 음식을 같이 먹으러 가 줄 만큼의 노력은 하지 않았다.

늘 메뉴를 정할때 의견을 내지 않아서 짜증이 났었는데, 그동안 내가 먹고 싶은걸 맞춰준거였다.

그는 항상 나에게 그렇게 말했는데 나는 '너는 취향도 없고 귀찮아서 그런거지'라고 나의 잣대로 평가했다.

아... 깊이 미안해진다.


10년간 살아보니 괜찮은 구석이 꽤 있는 사람이었다.

그것이 그의 본질인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아휴직 2개월차에 얻은 깨달음  (0) 2018.04.04
엄마의 치킨집  (0) 2017.05.30
그 사람의 본질  (4) 2017.04.30
내 아이의 불편함  (0) 2017.04.22
내 마음을 알아주는 힘  (2) 2017.02.14
산타의 마음  (0) 2016.12.25
  1. BlogIcon 갈매나무 2017.05.01 15:42 신고

    (형부는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결혼한지 10년쯤 된 시점에서 이런 반성을 할 수 있다면 언닌 상당히 괜찮은 반려자라는 생각이.. ㅎ

    • BlogIcon 갈매나무 2017.05.01 15:43 신고

      아니, 마지막 문장을 다시 보니까 드는 생각인데, 애초에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결혼한 것이 아니었습니까? ㅋㅋ

    • BlogIcon 달님  2017.05.04 00:41 신고

      그는 10년이나 되어서 알았냐며 타박하겠지 ㅋㅋㅋ

    • BlogIcon 달님  2017.05.04 00:43 신고

      애초에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은 했던거 같은데 어떤 점이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고... 10년이란 시간 동안 안괜찮은 놈을 골랐구나 하는 후회가 더 커졌다가, 10년을 기점으로 알고보니 괜찮았네? 하는 중인듯...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