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초에... 운전면허증 적성검사기간 만료를 코앞에 두고 부랴부랴 건강검진을 받았다. 
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기초적이기 이를데 없는 그 검진. 
그런데 경력단절 관계로 그 기초검진조차 6년만에 받았다. 

그 검진의 특징은 다들 알다시피 학창시절 신체검사의 느낌이어서 너도나도 다 정상인 결과를 받기 마련이다. 
그런데 의사가 흉부엑스레이에서 폐 쪽에 결절이 보인다며 CT를 권했다. 
"분명히 아무 이상 없을 가능성이 95%인데요 그래도 이럴 경우 진찰을 받아보시길 권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이게 지금 뭐래는건지...

돈을 주고 건강함을 확인하자는 가벼운 마음으로 세브란스에 진료예약을 하고 뒹굴거리던 어느날 저녁. 
사람인지라 걱정이라는게 시작됐고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였다는, 한동안 잊고 지냈던 사실이 생각났다. 
그러니까 돈을 주고 건강함을 확인해야하는 이유가 더욱 생긴 것이다. 

그리고 오늘. 
내가 싫어하는(가족 중 큰 병 앓아본 사람이 있다면 누구나 싫어하는) 종합병원의 지난한 과정 수납-대기-수납-대기-촬영-대기-문진-대기-진료의 과정을 거쳐 돈을 주고 건강함을 확인했다. 
걱정할 상태가 전혀 아니며 흔한 증상이지만 추적관찰 하자는 아주 평범한 진단을 받고 6개월 후 다시 이 지난한 과정을 반복하러 와야한다. 

그래서 결론은 건강하다. 
종합병원에서 대기하느라 소모된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우롱밀크티와 크로아상을 먹어야겠다. 



위의 글을 쓸 때만 해도 내 마음이 아무렇지도 않은 줄 알았으나, 병원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는 순간 내가 차를 몇층에 주차했는지가 기억이 나질 않았다.
분명 어느 위치에 주차했는지는 기억이 나는데 (방향감각은 정상작동) 지하 3~6층 중 대체 몇층이었더라.
내차 위치 확인하는 시설이 되어있어 차 번호를 입력했는데 하필... 첫번째 주차했던 장소만 뜬다.
(본관에 주차했다가 너무 멀어서 진료받는 건물로 이동해서 다시 주차함)
차를 찾지 못할거라는 두려움 보다(지하 3~6층 어딘가 있겠지) 내가 차를 찾지 못한다는 사실 자체가 낯설고 무서웠다.

지켜야 하는 사람이 있는 자의 몸은 무의식의 세계에선 이미 내 것이 아닌가보다.
두 녀석들을 두고 무슨 일이라도 생길까봐 나도 인지하지 못한 나의 마음이 꽤나 힘들고 긴장했던 모양이다.
이제 편히 쉬어보자...



  • 1일 1개 이상 신문스크랩
  • 운전면허 획득
  • 한달에 1권 이상 자발적 책읽기
  • 부지런한, 창의적 포스팅
  • 너른 품을 갖되 원칙을 잃지 않기
  • 건강하기
  • 새로운 요리의 발견

신문스크랩을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유나언니 '때문'이다.
신문을 매일 읽(으려고 노력하)고 맘에 드는 기사가 있음 긁어다 두거나 오려두거나 하는데 '부지런히' 스크랩해서 모을 생각은 해본적 조차 없다.
사실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매우 의심스럽지만 그래도 조심스레 결심해보련다.

운전면허 획득은 사실상 거의 이뤄졌다.
2008년 계획이 운전면허 획득이었는데 장내기능을 3개월이나 꽉 채우면서(기한이 3개월이다...) 해가 넘었다.
이제 남은 것은 도로주행 15시간.
5일만 가면 되는거니까 얼른 해버려야지!

한달에 1권 이상 자발적 책읽기는 '자발적'에 포인트다.
1권 이상 읽긴 하는데 가끔 노래울 숙제도 있으니까 그건 빼고...
오이도에 살때는 지하철 타고 이동하는 시간(1시간 반 이상;;;)을 책읽는 시간으로 '보장'받을 수 있어서 정말 다독했는데 결혼하고나서 어려운 일이 돼버렸다.
시간을 내어서 책을 읽어야 하다니 상상도 못해본 일이다.
여튼 사나흘에 한권 읽던 호시절은 가고...
현실적인 계획을 세워봤다.
한달에 한 권!

포스팅은 지금도 꾸준히 하는 편이다.
근데 그리 부지런하지 못해서 시기를 놓치는 때도 많다.
그때그때 적기에 포스팅 해줘야 효과가 극대화 되는데 부지런하지 못하다 보니 지나쳐버리기 일쑤다.
그리고 창의적 포스팅.
난 독설닷컴 애독자인데 고재열 기자의 포스팅은 일정한 틀속에 창의성이 있다.
그래서 그가 부럽다.
하긴 그래서 고재열이지만. ㅋ

너른 품을 갖는 것과 원칙없이 휘둘리는 것을 헷갈리는 이들이 많다.
너른 품을 갖되, 원칙을 지키는 사람이 되고 싶다.
지금의 나?
원칙적이긴 한데 너른 품은 아니다.
난 그게 왜 힘드냐;;;

건강해질수 있을까?
요가를 열심히 나가던 때는 그래도 좀 좋았는데 한달 정도 쉬었더니 서서히 또 몸이 망가지고 있다.
얼른 다시 요가 다녀야겠다.
그리고 불량식품을 멀리해야 하는데...그게 정말 너무너무너무 어렵다 ㅠ_ㅠ

새로운 요리를 먹고싶다.
요리라고 해서 뭐 대단한건 아니고...
집에서 먹을 식단인데 새로운 것.
이건 남편씨도 원하는 걸텐데 ㅋㅋㅋ
한달에 한가지만 새로운 식단이 가능해져도 식탁이 더 행복해질꺼다. ㅋ



그나저나.
이 계획들을 다 지키는 2009년이 되야 할텐데...

  1. BlogIcon 하나그리기 2009.01.09 12:01 신고

    ㅎㅎㅎ 유나언니

  2. BlogIcon 크롱크룽 2009.01.10 11:19 신고

    고씨 가문의 영광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