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12/3) 촛불집회 참가자 수는 200만이었다고 한다.

매주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엄마집에 갔다가 나오는게 늦어져서 (이날 나는 집회장소와 집과의 거리가 집회 참여동기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몸으로 깨달음) 10시 조금 넘어 시청역에 내려 광화문 광장에 도착했다.

10시가 넘은 시각이라 본대회는 이미 종료.

아주 편하게 - 처음으로 - 사람다운 거리를 유지하며 광화문 광장을 지나 청와대쪽으로 향했다.

차벽 한 번 보고 올 요량으로.


광화문 사거리, 광화문, 영추문을 지나 저 멀리 차벽의 끝이 보인다.

그동안 맨날 사람에 치여 만나길 포기했던 차벽이 반갑기까지 하다.

그런데... 막상 차벽 앞 열걸음 정도까지 다가가자 나는 긴장했다.

정확히는 내 몸이 긴장했다는 것을 내가 알아챘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봤다.

차벽 근처에 아무렇지도 않게 다가가 소리도 지르고 구경도 하고 다시 돌아가는 시민들.

해맑고 즐거워 보이는 그 사람들은 나랑 뭐가 다르지?


아, 저 차벽이 물대포를 쏘는 바로 그 장비라는 것을... 모르는 것의 차이인가?

물대포를 맞아보거나 눈앞에서 보지 못한 것의 차이인가?

아무튼 나는... 금방이라도 물을 쏠 것 같아 나도 모르게 긴장했던 것이다.


이상야릇한 마음을 안고 뒤돌아 오는데 경찰에서 해산 방송을 한다.

그런데... 20년 가까이 데모하며 그렇게 다정한 해산 방송은 처음 본다.

내용은 다르지 않았다.

"시민 여러분. 신고된 집회 시간이 종료되었습니다.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십시오."

그런데 내가 듣던 말투는 강하고 명령조의, 빈정거리거나 협박하는 말투였는데... 이 날 내가 들은 말투는 애인인 줄... -_-

정말 어처구니가 없어서 남편과 나는 깔깔 웃으며 경복궁 길을 돌아서 나왔다.


경찰이 무섭지 않은 200만의 시민들.

이것은 평화집회의 힘인가, 쪽수의 힘인가, (경찰에 맞아본 적 없는)경험의 부재인가.

매주 집회에 참가할 수록 의문은 늘어난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을 알아주는 힘  (2) 2017.02.14
산타의 마음  (0) 2016.12.25
200만 촛불집회, 차벽  (0) 2016.12.05
87년 이후 처음이라는 지금  (0) 2016.11.27
2016 건강검진 최종 결과  (0) 2016.10.10
증명사진의 기술은 이제 빛이 아니라 포토샵  (0) 2016.09.07

갑자기 생각나는군요.
"눈 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곳에~" 라는 광화문 연가의 가사가...

서울은 오늘 기상관측이래 최대 강설량이라는군요.
눈이 펑펑...
눈길을 헤치고 열심히 출근했건만...
위원장님을 비롯 많은 사무처 식구들이 쌓인 눈에 고립되어 퇴근령이 떨어졌습니다. ㅎㅎ

그래서 눈내린 광화문 사진이나 찍어봅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3.2 | 0.00 EV | 7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1:04 12:13:26

하얗게 눈내린 광화문. 실제로 보면 참 예쁩니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3.2 | 0.00 EV | 20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1:04 12:14:48

눈 맞고 계신 장군님과 대왕님. 추우시겠어요...

  1. BlogIcon 갈매나무 2010.01.10 16:36 신고

    아... 나도 이런 눈내린 풍경 보고싶어라. 전국적으로 폭설내리던 날 부산은 비왔다는... ㅇ_ㅇ

    • BlogIcon 달님  2010.01.11 09:43 신고

      광화문의 따뜻한(?) 품으로 오세요~ ㅋㅋ
      언제 상경하지?

  2. 도깨비 2010.03.24 00:57 신고

    아! 눈내린 광화문.. 35년전 학생때 8번 버스를 타고가며 본적이 있지요. 그때는 은행나무가 있었는데..이순신장군님 동상은 여전하시네.. 내 두아이들을 데리고 한번 가볼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달님  2010.03.24 10:16 신고

      8번 버스라...
      이제 그 버스는 6**번이나 1**번이 되었겠군요 ^^

    • 도깨비 2010.03.25 05:58 신고

      광화문에 아직도 "독일빵집" 있나요?
      빵집에서 여자친구를 만나던 생각이 나서요^^

    • BlogIcon 달님  2010.03.25 11:23 신고

      못본것 같아요 ㅋㅋㅋ
      혹시 어느쪽인지 말씀해주시면 제가 지나가는 길에 유심히 보도록 하죠 ^^

  3. 도깨비 2010.03.26 01:04 신고

    광화문 네거리에서 서소문 쪽(서소문 교회 쪽)으로 가시다 보면 육교(지금도 있는지 ?) 을 만나전에 오른 쪽에 있습니다. 아마 큰빵집이 다른이름으로 있다면, 그 빵집이었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미국에서

    • BlogIcon 달님  2010.03.26 11:07 신고

      와아...육교라...
      육교가 사라진지는 꽤 됐을것 같구요 (제가 이동네서 일한지는 6년째고 2002년에도 육교의 기억이 없으니 ^^;;)
      그쪽 지날때 빵집이 있는지 유심히 보겠습니다 ^^
      서소문 교회는 아직 그 자리에 있습니다 ^^

  4. 도깨비 2010.08.22 02:12 신고

    광화문 수리가 마침네 끝나고 그모습을 드러냈네요^^ 해태들은 여전히 잘있겠지요?

    • BlogIcon 달님  2010.08.23 16:14 신고

      하하.
      저도 수리 끝난 광화문엔 아직 못가봤네요.
      원래 가까이 살면 늘 지각하는법이죠 ㅋㅋ

    • 도깨비 2010.09.29 00:36 신고

      이번 주말에 한번 찿아가셔서 해태앞에서 사진을 한장 찍어 보여주심이 어떨지^^

    • BlogIcon 달님  2010.09.30 16:37 신고

      날씨가 좋아서 찾아가면 딱 좋겠으나...
      제가 아기를 가져서 움직이기가 쉽지 않네요 ^^;;
      이런날 광화문 나들이 좋죠~

  5. 도깨비 2010.10.03 05:58 신고

    축하합니다. 아기와함께 온 가족이 광화문으로 나들이 할 날이 곧 오겠네요^^ 순산하세요^^ 화이팅!

    • BlogIcon 달님  2010.10.04 15:36 신고

      고맙습니다 ^^ 저도 아가랑 나들이 할 날이 기다려지네요~


오늘 처음으로 광화문광장에 나가봤다.
공사하는 내내 사무실에서 내려다보며 광장이 완공되기를 기다렸는데, 완공하자마자 기자회견 하는 사람들도 잡아가고 1인시위 하는 사람들도 내쫓고 하는 꼬라지를 보고나니 정이 뚝 떨어져서 나가보기가 싫었다.
그리고 아이들...
방학내내 아이들이 새까맣게 몰려들어 분수에서 우글대고 있어서 다가갈 수도 없었다.

오늘 9월을 맞이하여 시내에 놀러나온 후배랑 광화문광장에 나가봤다.
날씨 좋고, 사람없어 좋고~

광장이 없을땐 이순신 장군 동상에 어찌나 가까이 가고 싶던지...
(예전에 요기 올라가는 투쟁도 있었다 http://blog.naver.com/tjfwndghk/60030404369)
지금은 아주 가까이 갈 수 있게 됐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Spot | 1/4000sec | F/4.5 | 0.00 EV | 2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09:09:01 12:54:47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Spot | 1/4000sec | F/4.5 | 0.00 EV | 18.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09:09:01 12:45:43



방학이지만 신종플루로 인해 휴교가 된 학교가 많았는지, 오늘도 뛰어노는 아이들이 많았다.
뒷 일 생각지 않고 흠뻑 젖을수 있는 아이들의 용기가 부러웠다.
(허나 그 뒷 일을 수습할 엄마 걱정이 더 되는건... 철이 들어서겠지? ㅋㅋ)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Spot | 1/4000sec | F/4.5 | 0.00 EV | 18.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09:09:01 12:55:16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Manual | Spot | 1/4000sec | F/6.3 | 0.00 EV | 18.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09:09:01 12:56:45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중심으로 생각한다는 거...  (0) 2009.09.13
공연준비 시작, 또 다른 시작은?  (0) 2009.09.09
광화문 광장  (2) 2009.09.01
선덕여왕에 풍덩...  (0) 2009.08.24
815에 이렇게 살았어요  (4) 2009.08.17
트위터 입문!  (6) 2009.08.07
  1. 무이 2009.09.03 22:16 신고

    보정 들어간거에요? 하늘색 완전 예쁘다.

    • BlogIcon 달님  2009.09.04 16:39 신고

      무보정!
      온리 리사이즈!
      날씨가 좋으니 그냥 찍으면 작품이더구만...
      번들렌즈에 감사할 따름이야 ㅋㅋㅋ

영결식에 참석했다.
다녀왔다고 하기엔 사무실 바로 앞길이어서 어색하고...
참석했다.

탄핵촛불때 봤던 그 인파, 작년 소고기수입을 반대하던 그 인파였다.
유모차를 끌고 나온 부모, 할아버지, 할머니, 넥타이부대, 젊은 대학생들.

너무도 경건하게, 너무도 평화롭게 영결식이 진행되는 동안 시청광장과 광화문거리는 사람들의 물결, 노란 물결로 빼곡찼다.
그리고 운구차가 오는 길을 내어주며 누구랄 것도 없이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운구차를 기다렸다.

운구행렬의 머리가 보이고...
노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이 보이자 여기저기서 눈물이 후두둑 떨어졌다.
시청광장에서 들리는 윤도현의 '너를 보내며'와 우리나라의 '다시 광화문에서'가 어찌 그리 슬프던지.

운구차가 지나자 그 뒤는 사람들의 풍선 물결이 이어졌다.
풍선들이 곳곳에서 떠오르며 들리던 그 노래...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오늘의 함성 뜨거운 노래 영원히 간직해요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다시 한번...다시 한번...다시 한번...
오늘따라 파란 하늘로 솟던 노란 풍선과 대비되는 그 노래...
다시 광화문에서.




<출처 : 우리나라 블로그 http://www.uni-nara.com/>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건 뭘까?  (2) 2009.06.14
게으른 포스팅  (0) 2009.06.10
영결식, 사람, 눈물, 다시 광화문에서  (4) 2009.05.29
슬픔은 사람을 통해 번져간다  (0) 2009.05.28
나의 첫 운전!  (2) 2009.05.07
마음의 고향 노천날개  (2) 2009.05.05
  1. 바람의열두방향 2009.05.30 21:40 신고

    잘 듣고 갑니다. 이 노래 듣는데 울컥하더군요...

    • BlogIcon 달님  2009.05.30 21:48 신고

      네...저도 그랬습니다...
      게다가 제가 서있던 자리에선 노래와 노란풍선이 떠오르는 시점이 맞아서...더욱 그랬습니다...

  2. SF 랭던 2009.06.01 18:37 신고

    안녕하세요. 노래를 파일로 주실 수 없으신가요? 너무 좋아서 계속 듣고 싶네요.. 부탁 드리겠습니다. bakso2@hanmail.net

  3. ,노래 보내주실수.. 2009.06.01 23:38 신고

    안녕하세요. 노래잘들었습니다. ijhky2006@naver.com < 여기로 노래좀 보내주실수 있을까요. 꼭부탁드립니다.

5월 1일은 119주년 세계노동절입니다.
(근로자의 날이라고 부르는 무지몽매한 짓은 대한민국 정부나 하는 짓이구요.)

그리고 5월 2일은 작년 전국을 일렁이게 했던 촛불이 시작된지 1년 되는 날입니다.
여중생, 여고생들이 시작한 그 촛불은 한달이 넘게 타올랐고 우리에게 희망과 설렘과 용기를 가져다주었지요.

다시 한번 광화문에서 만납시다.
다시 광화문을 촛불의 바다로 만들어봅시다.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활짝 웃으며 즐겁게 광화문을 뛰놀던 우리가 보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