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은 노래한다.
김연수의 책이다.

김연수란 이름만으로 어떤 '이미지'가 떠오를 만큼 김연수는 알려진 작가다.
또한 그만의 스타일이 있고.

나는 김연수의 책이 고작 두번째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이 첫번째.

그때나 지금이나 김연수의 소설은 어렵다.
아, 내용이 어렵진 않다.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의 얘기다.
근데 등장하는 역사적 배경이 어렵다.
그래서 나오는 단어가 생경한 것이 많고 중간중간 다시 읽어야 하는 페이지가 생긴다.
(왜 그런거 있잖나. 한 페이지 다 읽었는데 '어?' 하며 다시 보게되는 거 ㅋㅋ)

어려운 시대에 살아가는 평범한 인생들은, 평범하게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겪게 된다.
이 소설은 동만주에서 항일유격대가 활동하던 시절 일어난 '민생단 사건'을 고리로 삼고 있다.
그저 평범한 조선청년 김해연이 이정희란 여인을 만나는 이야기.
하지만 이정희에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전개되는 그 시대 다른 청춘들의 얘기.

그래서 매력적인 책이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그 사람을 중심으로 얘기가 퍼진다.
그리고 그 끝에서 다시 사람을 만나고, 그 사람을 중심으로 또 다른 얘기가...
그렇게 흘러가다보면 얘기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다.
그래서 다 읽고나서야 큰 틀이 보이는 얘기.

계몽적이지 않아서 좋다.
하지만 소모적이지 않아서 좋다.
그게 내가 생각하는 이 소설의 매력이다.

책을 다 읽고나니...'영국더기'가 궁금하다.

밤은노래한다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 한국소설일반
지은이 김연수 (문학과지성사, 2008년)
상세보기

'생각정리함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0) 2011.01.20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0) 2011.01.17
밤은 노래한다  (0) 2010.07.26
달콤한 나의 도시  (0) 2010.05.09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4) 2009.06.19
즐거운 나의 집  (7) 2009.03.12


이제서야 읽어버렸다.

몇년전이던가...
SBS에서 최강희와 지현우가 정말 너무도 '달콤'하게 나왔던 그 드라마.
원작인 책이 존재할거라는 생각은 해본적이 없고, 다만 간만에 참 괜찮은 드라마라는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주말 저녁 9시던가 10시던가 하는 시간은 본방사수가 전혀 불가능한 시간이었고, 다시보기나 불법다운로드를 받을만큼 매력적이지도 않았기에 드문드문 보다가 잊혀졌었다.
그리고 한참뒤 책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언젠간 꼭 읽으리라'고 생각했던 그 책을 이제서야 읽었다.
(책을 이제서야 읽게 된 것에 대한 변명이 이리도 길다니...)

책은 서른두살의 서울사는 오은수의 얘기.
미혼이라는 것만 빼면 나와 비슷한(것 처럼 나 혼자 착각하고 있는 것일수도 있는) 여자의 얘기였다.

한 45% 정도만 공감하고 있다가 책으로 쑥 들어가게 된 것은 아마도 오은수가 사표를 내던 대목이었으리라.
난 분명 우유부단한 인간도 아닌데 대체 왜!
아니, 어쩌면 나는 우유부단과 관계없이...내가 때려치는 순간 (차라리 미혼인게 유리한) 무한경쟁의 인력시장에 내몰려 비정규직을 전전하다 임신 혹은 출산과 함께 그냥 주저앉을 것이 두려워서이리라.
젠장.
현실감각쯤은 가끔 개나 줘버리고 싶다.

서른두살이라는 나이.
결혼여부와 관계없이, 아마 이 나이는 어른과 아이의 경계쯤 되리라.
그래서 2006년의 오은수도, 2010년의 나도 지하철에 비친 내 모습을 보며 흔들리고 있으리라.
무얼하고 싶은지 찾고 싶지만, 내가 정말 원하는 삶을 살고 싶지만.
그 길을 떠나기엔 나이와 내 처지가 발목을 잡는 그런 회색빛 삶.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서울의 서른두살들은 다 그저 그렇게 살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조금 위안이 되면서도, 결혼했다는 사실이 누군가에게는 '이룬것'일 수도 있겠지만 한편으론 여러가지 연애 속에 혼란스럽고 가슴아픈 경험의 기회를 잃은 것 일수고 있겠다고 생각하니 어쩐지 좀 억울하면서도 안심되는 이상한 감정 -_-
(이게 무슨소리?)

그렇다.
이 책을 방금 읽고 난 마음이... 뭐 좀 혼란스럽다.
일단 나는 사표를 내고 싶은거다.
아이고...ㅋㅋㅋ

서른두살은.
스물두살보다 더 확실한게 없고, 더 혼란스러운 것 만은 분명하다.
적어도 스물두살은 나이라는 물리적인 숫자가 주는 압박감과 사회적 통념이 없으니 말이다.



덧붙임.
책표지 이미지를 첨부하기 위해 검색을 돌려봤더니...
세상에 김영수 역에 이선균이었댄다.
난 재미없고 따분하고 매력이라고는 없는 그런...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매력적인 배우를 쓰다니!
얼른 동영상을 구해서 복습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는 순간이다.
푸하하


달콤한 나의 도시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정이현 (문학과지성사, 2006년)
상세보기

'생각정리함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0) 2011.01.17
밤은 노래한다  (0) 2010.07.26
달콤한 나의 도시  (0) 2010.05.09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4) 2009.06.19
즐거운 나의 집  (7) 2009.03.12
지상에 숟가락 하나  (0) 2008.11.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