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낳고 키우며 '내가 어른이 되었다'라고 느끼는 순간이 여럿 있지만 그 중에 하나가 '이젠 내가 산타'라는 사실이다.

이제 더이상 나를 위한 산타는 존재하지 않고, 내가 누군가의 산타가 되어줘야 하는 것.

그런데 올해는 그게 진짜 어른이라는 걸 깊게 실감했다.


작년까지만 해도... 둘째 녀석은 '아기'에 불과해서 '선물'이란게 뭔지도 몰라서  받아도 그만 안받아도 그만이었다.

그리고 첫째 녀석은 엄마의 유도심문(?)에 넘어가서 필요해서 사려고 했던 것 혹은 엄마가 평소에 사주고 싶었던 것을 선물로 받고싶어했다.


하지만 올해는 시작부터 심상치 않았다.

그간 우리집 첫째가 받고 싶다고 했던 수많은 선물 리스트 중 기억나는 것만 나열해 본다.

(정말이지 한달동안 매일 다른 품목을 얘기함)

- 사람 몸에 닿기만 해도 그 사람은 아프지도 않고 죽지도 않는 마법지팡이 (호그와트냐)

- 광산 (광산으로 이사를 사야하나)

- 광산에서 캔 금은보화

- 해치 뿔로 만든 요술지팡이 (호그와트 가야겠네)

- 우주로 갈 수 있는 로케트 (우리집 NASA)

- 온 세상 모든 걸 벨 수 있는 큰 칼 (무섭게 이런걸 왜)

- 뭐든지 할 수 있는 시리즈 (뭐든지 뚫는 창 등등)


뭐 이런 것들...

듣다 듣다 기가차서 "산타할아버지도 세상에 존재하는 물건만 선물로 주실 수 있어"했더니 "산타할아버지는 이런거쯤은 다 만들어~"라며 자신있어한다.

열심히 설득해보았으나 최종 선택지는 크리스마스 전전날 정해졌는데 '광산에서 캔 다이아몬드' -_-

결혼반지에서 빼줘야 하나... 싶은 생각이 잠시 스쳤지만 그럴순 없었고... 아무튼 최선을 다하기 위해 플라스틱으로 된 보석 모양을 사러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12월 23일에 무려 반차를 내고 코엑스몰을 뒤졌다.

인테리어 소품파는 무지, 자라홈, 코즈니 등을 뒤졌지만 실패.

12월 24일 애들 낮잠시간을 이용해 혼자 아이파크몰을 갔다.

주차하는데 한시간...(우리집에서 걸어가도 20분이면 가는 곳을 이게 무슨 개삽질...)

그래도 인내를 가지고 5~6층 인테리어 관련 매장을 또 샅샅이 뒤졌다.

없다.................


결국 둘째가 (엄마의 계략에 의해) 받고 싶은 컵을 두 개 사가지고 귀가.

그런데 집에 오는 길에도, 집에 와서도 남편과 나는 머리를 싸맸다.

'산타가 내가 원하는 선물을 주지 않았다'며 실망할까봐 전전긍긍.


집에 있는 수경재배용 플라스틱 투명 돌멩이를 둘이 열심히 닦았다.

그리고 식물을 키우려고 고이 간직한 예쁜 유리병도 꺼냈다.

그런데 우리 지안이가 어떤 아이인가... 관찰력의 왕, 기억력의 왕.

이게 우리집 어딘가에 있었던 물건이라는 걸 눈치챌 것 같았다.

알아채면 또 이걸 어쩌나 우리부부는 다시 전전긍긍.


새벽1시 아이들의 머리맡에 놓을 선물을 준비하고 카드를 쓰면서 깨달았다.

내가 누군가의 선물을 준비하며 이렇게 정성을 들여본 적이 있던가.

값비싼 것을 주기 위해 하는 노력이 아니라, 정말 그 사람이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하는 노력.


진짜 크리스마스 선물은 아이들이 아니라 내가 받은 것 같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진심으로 준비하는 것이 이렇게 기쁜일이라니.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아이의 불편함  (0) 2017.04.22
내 마음을 알아주는 힘  (2) 2017.02.14
산타의 마음  (0) 2016.12.25
200만 촛불집회, 차벽  (0) 2016.12.05
87년 이후 처음이라는 지금  (0) 2016.11.27
2016 건강검진 최종 결과  (0) 2016.10.10

요 몇일 블로그 방문자수가 급증했다.
나는 혹시 나의 포스팅 때문인가 하고 유입경로를 봤더니...
크리스마스요리,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두가지 검색으로 유입이 쭉쭉 늘어나고 있었던 것. ㅋㅋ

역시 시즌은 시즌이고나~
다들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큐프라임 워크샵에 다녀왔다.  (0) 2011.02.14
나의 2010년은?  (0) 2010.12.30
블로그 방문 급증이유  (0) 2010.12.24
올해도 공연은 무사히  (7) 2010.12.22
감기에 걸려버렸다  (0) 2010.11.26
꼬박 두달  (0) 2010.11.01

크리스마스 요리 2탄.
갈릭 스테이크.

크리스마스에 무얼 해먹을까 고민하다가...
(고민 리스트에는 통닭 오븐구이, 피자, 립 바베큐 등이 있다.)
스테이크를 해먹기로 했다.
인터넷을 뒤져 여러 조리법을 보던 중 갈릭소스 만드는 법을 발견!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갈릭 스테이크를 만들어봤다.

스테이크 아래에는 기름을 흡수하고, 섭취시 지방분해 역할을 해줄 양파를 채썰어 깔았고, 곁들임으로는 샐러드와 토스트(토스트에는 와인+오일 소스를 곁들였다) 그리고 크램차우더스프를 마련했다. (밥공기에 있어서 흰쌀밥처럼 보이는 것이 스프다 ㅋㅋ)
통감자와 통고구마구이도 있었는데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아직 오븐에 들어있었다. ^^;;
스테이크에 어울리는 레드와인도 잊지 않았다.


허나 모든 것을 완벽히 준비한 우리에게 딱 한가지 없는 것이 있었으니...
나이프였다. ㅋㅋㅋㅋ
멋지게 사진을 찍고 '자~ 먹자'고 했으나...자를수가 없었다 ㅋㅋㅋ
결국 사진 촬영 뒤 '멋 안나게' 가위로 썰어 한개찍 집어먹었다는 마음아픈 사연이. ㅋ


근데 문득 사진을 보니...
남편씨의 표정이 점점 나와 닮아간다;;;(게다가 2:8 가름마가 왠말이냐)
그나저나 나는 너무 다소곳 한거 아닌가?;;;




'레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요리 - 갈릭 스테이크  (4) 2009.12.31
크리스마스 요리 - 컵케이크  (3) 2009.12.31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2009.05.19
[스크랩] 내 남편 위한 아침 주스 베스트 13  (2) 2009.02.28
여러가지 차 끊이는 법  (0) 2008.09.23
립 바베큐  (0) 2008.08.13
  1. 무이 2010.01.03 12:44 신고

    맛있겠다는...;; 근데 가위는 좀 심한데요? ㅋㅋ

  2. BlogIcon 낯선 2010.01.04 10:22 신고

    H대 학생식당에, 돈까스 메뉴가 나오는 날 스윽- 가서, 나이프 3개를 훔쳐올테니, 날 초대하삼.

    • BlogIcon 달님  2010.01.04 11:01 신고

      언니...사랑해요 ㅋㅋㅋ
      전 꼭 H대꺼면 좋겠어요 ㅋㅋㅋ


크리스마스를 맞아 집에서 아주진한다크초콜렛이 들어간 쇼콜라케이크을 만들고 싶었다.
허나...재료와 도구 구입 문제로 살포시 포기하고 집에 있던 생협 핫케이크 가루로 컵케이크를 만들기로 결정.

컵케이크를 만들 실리콘 틀과 종이컵을 사서 광파오븐에 구웠다.
생협 가루여서 폭신하고 부드러운 맛은 덜했지만...
그래도 나름 맛났다.

(우리집 부엌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공간. 넓어서 요리하기가 편하다.근데 이사가면 이런 공간은 사라진다 ㅠ_ㅠ 타일에 붙어있는 메모들은 내가 개발하거나, 알게된 각종 레시피이다. )


그리고 워낙 단것을 싫어하는 남편씨에게는 달지 않은 컵케이크가 나름 만족도가 높았다.
(난 좀 더 단 것을 원했으나....생각보다 너무 안달았다 ㅋㅋ)
집에서 심심할때 군것질하기 좋은 정도였다.
단...목이 메어 뭘 많이 마시게 된다는 것...ㅋㅋ

노출을 맞추기 어려운 날씨+식탁 이어서 색감이 이상하다. 저렇게 타지 않았는데 -_-;;



'레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요리 - 갈릭 스테이크  (4) 2009.12.31
크리스마스 요리 - 컵케이크  (3) 2009.12.31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2009.05.19
[스크랩] 내 남편 위한 아침 주스 베스트 13  (2) 2009.02.28
여러가지 차 끊이는 법  (0) 2008.09.23
립 바베큐  (0) 2008.08.13
  1. BlogIcon miyu 2010.03.09 05:30 신고

    퍼가도 될까요!?!? 정말 멋져요~

    • BlogIcon 달님  2010.03.09 12:14 신고

      퍼가도 되긴 하지만 내용이 별로 없어서 부끄럽네요 ^^;;;

  2. BlogIcon ftd montreal 2010.10.14 02:46 신고

    다양한 컵케잌이 이쁘네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