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KBS파업 돌입 집회에 다녀왔습니다.
KBS와 파업이라...
이제 MBC와 파업은 왠지 어울리는데 KBS가 파업이라니 조금 생소합니다.
저도 생소한데 보통 사람들은 어떨까요?

어제 KBS에서 주요하게 들었던 구호는 "KBS를 살리겠습니다" 입니다.
MBC파업에서는 김주하 기자의 멘션이기도 했던 "MBC를 지키고 싶습니다" 였죠.
그 두개의 말의 차이가 지금 두 방송사의 차이겠죠.

지킬 것이 있었던 MBC와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그래서 이제는 살려내야 하는 KBS.
MBC가 국민들 마음에 쏙 드는 보도를 하고 있진 않지만 적어도 시사교양 프로그램에서마저 정권 홍보질을 하고 있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국민들이 희망을 갖고 있었던 것이겠지만.
그러나 지금 KBS는 취재하러가서도 "KBS는 왜 왔냐"는 타박을 들어야했습니다.
공정보도를 하고 싶지만 내부 구조때문에 불가능한데...정권 비판 프로그램 만들었다고 보복성 인사에 시달리는데...취재처에가서 개 취급 당하는 기자들 얼마나 서러웠을까요.
그래서 KBS파업이 더 애처롭습니다.



어제 집회에 가수 이상은씨가 노래하러 왔습니다.
집회와 이상은.
촛불문화제에 어울릴 것 같은 그는 한여름 땡볕에서 노래했습니다.
"저는 투사가 아니구요..."라고 말을 시작했던 그녀.
여기저기서 "저도 아닙니다"라는 나지막한 목소리가 들려왔었죠.
참 신기하게도 이상은씨가 노래를 시작하자 무더운 여름 집회가 아니라 야외 콘서트장에 온 듯한 분위기였습니다.
그의 매력 혹은 마력이었나봅니다. ^^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sec | F/8.0 | +0.33 EV | 2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0:07:01 15:21:47

KBS파업 이틀째.
장마비가 시작됐네요.
시원하게 내리는 비 처럼, KBS동지들의 싸움이 시원하게 승리하길 바랍니다.

참, 왜 파업을 하냐구요?
기자들이 공정한 보도를 위해 노사가 함께 공정방송보도위원회 구성하자고 했는데 사측이 싫다고 했답니다.
공정한 보도에는 관심이 없는 방송국... 재밌죠?

아, 그리고 주말 예능 결방이 예상됩니다.
1박2일, 천하무적 야구단 등...
무한도전에 보여줬던 애정들 다시 볼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전우' 메인PD가 파업에 동참했습니다.
사실 그 드라마 반공드라마여서 제가 좀 싫어했는데...이제 애정어린 비판을 해보려합니다. ^^;;


덧붙임. 임종빈 기자의 파업을 적극 지지합니다! 널 이렇게 다시만나다니 무척 기쁘다 ^^
  1. ddd 2010.07.02 17:03 신고

    반공 드라마 아니거든요. ㅡㅡ

    • BlogIcon 달님  2010.07.02 18:16 신고

      이름을 밝히지 않은 ddd님.
      딱 한회만 보고 안본 드라마여서 반공드라마라고 하는게 무리가 있을수도 있지만 제가 본 장면들은 반공드라마였습니다.
      인간적인 국군과 살기를 띤 인민군.
      요새는 안봐서 잘 모르겠지만요. ^^
      근데, 이글의 핵심이 반공드라마는 아니었는데 ㅎㅎㅎ

    • BlogIcon 달님  2010.07.04 01:41 신고

      제가 이거 댓글달고 이틀째 생각하고 있는데요...
      파업중인 조합원이신가요?
      그리고 전우 연출팀이신가요? ㅋㅋ
      암만 생각해도 그런 느낌이 ^^;;;


20091207 서울아트씨네마 + 현진, 군철(+1)

쌍용자동차 옥쇄파업 77일간의 현장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공장을 점거하고 싸울수 밖에 없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 영화를 보기전에는 아주 약간의 배경지식이 필요하다.
(물론 이 배경지식이 없는 사람이 이 영화를 보러 갈리는 만무하지만...)
헐값에 상하이 자동차에 매각됐다가 껍데기만 남긴채 돌아온 쌍용자동차.
20년 가까이 회사를 위해 일해온 노동자들에게 '회사가 어려우니 나가라'고 일방적으로 해고하는 회사.
열심히 일하다가 하루아침에 해고된 천여명의 사람들이 그냥 '알겠다'며 집으로 돌아가는게 정상일까?

그들이 왜 그렇게 피를 흘리며 싸울수 밖에 없었는지.
그리고 그 피는 누구에 의해 흘리게 되었는지를 영화는 보여준다.
뉴스에서만 나오는 영상이 아니라 그들의 삶이 들어있다.

싸울수 밖에 없는 노동자.
그러나 승리하지 못한 투쟁.
자본과 정권의 힘은 그렇게 대단한가보다.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리면 이 사회가 '상식'적으로 돌아갈런지.

공장 지붕에서 방패에 찍히고 군홧발에 밟히던 노동자들을 뉴스화면에서 보고 한번이라도 감정의 동요를 느꼈다면 반드시... 반드시 봐야할 영화다.

"저 달이 똥그래지기 전에 나가야 할텐데..."라며 7, 8살 아이들을 보고 싶어하는 아빠.
다음주에 있을 돌잔치를 앞두고 영상통화를 하는 아빠.
그들은 왜 나오지 못했을까...






저 달이 차기 전에
감독 서세진 (2009 / 한국)
출연
상세보기

'생각정리함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계도시2  (2) 2010.03.24
전우치  (0) 2009.12.29
저 달이 차기 전에  (2) 2009.12.08
굿모닝프레지던트  (4) 2009.11.19
마더  (0) 2009.06.19
적벽대전 2 : 최후의 결전  (0) 2009.02.27
  1. BlogIcon 크롱크룽 2009.12.13 23:13 신고

    이거 봐야하는데..

    • BlogIcon 달님  2009.12.14 13:33 신고

      민중의소리 사이트에 가면 상영회 일정이 떠
      꼭 찾아서 보도록해...
      정말 강추!


세월은 잘도간다;;;
7월은 파업준비와 파업, 그리고 뒷마무리 하다가 다 보냈고.
여름을 즐기려고 하니 8월이구나...

이제 공연준비체제로 몸을 돌려야 할터.
머리를 쿼드코어에 6G메모리로 업글하지 않으면 멈출지경이다.
아이고 머리야...

자자, 해보자!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트위터 입문!  (6) 2009.08.07
쌍용자동차 뉴스의 눈물  (5) 2009.08.06
어느새 8월!  (0) 2009.08.04
나에게 필요한건? 휴식!  (2) 2009.07.25
파업준비에 내 몸이 파업하겠다  (4) 2009.07.16
구치소에서 온 선물  (2) 2009.07.14

지금은 파업준비중.
이번주가 쏜살같이 지나가고 파업은 다음주로 다가왔다.

하루하루 미친듯이 바쁜 가운데...
몇시간째 쉬지 않고 돌아가는 머리와, 계속되는 회의로 쉴틈 없는 눈과 입.
이러다 내 몸이 먼저 파업하지 싶다.
힘들도다...

이 와중에 김형오 ㄱXX는 국회를 연장하잰다.
그리고 표결처리 하잰다.
썩을놈.
한주 미뤄지면 정말 죽여버리고 싶을꺼다.
9월로 미루면 미뤘지 한주 연기라니.
한주 연기라니!!!!!!!!!!!!!!!!!

나도 이렇게 힘든데 위원장은 어떨까 싶다.
아이고 머리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새 8월!  (0) 2009.08.04
나에게 필요한건? 휴식!  (2) 2009.07.25
파업준비에 내 몸이 파업하겠다  (4) 2009.07.16
구치소에서 온 선물  (2) 2009.07.14
잠꼬대 하는 남자와 이갈이 하는 여자  (0) 2009.07.07
편리한 티스토리!  (0) 2009.07.03
  1. BlogIcon 갈매나무 2009.07.21 19:29 신고

    언니, 우리 만날 수 있을까요...?ㅠ

  2. BlogIcon 두더지 2009.07.22 18:17 신고

    고생이 많겠다..수고!!

    • BlogIcon 달님  2009.07.23 11:54 신고

      힘들어 죽겠습니다.
      저질체력으로는 데모질도 못하겠어요

연말엔 그간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고, 가까운 사람들과 오랜만에 한데 모여 떠들기도 하고 하는 등의 모임을 갖기 마련이다.
그래서 약속이 끊이지 않고 정신없이 바쁘다.

근데 올해 나의 연말은?
26일에 파업을 한다고 하여...
기자회견과 집회로 점철되고 있다.
그리고 집회 준비, 회의 등등등

아...이런 연말이라니.
누구에게는 '저런, 안됐다' 싶을테고
누구에게는 '부럽다' 싶을테지만 ㅋ

여튼 나는 정신이 없다.
그리고 체력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왜 이번 정기국회는 12월 31일까지가 아니고 1월 9일까지일까 마구 원망해본다.
아...빌어먹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론노조 파업에 대한 여러가지 얘기들  (0) 2009.01.04
몇일째 앓고 있다  (6) 2008.12.28
2008년 나의 연말  (0) 2008.12.23
가장 편한 위치  (0) 2008.12.19
멀리서 날아온 우울증을 쓸어버릴 엽서  (3) 2008.12.19
굿이라도 해야하나...  (0) 2008.12.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