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월 15일은 blogactionday다.

오해 2008년의 주제는 빈곤이다.
빈곤에 대해 거창한 얘기를 할 주제는 안되고 그냥 소소한 얘기를 써보려한다.

빈곤.
다르게 말하면 가난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는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살고 있는 우리는 어렸을적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가난해진다'와 '가난하면 불행하다'이 두개의 명제를 배웠던 것 같다.
배웠다기 보다는 주입당했다는 편이 정확하겠지만.

첫번째.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가난해진다?
전에 김쎈의 블로그에 잠시 댓글을 단 적이 있는데 그 사람의 월급(수입)은 그 사람이 열심히 일한것과 비례하지 않는다.
'능력'이라는 단어에 교묘히 숨어 회사 요직을 차지하고 하루종일 전화나 골프로 시간을 때우면서도 억대 연봉을 받는 자들이 존재한다.
그에 반해 하루종일 생사를 오가는 위험속에 일하면서도 최저임금을 받으며 생활고에 시달리는 사람도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누가 열심히 일하고 누가 게으르다고 쉽게 말할수 있을까?
능력이라는 것이 주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월급많은 직장에가서 사장의 입맛에 맞는 직장생활을 하면 그게 능력인가?
아니면 많은 자본금을 가지고 사업을 벌여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이면 그게 능력인가?
이 사회는 출발선이 다른 것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있다.
60년대는 자수성가한 사람도 많았다지만 2000년대 들어서 그런 사람을 찾기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2008년, 타워팰리스사는 10대와 어느 외딴 섬 작은 마을에 사는 10대. 그들의 인생은 대학부터 달라지기 시작해서 첫직장 연봉부터 차이나겠지.
성실함과는 거리가 먼 얘기다.

두번째.
가난하면 불행하다.
이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일정정도 맞는 말이다.
돈이면 안되는게 거의 없는 사회.
내가 하고픈 것을 하기 위해 돈이 필수불가결한 존재라면 가난하면 불행하다.
아니, 불행하다기 보다는 생활이 '불편'하다.
물론 '많이' 불편해서 탈이지만.
하지만 부자라고 꼭 행복하진 않다.
그게 내가 부자가 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 사회에서 갖고 사는 일종의 희망이랄까?
불편하긴 하지만 불행하진 않다.
난 잘살던 어린시절 그리 행복하지 않았다.
(잘 살아본자의 잘난척일런지도 모르겠다)

빈곤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빈곤의 원인이 개인의 잘못이 아니기 때문이다.
인간은 평등하다.
하지만 출발선이 다른 우리는 전혀 평등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있다.
인간이 정말 평등해지기 위해서는 태어날때부터 다른 출발선을 최대한 같게끔 보장해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리고 '일한만큼' 벌 수 있는 세상이 와야 하는 것이 아닐까?

빈곤. 그리고 양극화.
이 두가지는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영원한 숙제일 것이다.

  1. 태은 2008.10.16 15:00 신고

    일단 돈부터 벌어보고 이야기하자.
    돈이 있던 적이 없어서 비교할 수가 없다.ㅜㅜ

    • BlogIcon 달님  2008.10.16 18:00 신고

      흐흐
      가장 베스트 삶은 '하고 싶은거 하며 살기'인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그러기 위해서는 돈이 꼭 있어야 하지.
      근데 돈을 벌기 위해서는 하고 싶지 않은 것도 해야한단 말야.
      참 후져...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