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유독 떼를 쓰며 졸린데 안자고 배고픈데 안먹고 징징대던 지안이.
오전에 두시간을 꾹꾹 참다 드디어 나의 인내심에 한계가 왔다.
(쉽게 한계 드러나는 사람인데 그간 자식이라고 많이 참았다... 부들부들...)

급기야 나는 큰소리로 "이제 그만 좀 해! 졸리면 자던지 말던지 맘대로 해!!! 엄마 갈꺼야!" 라고 외치며 자꾸 나에게 달라붙는 아가를 거실바닥에 뿌리치고 안방으로 홱 들어가버렸다.
그러자 차마 따라오지도 못하고 거실바닥을 부여잡고 악을 쓰며 울더라.
너무 화가 났지만 다시 달려가 안아주고 달래주니 서럽게 어깨를 들썩이며 운다.

그 일이 계속 마음에 걸렸는데 오후에 주차장에서 읽은 '아기성장보고서'란 책에... 엄마가 기분대로 아이를 대하거나 감정을 읽어주지 않으면 애착형성이 잘되지 않아 안좋다는... 뭐 그런 내용.
급 반성하며 더 사랑해줘야겠다고 생각하며 책을 더 읽는데, 엄마는 집안일보다도 아이의 감정이 먼저라는 내용이 들어온다.
잠깐 생각을 좀 해보자.

지안이는 혼자서 잘 놀지만 엄마가 다른 일을 하고 있으면 꼭 와서 매달린다.
부엌에서 이유식을 만든다거나, 세탁기 돌리러 간다거나, 빨래를 넌다거나, 내가 밥을 먹는다거나 등의 일을 하면 와서 안아달라고 조르는데... 그럼 이 모든 것을 아가 잘 때만 해야 된다는 얘기?
장난하나 지금?
우리 애는 낮잠을 하루 한번 한시간반 밖에 안자는데 그 사이에 이걸 다 하라고?

음... 갑자기 덜 미안해진다.
책은 책일 뿐.
그리고 엄마도 한명의 사람일 뿐.
부처는 아니잖아?

지안아, 물론 엄마가 미안해.
말도 못하는 니가 얼마나 답답했겠니...
하지만 나도 좀 살자!

아... 아가에게 화가 치밀어 오를때... 어찌하면 좋단 말이냐...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기 > 토실토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안, 어린이집 입소 확정  (0) 2013.01.07
지안이 첫번째 생일 (2012/4/12)  (0) 2012.07.03
지안아 미안해, 그런데...  (2) 2012.04.18
박지안 첫 돌  (0) 2012.04.05
효창공원 나들이 - 20120317  (0) 2012.03.27
토실이의 첫 이유식 먹던날  (0) 2011.10.10
  1. 2012.04.18 08:55

    아이폰에서 작성된 글입니다가 반전...

    언니 힘내앵~!ㅜㅡㅜ 아가 크면 언냐한테 정말정말말 잘해야하겠구만 'ㅁ'

    • BlogIcon 달님  2012.04.19 12:25 신고

      냉 어찌 왔나 했더니...1년째 버려진 내 트윗계정 타고 들어왔구나 ㅋㅋㅋ
      애가 커서 나에게 잘할지...를 예측해 보려면...
      니네 집에 있는 아들놈을 보면 된다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