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선거에 무슨 후기가 있겠냐마는...

있다.

(뭐래? -_-)

 

이래저래 정파(의 기득권 싸움)에 치여 만신창이가 된 당.

그래서 이번 당직자 선거는 더 중요하고 더 민감할 수 밖에 없다.

 

불가능한 일인거 알지만... 나는 정말 정파를 떠나 사람에 대해 판단하고 투표하고 싶었다.

불가능한 일인거 알고 있었지만 투표를 하러 접속해보니... 그럼그렇지. 불가능했다.

 

내가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평당원이라면 모를까, 일단 후보별 대표 구호만 봐도 어떻게 끼리끼리 모여있는지가 한눈에 보였고 잘 모르겠다 싶으면 정책만 조금 봐도 그냥 다 파악되는 그런 상황.

그 인터넷 창 앞에서 상황이 싫은게 아니라 내가 싫어졌다. -_-

혼자 순진한'척' 하고 싶었던 거다.

 

아, 그리고 또 하나의 상황.

이번 당 사태로 인해 길고 긴 분열을 끝내고 함께 하나 싶었던 나의 출신학교.

그래서 청동모임이 즐겁고 신났었는데... 아놔 이런 젠장 또 다른 길을 가고 계신다.

학교가 뭐 얼마나 크다고 갈래갈래 갈라져 갈길 가시나.

역시 정파를 극복할 순 없는 것이었나...

 

여튼 나는 몇몇 지인들의 성의없는 선거운동에 힘입어 그 사람들을 콕콕 골라... 혹은 요리조리 피해... 내가 찍고 싶은 사람들을 찍었다.

물론 개인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었으므로 그냥 내 촉을 믿을 수 밖에. -_-;;

 

앞으로 당이 어찌될 것인가.

정말 이거 버리자니 꺼림직하고 안버리자니 짜증나는 상황.

 

이젠 정말 '누가 무엇을 잘못했나' 따위는 중요치 않아 보인다.

정파싸움이 늘 그렇듯 나중에는 감정만이 남아 서로에게 상처를 낼 뿐.

이 와중에 정파가 없(고자하)는 나는 비겁한걸까, 합리적인걸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