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정확히 말하면 '다시'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프로메테우스를 그만두면서 다시는 기사쓸 일 없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어쩌다보니 그리 되었다.
나하고 안맞았던 마감인생.
으으...

물론 그때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마감은 생겼다.
차라리 하루에 한번 마감시간이 있다면 낫겠지만 인터넷판은 마감시간이 따로 없다.
단지 '사건 발생 후 가장 빠르게'가 마감시간일 뿐.

충분이 이리저리 생각하며 놀다가 집중해서 일을 순식간에 해버리는 나의 스타일과는 맞지 않는 것이다.
빌어먹을.

어쨌든 마감인생은 시작됐고, 기사라는 것을 다시 쓰기 시작했다.
아직은 스트레이트 기사뿐이고 주로 기자화견을 커버하는 일이 나의 역할인데 기자회견이라는 것이 워낙 천편일률적이고 뭐 별다를 것도 없고 감흥도 없어서...
기사쓰는 일이 '어렵'다기 보다는 참 '즐겁지 아니한'일이 되고 있다.
뭐든 즐거운게 좋은데 말이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라인  (2) 2010.03.07
요즘 나의 근황  (6) 2010.03.05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_-  (0) 2010.02.11
이사, before & after  (2) 2010.02.05
싫어싫어싫어싫어  (0) 2010.02.02
사람이 싫은건지 상황이 싫은건지  (1) 2010.02.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