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의 근황을 궁금해할 것 같아서...
아니 뭐 안궁금하면 말고 ㅋㅋ

1. 감기
감기에 걸린지 어언 일주일 돌파.
정확히 지난주 목요일 저녁부터 아팠으니 일주일 돌파했다.
내 감기는...우리 사무처장-위원장에 이어 전염된 것으로 언론노조 사무실을 돌고 있는 감기 바이러스다.
으으으
병원에 갔더니 요즘 감기의 특징이 하루이틀새에 빨리 진행되서 몹시 아프고 난 뒤 2~3주 가는 거란다.
아직 1주 지났으니 1~2주 더 기다려야 되는건가 -_-;;;
목소리가 변한것도 1주일짼데 영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코맹맹 소리가 재밌긴 한데...이제 좀 지겹다.

2. MBC
그렇다.
MBC때문에 어제 낮12시경까지 미친듯이 바빴다.
낮12시를 기점으로 바쁜것의 종류가 바뀌긴 했지만 여전히 정신은 없다.
사태 파악하느라...향후 예측하느라...
짧은 식견으로 멀리 내다보는거 하느라 머리가 터질것 같다.
몸은 좀 덜 바쁘려나...
허나, 허탈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길 없다.

3. 청년회
갈피를 못잡고 있다.
요는...'내 삶을 즐겁게 만들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건데, 지난 1년을 돌아보니 즐거웠던 순간도 있지만 빚쟁이 같은 나의 모습만 생각난다.
원치 않는 악역과, 빚쟁이 역할.
마음맞는 이를 찾지 못한 1년 동안 지쳤나보다.

내가 즐거워야 오래할 수 있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난 개인적으로 이제는 모든 투쟁이 당위성만으로는 오래갈수 없고 폭발적으로 될수도 없다고 생각한다.
2008년 촛불집회가 그 반증이 아닌가.
머리가 느끼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동해야, 그리고 그것이 신나야 오래 그리고 열정적으로 할 수 있다.
유희를 즐기자는게 아니라... 내가 신나야 된다고...
뭐 그렇다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 먹었다  (2) 2010.03.10
온라인  (2) 2010.03.07
요즘 나의 근황  (6) 2010.03.05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_-  (0) 2010.02.11
이사, before & after  (2) 2010.02.05
싫어싫어싫어싫어  (0) 2010.02.02
  1. 안티 2010.03.05 15:58

    마음맞는 '이'를-->마음맞는 일을 : 요게 맞지? 품절녀

    • BlogIcon 달님  2010.03.06 02:11 신고

      아니지롱~
      마음맞는 '이'를 찾지 못한게 맞지롱~
      어딜가도 안태은같은 인간은 못만나겠더라 뭐 그런얘기?ㅋㅋㅋ

    • 안티 2010.03.08 08:43

      우리가 마음이 맞았던가?--; 이제 기억이 가물가물한 옛날일이네 ㅋ

    • BlogIcon 달님  2010.03.08 12:25 신고

      일단 한모씨처럼 각인되지 않은것 보니 마음이 맞은거 같은데 ㅋㅋㅋㅋ

  2. BlogIcon 크롱크룽 2010.03.06 14:00 신고

    두분은 그런 관계였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