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끄럽다.
소고기 먹은걸 블로그에 자랑할만큼 소고기를 못먹고 살았다니 ㅋㅋㅋ
중요한건 소고기를 부위별로 '배부르게' 먹었단 거다.

소고기 은혜를 베풀어주신 권철 선배에게 무한 감사의 표시를...
그러지 않아도 꽃등심이 무장 먹고 싶었다.
꽃등심은 물론 차돌박이, 낙엽살, 육사시미 등을 마구마구 먹었다.

그렇다.
나는 유치하게 짝이 없게도 블로그에 소고기 먹은걸 자랑하고 있다.
허나 어쩌랴...자랑하고 싶은 것을 ㅋㅋㅋ
오늘 내린 눈이 소고기 먹은 것을 축하하는 눈은 아닐런지.
푸하하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응급실  (2) 2010.03.30
파스타 종영 ㅠ_ㅠ  (0) 2010.03.10
소고기 먹었다  (2) 2010.03.10
온라인  (2) 2010.03.07
요즘 나의 근황  (6) 2010.03.05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_-  (0) 2010.02.11
  1. BlogIcon 두두맨 2010.03.10 08:00

    저는 소고기 언제먹었는지 기억도안나요 ㅠㅠ

    • BlogIcon 달님  2010.03.10 12:07 신고

      자랑할만한 일이 맞았네요 ㅋㅋㅋ
      근데 첨 방문하셨네요 ^^
      반가워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