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단식 진행중이다.
본격적으로 굶는 것은 끝났지만 아직 보식기간.

생활단식은 '수수팥떡 아이사랑모임'(http://www.asamo.or.kr/)이라는 단체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인데 단식원에 들어가지 않고 일상 생활을 하며 단식을 수행하는 것이다.
감식 3일 - 본단식 5일 - 보식 10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인데 지금 나는 보식 5일째로 죽을 먹는 마지막 날이다.

단식을 하기로 마음먹은 것은 건강해지고자.
물론 다이어트의 효과도 오면 좋긴 하겠지만 그건 부수적인 효과로 기대했던 거고, 늘 피곤하고 어딘가 아픈 나의 몸을 깨끗이 하고픈 맘에 단식을 시작했다.
단식으로인해 건강해질 수 있다는 것은 아마 많이들 알고 있을 터.
허나 실제로 결심하기가 그리 쉬운 일은 아니었다.

일단 굶는다는 것에 대한 공포.
그리고 먹을 것에 대한 유혹을 떨칠 수 있을까 하는 자신에 대한 의문.
뭐 그런 것이 단식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다.
하지만 무슨 일이든 겪어본 사람은 '별거 아닌' 일로 느끼기 마련이어서, 거의 마무리 단계에 접어드는 나는 '굶는 것' 자체는 별거 아니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배가 안고프냐고?
물론 배고프다.
배고프지 않다면 거짓말이다. ㅋㅋ

하지만 그 배고픈 것이 밥때가 되었을 때의 무척 굶주린 느낌은 아니고 그냥 출출하다 정도.
그러니까 5일 내내 출출하다.
오히려 단식이 어려운 것은 굶어서가 아니라 할 일이 많아서다.

생활단식 프로그램을 보면 알겠지만 매일 풍욕 2회, 냉온욕 1회, 겨자찜질, 각탕 등을 해야한다.
그리고 단식기간동안 된장찜질도 해야하고.
매일 저녁 다음날 먹을것들(산야초효소 희석액 1.2L, 감잎차 0.5L, 물 1.5L, 죽염, 마그밀, 상쾌효소)까지 챙기고 보면 새벽1시.
집에 7시반에 들어와서 정말 단식에 필요한 일만 했는데 새벽 1시가 되어버린다. -_-;;

단식과 무관하게 냉온욕과 풍욕은 정말 추천하고 싶다.
30도가 넘어가는 한여름에도 찬물로 절대 못씻는 내가...냉탕에 들어가기를 결심하는 것은 정말 너무 어려운 일이었다.
근데, 해보니 시원하다.
몸이 가뿐해지는 느낌이 절로난다.

여튼.
몸을 깨끗이 비웠으니 이제 좋은 것으로 채우는 것만 남았다.
하지만 난....떡볶이가 제일 먹고 싶다. ㅋㅋㅋ
당분간 불량식품들과 군것질과 안녕하고 몸에 좋은 채소로 연명하며 살아봐야겠다.
(아...고기 없는 삶을 무슨재미로 산단 말이냐...)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 마법  (4) 2010.05.03
밥대신 풀먹다!  (6) 2010.04.29
요즘 근황 2. 생활단식  (2) 2010.04.22
요즘 근황 1. 아이폰  (2) 2010.04.12
응급실  (2) 2010.03.30
파스타 종영 ㅠ_ㅠ  (0) 2010.03.10
  1. 또바기 2010.04.22 15:46

    유경험자로써 말하지만..... 고기 못 끊는다....ㅋㅋㅋㅋㅋ

    • BlogIcon 달님  2010.04.22 17:43 신고

      고기고기!!!
      일주일만 끊을거임!!!
      절대 끊을 의사 없음!!!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