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 시간에는 무슨 글짓는 호르몬이라도 나오는건지...
아니면 글쓰는 욕구를 자극하는 바이러스라도 있는건지 참 주절주절 떠들고 싶게 만든다.
그것도 노트북 앞에서;;;

애니웨이.
정신없던 주말이 지났다.
(아, 그렇다. 글 제목과 내용은 전혀 상관없다. 미안 ㅋㅋ)

남들은 놀기 시작한다는 금요일 오후에 인터뷰 취재와 촛불문화제를 마치고
토요일에 일어나니 몸은 천근만근.
허나 그 몸을 이끌고 남편씨와 밀린 빨래도 해치우고 노동절 집회참가 및 취재.
노동절 집회가 상큼하고 즐겁고 감동적이기까지 했으니 망정이지 정말 느무 힘들뻔 했다. ㅎㅎ
그리고 민애청 방들이 참가.
(백만년만에 고사 상쇠를...)
일욜에 눈을 뜨니 토욜보다 더 천근만근.
점심먹고 남편씨와 청소하고;;;; 밀린기사 한개 작성.
느즈막히 백화점에 나가 어버이날 선물과 화장품 구입.
(근데 백화점에서 준환과 깜 만남! 깜짝!)

집에 돌아와 밀린기사 두번째까지 작성.
그리고 내일이 남편씨 생일인지라 미리 미역국 제조.

그러고 나니 새벽 1시반일세. ㅎㅎ

금요일 MBC지키기 촛불문화제에서 나를 묘하게 만들었던 것은 '꿈찾기'였다.
어쩐일인지 안태은씨가 MBC를 지키려면 어디로 가야되냐고 나에게 물어 함께 앉아있던 문화제였는데...
MBC노래패 노래사랑이 노래부르고 율동했던 그 '꿈찾기'는 2002년 내가 율동패 사업할 때 만들어졌던 율동이었다.
참 재밌으면서도 너무 힘들었던 2002년 내 활동의 성과로 꼽을 수 있는 율동패 연합공연을 하며 사회대 통일전사에 허현이란 아이가 창작했었던 그 율동.
(당시 잠시 보급됐었지만 널리 알려지지는 않아서 대중적이진 않았다)
8년이 지나 전혀 다른 곳에서 예고 없이 만난 그 춤을 함께 문연 생활을 한 안태은과 2010년에 보는 기분이란.
(근데 안태은씨는 기억하지 못했다. 이자식. 너 그때 나만 고생시켰구나!!!)
현이, 경진이, 병준이, 지선이 이런 애들이 생각났다.
다들 뭐하고 사나...
그리고 내 뜨거웠던 시절이 생각나 좀 부끄러웠다. 푸하하하
운동도 뜨겁고 다른 것도 좀 ㅋㅋ

그리고 5월 1일 노동절 집회.
그곳에는 만년만에 보는 문주오빠가 있었다.
여러가지로 내가 참 좋아했던 문주오빠.
뭐하냐는 질문에 "논다"던 그는 진행팀에 있었다. ㅋㅋ
근 몇년간 본 민주노총 집회 중 가장 참신하고 상큼하고 재밌고 놀라웠던 판이었다.
나를 놀라게 했던 것은 'power to the people'로 꾸며진 문예공연이었고, 나를 감동시켰던 것은 그 문예공연에 등장한 이동식 무대였다.
무대는 네모나고 가운데에 한개다. 라는 고정관념을 깨는 그 상상력.
아...역시...

주말이 힘들었다.
그런데 주말이 즐거웠다.
하하

이래서 내가 힘들다 힘들다 해도 쉽게 때려치질 못하고 있다...아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일기  (7) 2010.06.13
6.2 지방선거  (2) 2010.06.07
밤의 마법  (4) 2010.05.03
밥대신 풀먹다!  (6) 2010.04.29
요즘 근황 2. 생활단식  (2) 2010.04.22
요즘 근황 1. 아이폰  (2) 2010.04.12
  1. 안티 2010.05.04 11:32

    그 귀여운 아이들중 누군가가 한양대 신방과를 출신일듯. 글구 난 그때 머했지. 왜 기억이 없지

    • BlogIcon 달님  2010.05.04 13:19 신고

      내가 그들의 출신을 캐물었는데 예상을 깨고 한양대 출신은 없더라 ㅋ
      주로 율동을 보급하는 이는 서강대 출신이었음.
      게다가 노래패 ㅋㅋ

  2. 2010.05.07 01:58

    문주형. 그 이름 요근래 자주 듣네요. 전 저번주에 현규형을 뵙죠. 정확하게는 현규형과 결혼하신 경희 동아리 선배를 경희가 만나러 가는 자리에 제가 함께 했고, 현규형이 딸과 함께 집에 계셨던거죠. ㅋ 29일 쯤 해서 제 결혼 맞이 문연모임이나 할까하는데 시간 내시죠 ㅋ

    • BlogIcon 달님  2010.05.07 10:55 신고

      그 언니가 경희랑 그런 사이였군...
      현규형은 우리남편 동네친구야 ㅋㅋㅋ
      29일이라.
      좋소~ 시간공지하시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