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그대로 오늘의 일기.
따로 제목을 달기는 좀 부담스럽고...
이런저런 얘기를 주절거릴 예정이어서 제목을 뽑기도 뭐하고. ㅋㅋ

1.
오늘 낮에 결혼식을 가다가 문득 차창밖을 보니 비는 (잠시) 그치고 참 흐리고 시원한 날씨더라.
그 하늘을 보니...문득 옛날 생각이 났다.

나는 흐린날씨를 좋아하는 아이였다.
내가 기억하는 범위내에서 아마 중학교때부터 대학교 1~2학년때 까지였던 것 같다.
언젠가부터 맑은날을 좋아하게 됐고 흐린날을 좋아했었다는 것도 잊고 살다가...오늘 다시 생각이 났다.
내가 좋아하는 날씨는 흐린날이었다는 것이.

한번도 이유를 곰곰히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그때는 단지 비오면 젖어서 싫고 맑으면 덥고 햇볕이 따가워서 싫은거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다.
근데 다 지나고 생각해보니, 그런 물리적인 이유가 아니라... 내 삶이 그랬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흐리고 서늘한 그런 삶.
내가 선택한적도 없고, 원하지도 않았지만 힘들었던. 긴긴 터널을 지나온 그런 시절.

돌아보니 참 잘 견뎠구나.
아무렇지도 않은 듯 살아오느라 마음은 많이 다치고 아팠을텐데.

2.
오늘 6.15 10주년 기념 마라톤대회가 있었다.
근데 솔직히...가고싶지 않았다.
일단은 몸이 너무 힘든 물리적 이유가 가장 컸지만, 그 보다도 내 안에 여유가 없는 것이 주요한 이유인 것 같다.

사실, 비오는 날 힘든데 굳이 거길 가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겠나.
하지만 행사의 의미를 알기에 참석하는 것이다.
내가 행사의 의미를 모르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요즘 나는 '나'에게 집중하느라 '내가' 힘든 것을 자꾸 외면하는 중이다.
(아, 이것이 자의에 의한 것인지 나도 어쩔 수 없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내가 여유가 없으니, 나 외에 돌아보기가 어렵다.
다른 사람의 아픔이나 상처보다 지금 나의 마음이 더 급하달까?
객관적 상황보다 나의 상황에만 집중하고 있게된다.

하지만...행사시간 내내, 그리고 그 이후까지 나를 압박하는 부채감에 또 괴롭다. -_-
신경끄지도 못할꺼면서 쿨한척 불참이라니...아이고 한심하고나~

3.
전망에 대한 고민은 이게 대체 몇년째인지.
아마 이 바닥 사람들은 그런 사람이 많겠지만...가끔 자신의 활동방향을 확실히 잡고 가는 사람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어떻게 그런 확신이 드는거지?

여튼 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잠시 현실세상을 떠나 객관적으로 상황과 나를 보며 여유를 찾는 일이다.
시간적 여유나 물질적 여유가 아니라 정신적 여유.
밀려오는 일들이나 떨어지는 일들을 해치우는 것은 잠시 접고 인생을 어찌 살아야할지 설계할 시간.
딱 그게 필요한 시점이다.

그래서 나는 또 오늘 휴식을 꿈꾼다.
고백하건데 휴식을 결심했다가 엊그제 이틀간 잠시 흔들렸었다. ㅎㅎ
사람이란게...사람에게 참 약하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내가 참 부끄럽다.

4.
언젠가부터 이렇게 번호를 매겨 다른 주제로 떠드는걸 좋아하고 있다.
처음엔 전달사항 따위를 전하기 위해 쓴건데 이젠 이게 너무 편하다.
잘 정돈된다는 장점도 있지만(마치 실험노트처럼;;;) 문단과 문단사이의 유기적 결합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글쓰기 연습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말. -_-
그래도 뭐, 내가 편하면 장땡 아닌가! ㅋㅋ

내일은 집회에 나가야겠다. 훌쩍 ㅠ_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고.  (0) 2010.07.13
뒤늦은 애풍연 찾기  (4) 2010.06.28
오늘의 일기  (7) 2010.06.13
6.2 지방선거  (2) 2010.06.07
밤의 마법  (4) 2010.05.03
밥대신 풀먹다!  (6) 2010.04.29
  1. 안티 2010.06.16 22:52

    난 대학교 3학년부터 파란만장~~영화찍고있네..아직까지도..

    • BlogIcon 달님  2010.06.17 11:15 신고

      진정한 동반자를 찾는 해피엔딩이 되길 바래 ㅋㅋ
      뭐 꼭 결혼해야 동반자가 만나지는건 아니니까
      근데 단언컨데. 넌 대학교때보다 지금이 백배쯤 낫다 ㅋㅋㅋ

  2. 김소 2010.06.17 16:09

    민애청을 동반자 삼자. ㅋㅋㅋ (앗! 나 너무 심하게 들이댄건가!)

  3. 안티 2010.06.19 21:32

    백배까지는 아닐꺼야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