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2~23 전남 곡성에 갑니다.
애풍연 후배들이 자체전수를 간다는데 저한테 뭐 하나 부탁해서...가게됐네요.

전수.
꿈같은 이름입니다.
농활은 가기 전에는 너무 가고 싶지만 버스가 문닫고 출발하는 순간 후회가 밀려오는 반면...
전수는 가기 전에는 좀 시큰둥 한데 막상 가면 미쳐서 놀다가 오니까요. ㅋㅋ

물론 낯익은 동기들과 귀여운 후배들과 가지는 못합니다.
이제 사회인이 된 그들 대신 띠동갑의 얼굴도 모르는 후배들이 있겠지요.
그래도 그 먼 곳까지 가기로 마음먹은 것은 그곳이 전수고, 거기 있는 이들이 애풍연이기 때문일겁니다.
항상 즐겁기만 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떠올리면 입꼬리가 올라가는 추억이 있기 때문이죠.

여튼 나름 홀로가는 여행아닌 여행이 되어버렸네요.
무궁화호를 타고 4시간 조금 넘게가서 택시를타고 30분 더 들어가야 하는 곳.
여유있게 혼자 이리저리 쉬다와야겠습니다.

남쪽까지 간거 기왕이면 순천, 고흥, 혹은 여수에 가보고 싶은데 대중교통으로 그렇게 둘러보고 오는데는 한계가 있겠더군요. ㅠ_ㅠ
거리상으로는 가깝지만 차편이 애매해서...쩝.
원래 저는 계획적인 유형의 사람이어서 떠나기전 모든걸 미리 짜고 가는데 이번에는 그냥 가보려구요.
곡성역에 일단 내려서 뭘 할 수 있는지 알아보죠 뭐~
내게는 아이폰도 있으니까! ㅋㅋ

그리고 또 모르죠.
근 10년만에 간 전수에 들떠서 열라 악기치다 올지 ㅋㅋ


여튼 곡성에 대한 정보 있으신 분들은 알려주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터닝포인트  (6) 2010.08.15
곡성에 다녀왔다.  (0) 2010.07.26
이번주, 전남 곡성에 갑니다.  (2) 2010.07.19
에고.  (0) 2010.07.13
뒤늦은 애풍연 찾기  (4) 2010.06.28
오늘의 일기  (7) 2010.06.13
  1. 2010.07.20 01:59

    우왕..전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