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에 다녀왔다.
애풍연 전수하는데 초대받아서...
정확히는 '강사'로 초청된거긴 한데 그보다는 그냥 옛날얘기하러 놀러갔다왔다는 표현이 정확할 듯 하다.

전수.
얼마나 설레는 이름인가.
하지만 자체전수여서 예전만큼 설레는 마음은 없었다.
그리고 선배들이 전수에 놀러오면 왜 그리 심심해하는지 깨달았다 ㅋㅋ
아, 심심하더라.
풍물을 치고자 하는 마음은 있었는데(쇠채도 챙겨갔다...) 막상 치려니 참 부담스러웠다.
애들도 부담, 나도 부담 ㅋㅋ
그래도 가는동안 설렜고 오는동안 마음이 좋았다.

선배들의 시대와 나의 시대와 지금 후배들의 시대가 같을순 없다.
하지만 분명 당시의 고민은 있었고 지향이 있었다.
시작이 어디였는지, 어떤 길을 걸어왔는지 알아야 앞으로의 모습을 그릴 수 있을 터.
부끄러운 강의였지만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한다.

1박2일 일상을 완전히 떠나 오로지 전수와, 맛집을 생각했던 시간.
비록 화려한 여행은 아니었어도 그 시간이 참 행복했다.

마지막으로, 나의 곡성 방문에 급합류해준 고정훈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어떨땐 참 괜찮은 놈이란 말야. ㅋㅋㅋ

참, 우린 보성강과 섬진강이 만나는 압록유원지에서....참게매운탕을 먹었다.
너무 맛있어서 먹다가 고정훈이 사라졌다해도 모를지경이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비염  (0) 2010.08.16
인생의 터닝포인트  (6) 2010.08.15
곡성에 다녀왔다.  (0) 2010.07.26
이번주, 전남 곡성에 갑니다.  (2) 2010.07.19
에고.  (0) 2010.07.13
뒤늦은 애풍연 찾기  (4) 2010.06.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