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9월은 나에겐 이런 의미로군요.
가을로 분류되는 달의 시작이기도 하지만 난생처음 기약없는 백수로서의 첫날을 보냈고, 예비엄마 9주차의 삶을 살고 있네요.

아직 겪어보지 않아 임산부의 삶이 앞으로 얼마나 고될지 모르고, 출산의 고통이 얼마나 클지 모르겠지만.
일단 지금까지는 입덧이라는게 너무 힘들어서 내가 만약 둘째를 낳지 않게 된다면 그건 다 입덧 때문이란 생각이 듭니다. -_-
물론 나의 입덧이 남들에 비해 유난스럽거나 심한편은 아닌데(심한 사람은 거의 매일 토하고 물도 삼키지 못해 병원에 입원하기도 한다는군요) '먹는 즐거움'을 빼앗아간 생활이 저는 너무 힘드네요.
뭐 사람마다 다르겠지만...워낙 '맛있는것 찾아먹기'를 인생의 낙으로 삼았던지라... 뭘 '맘대로 먹지 못하는 상황' 자체가 무척 괴로워요. -_-

제가 경험한 입덧이란 이런것이죠.
하루 24시간 울렁거림을 동반, 하루 24시간 짜증이 베이스로 깔린 상태.
입에 맞는 음식을 먹었을 경우 최소 30분에서 최대 2시간 잠시 속이 편안해지는데 그건 그때 뿐.
흑.

게다가 울렁거리는 시간이 하루에 주기에 맞게 일정하지도 않고 들쭉날쭉.
나의 컨디션을 전~혀 예측할 수 없다는 사실이 저를 괴롭힙니다.
내 몸이 나의 제어를 전혀 받지 않는 자유로운상태....으으으

그래서 백수 첫날을 마음껏 누리진 못했어요.
몸이 힘들어서 뭘 진득하니 할 수도 없고 오래 사색을 한다거나 하는건 거의 사치에 가깝기 때문이죠.
그저 속이 편한 방법이 뭐가 있을까를 하루종일 궁리할 뿐이랄까요.
태교? 이런건 속이 편할때나 생각하는 한가로운 얘기일 뿐 ㅋㅋ

여튼.
그래도 출근해서 받는 스트레스가 없으니 한결 낫긴하네요.
나에겐 그 어떤 의무도 없으니까요. 으하하하

비록 지금은 태풍이 다가와 폭우가 내리고 있긴 하지만.
9월이 된 만큼 가을바람이 살랑 불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그 상쾌한 가을바람 만큼이나 내 속도 편안해졌으면 좋겠군요.

그래도 마음만은 신납니다.
전, 백수니까요.
후훗.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 몇일 나의 구매내역  (4) 2010.09.08
사람은 누구나 각자의 캐릭터가 있는 것  (0) 2010.09.04
9월의 시작, 백수첫날, 예비엄마9주차  (0) 2010.09.02
안녕, 비염  (0) 2010.08.16
인생의 터닝포인트  (6) 2010.08.15
곡성에 다녀왔다.  (0) 2010.07.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