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모부가 한 명언이다.
다 자기 캐릭터대로 살아가는거라고. ㅋㅋ
(이모의 잔소리에 대응하는 한마디였는데 정말 명언임 ㅋㅋ)

사람은 누구나 장점과 단점이 있는데, 삶을 살아가다보면 자꾸 자신을 남과 비교해서 열등감이 들거나 질투심이 들 때가 있다.
오늘도 문득, 뭘 좀 읽다가 잠시 혼자 흥분했네...

왜 나는 자꾸 나만의 캐릭터를 잃고 다른 사람을 동경하게 되는 걸까.
나는 나만의 매력이있는 그냥 '나'일 뿐인데 말이다.

물론 귀 닫은 고집불통이 되어서는 안되겠지만, 나를 잃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나는 나 잖아?
도망가려는 자신감의 발목을 잡아야겠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 일주일, 고난의 입덧...  (0) 2010.09.20
요 몇일 나의 구매내역  (4) 2010.09.08
사람은 누구나 각자의 캐릭터가 있는 것  (0) 2010.09.04
9월의 시작, 백수첫날, 예비엄마9주차  (0) 2010.09.02
안녕, 비염  (0) 2010.08.16
인생의 터닝포인트  (6) 2010.08.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