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일요일 시어머니 생신을 무사히 마치고...그 날 저녁에 피로감이 조금 있었을 뿐 난 분명 괜찮았다.
그런데 월요일부터 조금씩 컨디션이 하락세.
심한 울렁거림이 도통 잦아들지 않았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은 거의 없었으며 그저 액체류만 넘길 수 있을 뿐이었다.
월요일에 먹은 음식이라고는 남편씨가 만들어준 유부초밥 2알.

그리고 화요일.
워낙 컨디션이 오락가락하는데다가, 대체로 노래모임 하는날엔 일주일 중 가장 컨디션이 좋은 날이어서 이날도 펄펄 날라다닐 줄 알았다.
근데 왠걸.
아침부터 기운이 하나도 없더니 아무리 쉬어도 체력이 회복되질 않는다.
오븐에 고구마를 하나 구워서 먹었는데 영 먹히지가 않는다.
엄마랑 구반포에가서 처리할 일도 있는데 나갈 수 있는 상태는 아니어서 하루 미루고...
오후가 되자 슬슬 미열도 나고, 점점 몸상태가 이상하다.
결국 모임은 결석.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물만 조금 마신채로 자다깨다를 반복.
새벽2시까지 열도 오르락 내리락.
(새벽2시엔 귀신같이 몸이 살짝 괜찮아짐.)
하필 이날 남편씨는 출장중이었다. ㅠ_ㅠ

수요일 아침에도 컨디션이 좋을리 없다.
고구마를 다시 조금 더 먹고 미뤄두었던 일을 해결하러 반포에 나갔다.(마감이 이 날이었음 ㅠ_ㅠ)
사람냄새 때문에 버스와 지하철을 탈 수 없는 상태라 택시를 잡아탔다.
택시냄새에 울렁거리지 않도록 딸기바나나 생과일주스를 들고서...
주스의 효과는 좋았다.
가는 내내 무사히 갔고 반포에가서 조우리양도 만났다.
그리고 다시 택시타고 귀가.
정말 집에 들어서자마자 거실바닥에 쓰러져 잤다.
그리곤 8시경 남편씨 귀가.
김치찜이 먹고싶어 잠시 쉬고 먹으러 가려던 중 사단이 났다.
여지껏 나의 입덧은 울렁거리는 입덧이었지 토하는 입덧은 아니었다. (입덧의 종류는 울렁, 구토, 두통, 먹는입덧 등등 다양하다고 한다)
근데 오후내내 먹었던 것을 고스란히 다 뱉어버린 것이다.
말하자면 이날 나는 먹은게 거의 없는셈.
김치찜이고 나발이고 그냥 시름시름 앓다가 하루마감...

목요일 새벽내내 거의 잠을 못잔 상태로 아침에 눈뜨자마자 산부인과로...
아무것도 먹지 못하는 상태와 나의 고통을 호소하고(나도 모르게 의사 앞에서 눈물이 주륵 ㅠ_ㅠ) 수액을 한개 맞았다.
입덧을 가라앉히는 주사와 함께.
정말 수액맞는 동안은 천국이 따로 없더라.
속이 편안해 지면서(때마침 병원점심시간) 밖에서 나는 밥냄새가 그렇게 맛있다니...(그간 밥냄새 때문에 밥 못먹음)
2시간에 걸쳐 다 맞고 밖으로 나오니 뭐라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허나 그것은 나의 착각.
그냥 몸 상태가 조금 회복된 것 뿐이지 뭘 먹을수 있는 상태는 아니었다 -_-;;;

금요일 아침에 눈을 뜨자 '우거지갈비탕'이 먹고 싶었다 -_-;;
(꿈에 나왔다. 요새 내가 먹고 싶은건 자꾸 꿈에 등장한다. 내가 와구와구 먹어치운다.)
주사맞고 왔는데도 입덧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질 않았고 토하고 난 후 미친듯이 속이 쓰리기 시작했기 때문에, 나는 마지막 선택으로 한의원에 방문...
진맥하고 침맞고 가루약을 받아왔다.
역시 한방의 효과가 있는 것인가...침맞고 집에 돌아오니 울렁거림이 조금 잦아든다.
뭐, 먹은건 없어서 여전히 기운은 없다.
3일째 절인배추마냥 늘어져있기는 매한가지...
그래도 이날은 하루종일 노래(?)를 불렀던 우거지갈비탕을 먹으러갔다.
이틀만에 뭐가 먹고 싶어진 것이니 장족의 발전...그리고 실제로 먹으러 가서도 잘 먹었다. 으으 기뻐...


* 글이 길어져 그 이후 얘기는 나중에...투비 컨티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에 걸려버렸다  (0) 2010.11.26
꼬박 두달  (0) 2010.11.01
지난 일주일, 고난의 입덧...  (0) 2010.09.20
요 몇일 나의 구매내역  (4) 2010.09.08
사람은 누구나 각자의 캐릭터가 있는 것  (0) 2010.09.04
9월의 시작, 백수첫날, 예비엄마9주차  (0) 2010.09.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