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당한다는 것이 아니라...ㅋㅋ(시국이 시국인지라...)

2004년도에(맞나? 2003년도인가? 아...어쩌다 내 기억력이 ㅠ_ㅠ) 내가 정말 예뻐하던 한 새내기가 나에게 글을 남겼다.
언니가 멋있고 언니 덕분에 많은 걸 배우고 생각할 수 있었다고.
그 친구는 자연대 새내기였는데 율동패를 조금하고 한학기를 다니다가 재수를 마음먹고 학교를 그만두었다.
(잘키워보고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ㅋㅋ)

그리고 오늘 내 방명록에 남겨진 비밀글.
그당시 들었던 얘기들(지금 들으면 손발이 오그라들어 없어졌을, 아마 아주 허접했을 교양들 ㅋㅋ)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본인은 아주 달랐을 거란 말.
그래서 고맙다고.

돌이켜 생각해보면 2000년이나 2004년이나 내가 부족하고 허접하기는 매한가지였으며 지금도 그리 많이 발전하진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누군가의 인생에 조금이나마 영향을 미쳤으며 그런 그들이 최근 나의 삶을 보며 '아, 저 선배는 역시 이런 삶을 이어가고 있구나'라며 좋게 생각한다는 것이... 진심으로 기쁘면서도 다시금 긴장하게 한다.

대학시절 운동한답시고 뛰어다닐 무렵.
정말 멋진 선배들도 많았고 존경하는 선배도 있었다.
(물론 '뭐 저런게 운동판에 있냐'싶은 사람도 있었다.)
그런데 졸업하고 세월이 지나 지금 그들을 보니... 학교때 말했던 것들이 다 뻥은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로 '열심히 돈벌기'가 목표인 채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꾸준히 그리고 묵묵히 활동을 이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크게 성공하지 않아도, 이름을 알리진 못했어도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놓치지 않고 사는 것.
그게 사람답게 사는 것 아닐까?
지켜보고 있다.
후배들이, 벗들이.
어디에선가, 언제라도.

시간을 공유했던 그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삶을 똑바로 살자.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민애청 - 1. 민애청과 만나다  (6) 2012.04.16
정리. 내 어린시절 안녕.  (0) 2012.04.09
지켜보고 있다.  (3) 2012.04.05
좋은 엄마라...  (2) 2012.03.28
20111118 결혼 4주년  (6) 2012.02.15
아이가 생긴 후 포기한 것들  (0) 2012.02.15
  1. 안티 2012.04.05 23:16

    멋진 선배와 존경하는 선배?? 뉴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