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언론노조 기범선배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으레 뭘 물어보는 전화겠거니 하는 마음에 가벼운 마음으로 전화를 받았다.

(창립기념식을 한다는걸 알고 있어서 그와 관련된 선전이나 기타등등에 관한 것이라고 추측하며. ㅋㅋ)

예상은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우리생일인데 안오나?"

웃음기 가득한 질문에 "내가 거길 왜가"라고 나답게 퉁 받았다. ㅋㅋ

창립기념식이라 전화한건 맞는데 용건은' 함께 만든 사람들 이런 날이라도 얼굴보지 언제 보겠냐'는 것이었다.

"내가 만들긴 뭘 만들어~"라며 요즘 근황을 짧게 나눈 후 전화를 끊었는데 짧은 전화에 걸맞지 않게 여운이 너무 길다.


언론노조.

그저 그만둔 '직장'일 수도 있는 곳이지만 그렇지 않은 '나의 조직'이었던 곳.


여러차례 고백한 적 있는대로 사실 언론노조에 들어갈 때 '노동운동에 헌신하리라'는 큰 뜻은 없었다.

단지 졸업 후 진로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내가 맞다고 생각하는 일을 해야겠다는 방향을 정하고 할 수 있는 일을 둘러보던 중 기회가 와서 일하게 된 것이다.

(첫번째 직장은 프로메테우스. 인터넷매체에서 놀랍게도 잠시 기자질을...)


그래서일까.

밀려오는 온갖 잡무와 이런 일을 왜 하고 있어야 되는지 모르겠는 단순사무.

그리고 종종 마주치는 '나이어린 여성'을 '미스김' 수준으로 대하는 지부장들.

(단위노조 위원장인데 의식수준 꼬라지 하고는...)

5년을 일했음에도 좀처럼 잡히지 않는 나의 활동방향.

내가 생각하는 것을 주장하려면 옆사람과 피터지게 싸워야 하는 현실. 혹은 그 꼴을 봐야 하는 짜증.

(아놔- 적과 싸우기도 바쁘다고!)

그리고 끊이지 않는 집회에 대한 피로감.

(집회를 하고 또 하고 파업을 하고 또 해도 어쩐지 나아지지 않는 것 같은 언론자유와 언론노동자들의 상황. 그 안에서 나는 그저 기계적으로 집회 판을 짜고 섭외하고 연락하고 점검하고 길바닥에서 뛰고 춥고 덥고...)


지금 생각해보면 10년 넘게 일해온 선배들에게 나의 이런 얘기는 정말 코웃음도 안나올법한 고민이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당시 나에게는 절박했고 앞이 보이지 않았다.

5년을 더 채워 10년을 활동해도 어쩐지 선배들처럼 되지 않고 그저 나는 잡무담당으로 영원히 남을 것 같은 기분이었다.


그리고 이름만 좋은 '활동가'라는 직함.

조직의 의사결정은 대부분 조합원(그러니까 지부장들)이 하게되고 우리들은 계속 서포터하고 묵묵히 따라가야 하는 것도 내겐 답답함이었다.

이것은 물론 나의 내공이 발끝에도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었겠지만 선배들의 경우도 그닥 나아보이진 않았다.

노동운동을 이끌어간다는 자부심? 느끼질 못했다.


결정적인 계기는 역시 사람.

그런 여러가지 좌절감 속에서 인생의 낙오자가 아닌가 하는 고민을 하고 있을 무렵 나는 특정 1인과 늘 어긋났다.

(이 때가 바로 내가 인생의 희망을 찾지 못하고 우울의 늪에서 헤엄치다 상담을 시작했을 때다.)

다른 고민들도 심각했지만 사람과의 트러블은 계속됐고 도무지 그 상황에서 내가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란 보이지 않았다.

손바닥만한 사무실에서 다른업무로 전환된다 하더라도 부딪힐 터.

'이런 씨X, 내가 그러지 않아도 성과를 못찾아서 답답한데 니 꼴 보기 싫어서라도 때려친다' 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_-;

(물론 그 당시 우울증 상담과정에서 내가 그만두더라도 반드시 나는 다른 하고 싶은 일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이 생겨서이지만. ㅋㅋ)


그래서 그만두고 나서도 그리운 사람들은 많았지만 도통 그 곳이 '나의 조직' 같지는 않았다.

내가 만든 것도 없고, 그 안에서 내가 자란 것 같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제 통화가 끝난 후 정말 많은 생각이 들었다.

5년.

허투루 지나간 세월이 아닌 것이다.

내가 성과가 있건 없건, 내가 열과 성을 다했건 하지 않았건 내 조직이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런 생각도 당시 분노의 감정들이 다 사라지고 냉정하게 판단할 수 있기에 가능한 것이겠지만. ^^

이제 알 수 없는 열등감과 당시의 허탈함은 정리하고 다시 내 활동을 정리해 봐야겠다.

물론 나는 민애청 활동이 더 즐거워서 노조생활을 등한시 한 것이 사실이다. (쿨럭;;;)

굳이 변명을 하자면 나는 좀 더 내가 활동의 주인이 되는 쪽을 선택한 것이지만.

여튼... 성실하지 않았던 5년간의 나의 노조활동가 시절을 이번 기회에 깊이 반성하련다.


동지들이 보고 싶은 밤이다.



덧.

까먹을 뻔 했다.

나이어린 여성이 살아남기 어려운 노동운동 판에서 술, 담배를 못한다는 것은 정말 극복할 수 없는 치명적 단점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

도무지 사람과 친해질 방법이 없는 거다!!!

아... 나 정말 괴로웠다. ㅋ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냐 대체 이 감정은...  (0) 2013.01.15
엄마, 엄마!  (0) 2012.11.28
언론노조 활동에 대한 뒤늦은 고백  (4) 2012.11.24
우울증  (0) 2012.10.31
나도 엄마였구나.  (0) 2012.10.10
중대한 신상의 변화  (2) 2012.10.05
  1. BlogIcon 희깅 2012.11.25 00:14 신고

    ㅋㅋㅋㅋ 당신이 우울증이었다는 것은 몰랐던 사실이었지.
    글고보니 2007년 프로메테우스 하다가 나도 상담받으러 다녔었다.
    내 일도 너무 많은데, 밑에 있는 수습들 관리하다가 그렇게 된거였지.

    (첫번째 직장은 프로메테우스. 인터넷매체에서 놀랍게도 잠시 기자질을...) => 이 문장을 보니 내가 꼬셨지. 하는 생각이 .. ㅎㅎㅎ

    • BlogIcon 달님  2012.11.26 22:01 신고

      대부분 누가 우울증인걸 모르고 살지. 근데 내가 겪고나니 우울증 증세가 있는 사람인지 느껴져. ㅎㅎ

  2. 갈매나무 2012.11.25 00:26

    ㅎㅎ언니가 한때 기자였다는 사실이 새삼 참.. 신기하네요!
    언론노조에 5년이나 있었다는 것도. (대략 3년정도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