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일도 아닌데 감놔라 배놔라 떠들어서 사람을 짜증나게 하는 인간들이 있는가 하면,
자기 맡은바도 다 못하고 찔찔거리는 것들도 있다.

오늘은 둘 다 겪었다.
첫번째는 고집이 너무 세서.
두번째는 별 생각이 없어서다.
오지랖이 너무 넓으면 사람을 짜증나게 하는 법이다.

여튼 나는 내 맘대로 할꺼다.
왜냐고?
내 일이니까 -_-
결국 내가 해야되는 일이니까.

처음부터 끝까지 니가 할 생각이 아니라면 그 입다물라.
닥치고 보기나 해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의 묘미  (0) 2008.10.31
아프다  (0) 2008.10.27
니가 할거 아니면 닥치세요  (1) 2008.10.23
서른살 생일 - 남편씨의 미역국과 계란찜  (2) 2008.10.20
YTN 구본홍 출근저지투쟁 90일째 되던 날  (0) 2008.10.16
wii 우리집 도착!  (0) 2008.10.14
  1. BlogIcon 달님  2008.10.23 16:52 신고

    쩝.
    기분이 꿀꿀해서 "마음을 비우자, 마음을 비우자"를 되뇌었더니
    마음이 비워지지는 않고 머리가 비워졌다.
    멍...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