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서울역앞에서 YTN문화제가 있던 날이다.
두개의 사건.

1.
아줌마.
문화제 구경하고 있는데 어떤 아저씨 하나가 옆에 와서 뭘 물어보는데 자꾸만 "아줌마"라는거다.
어제 나의복장은...청바지에 운동화에 노스페이스 잠바에...보라색 털모자...
그리고 어딜봐도 아줌마가 아닌데(아줌마 처럼 생겨서 그랬다기 보다는 그분이 좀 정신줄 놓으신 분이었다...) 자꾸 그렇게 부르니 짜증이 확-
그래서
"저 아줌마 아니거든요!"
라고 외치려는 순간...
'아, 나 아줌마구나 ㅠ_ㅠ. 이런 씨X'

아...
우울해지는 순간.
젠장.
나 결혼했다 그래.

2.
껌.
어렸을때 나는 좀 '바른' 아이어서 대소변도 잘가리고 뭐 그런 아이였다.
여튼...
국민학교 입학 이후 껌을 삼킨적이 없다.
사탕은 종종 삼켰지만...껌은 씹다가 잠들어 이불에 뭍히고 엄마한테 혼난적은 있어도 삼키진 않았다.

그.런.데.
어제 영상 때문에 콘솔 앞에 앉아서 뭘 좀 도와주다가 음향기사 분이 "음향이 안잡히는데요"하는 순간 너무 당황스러워(이미 영상이 안잡히는게 30분이상 벌어지다가 겨우겨우 잡은 상황) "헉"하고 외치다가 껌을 삼켰다.
-_-


아악.
그때의 쪽팔림이라니.
아무도 모르는데 혼자 쪽팔리고 부끄러워서 죽을지경이었다.
흑 ㅠ_ㅠ
나이 서른 먹어서 말하다 껌을 삼키다니...
아이 부끄러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 꾸민 벽면  (0) 2008.11.05
짜잔- 새스킨  (4) 2008.11.04
어제의 일기  (0) 2008.10.31
블로그의 묘미  (0) 2008.10.31
아프다  (0) 2008.10.27
니가 할거 아니면 닥치세요  (1) 2008.10.2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