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부터 4일까지.
늦은 여름휴가로...제주도에 다녀왔습니다.
3박4일간의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여행이었습니다.

아, 바다.
바다는 정말 최고입니다.
제주의 까만돌과 어우러져 그 파아란 바닷물.

잘 쉬고 돌아왔습니다.


사진정리해야 되는데...쩝...아이 귀찮아 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추석은  (4) 2008.09.16
요가  (2) 2008.09.10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0) 2008.09.05
815청년통일한마당  (0) 2008.08.21
이런 주부의 마음이라니.  (4) 2008.08.17
부시방한반대투쟁  (6) 2008.08.06

범불교도대회 봉행위원회가 지적한
이명박 취임 6개월 동안의 종교편향·종교차별 사례



△정부 주요인사 기독교 편중인사, 불교계 비율은 장관 7.7%, 수석 12.5%, 비서관 4.8%에 그침(2월 22일)
△김성이 보건복지부장관 후보, ‘양극화는 신앙심이 부족한 탓’ 기고 논란(3월 4일)
△종교편향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장식 전 포항시장의 중앙공무원교육원장 임명(3월 8일)
△교육과학기술부, 학교자율화 추진계획 발표하며 종교사학의 학내 선교 사실상 용인(4월 1일)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실시(4월 30일)
△주대준 전 청와대 경호처 차장, ‘모든 정부부처 복음화가 나의 꿈’, ‘청와대 인근에 선교센터를 짓는 것이 남은 꿈’ 발언(5월 1일)
△이명박 대통령, 순복음교회 조찬기도회 등은 참석하고 부처님오신날에는 축전 거부(5월 15일)
△추부길(목사) 청와대 홍보수석, 개신교계의 종교포럼에 참석해 ‘촛불집회 및 집회 참가자를 사탄의 무리’라고 발언(6월 7일)
△소망교회 김재철 목사, ‘이명박 대통령은 주님의 아들’ 발언(6월 15일)
△김황식 대법관, 조찬기도회 참석 후 감사원장에 임명(6월 20일)
△국토해양부, ‘알고가’ 교통정보에 교회·성당만 표시하고 사찰은 누락(6월 20일)
△추부길(목사)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이명박 대통령 대운하 포기발언 직후 대운하 추진 언급(6월 23일)
△경기여고 교장, 학내 불교문화재 훼손(6월 23일)
△어청수 경찰청장, ‘전국경찰복음화 금식대성회’ 홍보포스터에 조용기 목사와 나란히 사진 게재(6월 24일)
△송파구청, 개신교 일색으로 대학생 멘토링 사업추진 논란(6월 28일)
△국토해양부, 경관법·경관계획수립지침 대상에 전통사찰 누락(7월 11일)
△경찰,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스님의 차량 검문검색(7월 29일)
△서울시 교육감선거 총 투표소의 1/6인 371곳이 교회, 사찰은 3곳에 불과. 총무원장도 거주 지역 교회 투표소에서 투표(7월 30일)
△교육과학기술부, 교육지리정보서비스 학교현황 서비스에 조계사·봉은사 등 전통사찰과 대형사찰 누락(8월 7일)

───────────────────────────────────────────────

이건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거 아니냐!

오늘 시청광장에서 광화문 사거리까지 행진하는 스님들의 모습을 창문너머로 봤는데, 스님들이어서 그런지 걸어가는 뒷모습이 어찌나 준엄하던지...
오죽했으면 저 스님들이 시내 한복판을 걸어가실까 싶었다.
부처님오신날 제등행렬 말고는 절대 없는 일이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고나서 일어났다.
오늘 진행되고 있는 '범불교도대회'는 세계역사에 유래가 없는 일이라고 한다.
대단하다 MB야.
  1. BlogIcon 갈매나무 2008.08.29 22:54

    아놔 정말 어이가 없어요-_-a

    근데 ..경기여고 교장은 명박이랑 무슨 관계이길래? ;;

    • BlogIcon 달님  2008.08.30 01:58 신고

      글쎄 그건 나도 모르겠네
      줄서려고 했을까?
      어떻게 교육부에서 한자리 해보려고? ㅋㅋㅋ

  2. BlogIcon 갈매나무 2008.09.01 19:47

    경기여고 교장 얘기가 여기 포함된 것 자체가 연관성이 없어 보인다는 ; ;

    • BlogIcon 달님  2008.09.05 13:15 신고

      불교계에서 조사한 것은 6개월간 일어난 불교 차별 혹은 박해(?) 사례이겠지.
      꼭 MB가 지시한 것만이 아니라 관련되 것 모두다.
      예전엔 있을수 없었던 일인데 일어났다던지....뭐 그런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동자뉴스제작단에서 만든 영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얘기가 나오는 이 영화는 울산이라는 사회적,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충분히 생길수 있는 일을 소재로 하고 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에서 지원한 영화라서 공장안의 풍경(?)도 속속들이 나오고, 평소 대공장을 가볼 일이 없는 나에게는 신기하기 그지없는 장면들이 있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처우를 잘 나타내주고 있지만 아무래도 노조에서 지원받은 영화이다보니 다소 계몽적이다.
문예판에 등장하는 전형적인 인물들이 등장한다.

옛날에는 열정적이었으나 현재는 현실과 타협한 노조간부 허대수.
젊고 패기 넘치는 정의로운 비정규직 박세희.
이 두 인물이 주축을 이루고 이들은 갈등을 일으키다가 전환전 국면을 맞아 허대수가 정신차리고 열심히 살아간다는 내용.

보통 사람들이 보기에 너무 교과서적인 스토리라서 대중적인 인기를 끌기에는 어렵지 싶다.
하지만 노동운동이 활발하던 초반에 노조 활동을 했던 사람이라면 한번쯤 '처음의 마음'을 곱씹으며 연대투쟁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을 수 있는 계기가 될지도 모르겠다.

상업영화에 비해 배우들의 연기도 어색하고 아쉬운 점들이 많지만, 노동자들의 삶을 다룬 독립영화가 극장에서(인디스페이스이지만...) 상영된다는 것 만으로도 참 기쁜일이다.
앞으로 이런 영화가 더 널리널리 만들어지고 보여져야 할텐데...
유나언니, 인재오빠...기대해봅니다 ㅋㅋ


덧붙임.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에서 근무하시는 성희언니의 남자친구분이 함께 하셨다.
현장 노동자와 이런 영화를 보다니 영광이옵니다. 하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