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냇이름 : 박토실
성별 : 남자아기
주수 : 40주+4일
예상 몸무게 : 3.0~3.1Kg
예상 머리둘레 : 36주


여러분이 궁금해하는 박토실군의 근황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박토실군은 현재 아직 엄마뱃속에 있으며...오늘로 40주4일 되겠습니다~
즉, 예정일을 4일 지났다는 얘기지요.

때는 바야흐로 어제... 일요일 오전7시.
토실엄마는 진통을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움직이다 배가 땡긴줄 알았습니다만...30분 간격으로 배가 아프더군요.
(이미 토요일 오전에 첫이슬을 보고 일요일에도 내내 이슬이 비쳤습니다)
그 새벽에(평소 10~11시 기상하기 때문에 7시는 초새벽) 잠이 홀랑 달아난 토실엄마는 혹시 진통인가 싶어 시간을 재기 시작합니다.
아침 10시 정도가 되자 간격이 15분정도...허허

그래서 일단 샤워를 하고 밥먹으러 나갈 준비를 합니다.
초산이기 때문에 5분간격으로 아프면 병원에 가야했지요.
그래서 씻고 짐을 일단 챙겨 차에 싣고 밥먹으러...

토실엄마는 따끈한 국물이 먹고싶어서 설렁탕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조금 걷는 것이 좋다고하여 효창공원으로 산책...
대략 10분간격으로 진통시간이 줄어듭니다.
아아 무섭...
공원과 숙대근처를 한 2시간 산책하니 힘이 쭉 빠져 집으로...
이러다 애 낳을때 힘도 못줄까봐 일단 집으로 갑니다.
아침 7시부터 잠을 못잤더니 너무 피곤하더군요...ㅠ_ㅠ

집에 도착하니 오후 2시.
소파에 누워 잠시 잠을 청합니다.
피곤해서 곯아떨어졌으나 진통땜에 자다깨다 자다깨다 무한반복;;;
그래도 자고일어나니 훨~씬 낫더군요.

그리고 다시 진통간격을 체크.
10분~5분사이...허헐...
근데 아직은 참을만해서 참습니다.
그리고 저녁6시가 되자 배가 고픕니다.
남편씨가 삼겹살을 먹으러가는게 어떻겠냐고 제안,(어른들이 돼지고기 먹으면 애가 미끄러지듯 쑥 나온다고 하시죠 ㅎㅎ) 집앞 삼겹살집가서 와구와구...
진통없을때 헤헤거리며 막 먹다가 아프면 잠시 쉬고 -_-;;

집에 들어와 8시쯤 병원에 전화해서 상황설명합니다.
간호사도 애매하다며 좀더 아프거나 밑에 힘이 들어가거나 간격이 줄어들면 다시 전화달라고 합니다.
사실, 평일이었음 그냥 병원가서 물어봤을텐데 일요일이라 좀 참았습니다.
그렇게 아픈배를 부여잡고 운동도하고 참아도 가면서 어느덧 밤 11시.
거짓말처럼 배가 안아픕니다. -_-;
이건 뭐냐;;;

결국 가진통을 마치 진통처럼 리얼하게 대략 15시간 괴로웠던거죠.
으으 토실이 이놈...엄마를 15시간이나 힘들게 하다니 태어나면 엉덩이를 깨물어불테다!

그리고 오늘 아침일찍 병원에 다녀왔습니다.
혹시 아가가 너무 크면 유도분만이라도 해야할 것 같아서...
근데 우리 토실이 효자~ 몸무게도 2주전에 비해 안늘고 머리둘레도 안늘고~ 적당한 크기라 괜찮겠습니다.
어짜피 다음주로 넘기면 유도분만해야 하는 상황이기에 일단 금욜로 유도분만 날짜를 잡아두고 왔습니다.
(사실 억지로 꺼내는 것 같아 유도분만이 그리 내키진 않았지만 어짜피 다음주로 넘기면 해야하기에...)
토실이가 너무 컸을까봐 매우 걱정이었던 토실엄마는 오늘 하루종일 신납니다~
비록 토실이가 일요일 하루종일 애를 먹였지만 낳기 좋은 크기로 뱃속에서 놀고 있다니 이보다 더 기쁜소식이 없죠!
룰루랄라~

이제 기분좋게~ 느긋하게~ 토실이를 더 기다리렵니다.
뭐...그래도 안나오면 금욜날 만나면 되니까요 ^^

아, 고백하자면 토실이 소식없냐고 그간 물었던 사람들에게...좀 짜증이 났었죠.
애가 3.6Kg 막 이렇게 커지면 어쩌나 조마조마했고, 누구보다도 내가 가장!!!! 궁금했는데 자꾸 물어봐서 -_-
근데 오늘 토실이가 낳기 좋은 크기라는 것을 확인하고 나니 여유가 생기네요. ㅋㅋ
이제 질문은 그만~
나오면 바로 연락드리겠어요~ ㅎㅎ

'일기 > 토실토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실, 백일을 맞다  (2) 2011.07.21
토실이가 태어났어요!  (0) 2011.04.17
박토실군의 근황  (0) 2011.04.11
예정일을 2주 남긴 토실엄마  (2) 2011.03.25
토실이 첫 출산선물 고래욕조!  (0) 2011.03.08
토실이 출산용품 list (3/8 ver.)  (2) 2011.03.08
요즘 나의 근황을 궁금해할 것 같아서...
아니 뭐 안궁금하면 말고 ㅋㅋ

1. 감기
감기에 걸린지 어언 일주일 돌파.
정확히 지난주 목요일 저녁부터 아팠으니 일주일 돌파했다.
내 감기는...우리 사무처장-위원장에 이어 전염된 것으로 언론노조 사무실을 돌고 있는 감기 바이러스다.
으으으
병원에 갔더니 요즘 감기의 특징이 하루이틀새에 빨리 진행되서 몹시 아프고 난 뒤 2~3주 가는 거란다.
아직 1주 지났으니 1~2주 더 기다려야 되는건가 -_-;;;
목소리가 변한것도 1주일짼데 영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는다.
코맹맹 소리가 재밌긴 한데...이제 좀 지겹다.

2. MBC
그렇다.
MBC때문에 어제 낮12시경까지 미친듯이 바빴다.
낮12시를 기점으로 바쁜것의 종류가 바뀌긴 했지만 여전히 정신은 없다.
사태 파악하느라...향후 예측하느라...
짧은 식견으로 멀리 내다보는거 하느라 머리가 터질것 같다.
몸은 좀 덜 바쁘려나...
허나, 허탈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길 없다.

3. 청년회
갈피를 못잡고 있다.
요는...'내 삶을 즐겁게 만들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건데, 지난 1년을 돌아보니 즐거웠던 순간도 있지만 빚쟁이 같은 나의 모습만 생각난다.
원치 않는 악역과, 빚쟁이 역할.
마음맞는 이를 찾지 못한 1년 동안 지쳤나보다.

내가 즐거워야 오래할 수 있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난 개인적으로 이제는 모든 투쟁이 당위성만으로는 오래갈수 없고 폭발적으로 될수도 없다고 생각한다.
2008년 촛불집회가 그 반증이 아닌가.
머리가 느끼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동해야, 그리고 그것이 신나야 오래 그리고 열정적으로 할 수 있다.
유희를 즐기자는게 아니라... 내가 신나야 된다고...
뭐 그렇다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 먹었다  (2) 2010.03.10
온라인  (2) 2010.03.07
요즘 나의 근황  (6) 2010.03.05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_-  (0) 2010.02.11
이사, before & after  (2) 2010.02.05
싫어싫어싫어싫어  (0) 2010.02.02
  1. 안티 2010.03.05 15:58

    마음맞는 '이'를-->마음맞는 일을 : 요게 맞지? 품절녀

    • BlogIcon 달님  2010.03.06 02:11 신고

      아니지롱~
      마음맞는 '이'를 찾지 못한게 맞지롱~
      어딜가도 안태은같은 인간은 못만나겠더라 뭐 그런얘기?ㅋㅋㅋ

    • 안티 2010.03.08 08:43

      우리가 마음이 맞았던가?--; 이제 기억이 가물가물한 옛날일이네 ㅋ

    • BlogIcon 달님  2010.03.08 12:25 신고

      일단 한모씨처럼 각인되지 않은것 보니 마음이 맞은거 같은데 ㅋㅋㅋㅋ

  2. BlogIcon 크롱크룽 2010.03.06 14:00 신고

    두분은 그런 관계였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