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더라 첫 모임이...
하여간 몇 달 전.
두 달 이나 세 달 정도 전 일거다.
태은, 창권, 은정 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뒤늦은 애풍연 찾기가 시작됐다. ㅋㅋ

사건의 발단은 문창권.
물론 그의 단독 범행은 아니었으나(공범으로는 안태은 되겠다) 주범인 것만은 확실하다.
보고 싶은 풍연애들을 불러주겠다며 5-6년만에(길게는 7-8년) 후배들에게 전화를 해댔고, 바빠서 귀찮아하는 이들과 반갑다며 기뻐해주는 이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 사이 박경우의 결혼식 앞풀이를 핑계로 못보던 얼굴들이 한 번 더 만났고 연주의 급벙개 문자가 지난주 목욜에 날아왔다.
그리하여 지난주 금요일에 만난 멤버는 연주, 메케, 민경, 태은, 보임, 창권, 진우, 병헌.
이 안어울릴 것 같은 조합은 몇 년만에 신났고 희한했다.

99년에서 01년에 걸쳐 같은 곳을 바라보며 같은 것을 하며 살았던 사람들.
뭐 갈등도 있었고 즐거움도 있었지만 분명한 것은 누구는 짧게, 누구는 조금 길게... 우리가 그 시절을 정말 뜨겁게 살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모두가 안부를 궁금해하고 그토록 보고싶어 하는 것이겠지만.

같은 기억을, 같은 경험을 가지고 살고 있지만 지금은 각자 너무도 다르게 살아가고 있다.
원하는 직업을 찾기도 하고, 안정적인 삶을 찾기도 하고, 파란만장한 일을 겪기도 하면서 참 다양하게.
신기한 것은 그래도 사람들이 정말 똑같다는 것. ㅋㅋ

오늘 출근길에 문득 느꼈다.
예전의 나였더라면 평범하게 살고 있는 그들을 조금 원망했을 것 같다.
왜 좀 더 진보적으로 살고 있지 않은지, 왜 자신의 삶만을 들여다보고 있는지.
근데 이제 나이가 들었는지...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다.
아마도 가슴속의 불씨 정도는 보였나보다.
(근데...지금도 역시 맘에 안드는 인간들은 꼭 있다 -_-;;)

여튼 우리는 뒤늦은 애풍연 동문찾기에 나섰다.
박연주와 문창권이 잘 해내주어야 할텐데 ㅋㅋ
마구 설렌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주, 전남 곡성에 갑니다.  (2) 2010.07.19
에고.  (0) 2010.07.13
뒤늦은 애풍연 찾기  (4) 2010.06.28
오늘의 일기  (7) 2010.06.13
6.2 지방선거  (2) 2010.06.07
밤의 마법  (4) 2010.05.03
  1. 안티 2010.06.28 22:20

    나 그날 안온 사람들 다 기억하고 있어.. 김봉준, 방경남, 이호진...그담부터 기억이 ㅜㅜ..글구 난 마음에 안들겠지만 아직까진 그냥 나쁜놈..상나쁜놈은 아니란다ㅎㅎ

    • BlogIcon 달님  2010.06.29 11:51 신고

      앞에 둘은 그렇다쳐도...이호진 나쁜놈...안왔어 -_-
      넌 앞으로 하는거봐서 착한놈으로 승격될수도 있지 ㅋㅋ

  2. 안티 2010.06.30 15:58

    1. 경조사 앞두고 연락받기 민망하다. 3년내 경조사 예정이면 미리 얼굴부터 보여라 / 2. 대학시절 동아리 때문에 친구없다 원망마라. 애풍연 3년이면 기본 50명은 친구다 / 3. 나이서른에 우린 어디에 있을까? 이 노래의 답이 궁금하면 알아서 나와라 / 이상 애풍연 동문찾기에 대한 나의 생각입니다. ㅋㅋㅋ

    • BlogIcon 달님  2010.06.30 17:42 신고

      1번 와 닿네 ㅋㅋㅋ
      아~ 박연주 문창권이 일 한번 쳤으면 좋겠네~
      난 가을굿 콜이야 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