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온라인에 능하다.

온라인과 관련된 기술(?)에 관심이 많기도 하고(홈페이지를 만든다던지)
온라인과 관련된 새 문물을 빨리 받아들이기도 하고(트위터나 블로그)
온라인을 잘 사용하기도 한다.(메신저, 트윗질, 블로그질 등등)
온라인으로 소통하는데에 능하고, 온라인으로 소통하는것을 좋아한다.
그것이 나의 장점이기도 하고 단점이기도 하지만.

쉽게 마음을 열고 대화하는 것이 어려운 사람에게(소심한 것과는 조금 다른데 설명하기가 어렵다) 인터넷이라는 공간은 얼마나 편리한 공간인가.
마치 소심한 사람들이 술을 먹고 진심을 토해내듯, 소심한 사람들이 인터넷을 통해 솔직하게 자기 마음을 토해낸다고나 할까.

가끔 이런내가 안타까울때도 있지만(오프라인에선 낯을 가려서;;;) 그래도 요즘같이 SNS와 스마트폰이 대세인 세상에는 참 시대를 잘만났다는 생각이 든다.
미니홈피가 없던 시절에도 나는 홈페이지를 만들어서 미니홈피처럼 사용했고, 지금은 비록 게을러져서 직접 나만의 시스템을 구축하진 않아도 블로그와 트위터를 이용해 나만의 공간을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가끔은 술도 못먹는(이바닥에서 소주3잔이 주량이라면 그건 그냥 못먹는것과 마찬가지다 -_-) 내가 인터넷이라는 공간이 없었더라면 어떻게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고 살았을지 사뭇 궁금하기도 하다. ㅋㅋ
또 가끔은 내가 대인관계에 장애가 있는건 아닐까하는 우려도 좀 하고.(인터넷은 편한데!!!)

여튼 이래저래 그걸 매개로 밥도 벌어먹고 살고 있으니 참 웃긴 인생이란 생각도 들고. ㅋㅋ
그래서 하고픈 말은?
아니 뭐 그렇다고.
스마트폰이 사고 싶고 넷북이 사고 싶다고 ㅋㅋ

근데 나 '요즘세대'라고 하기엔 나이 너무 많이 먹어버렸는데;;;
왜 이리 요즘 애들 같이 살고 있나 모르겠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스타 종영 ㅠ_ㅠ  (0) 2010.03.10
소고기 먹었다  (2) 2010.03.10
온라인  (2) 2010.03.07
요즘 나의 근황  (6) 2010.03.05
기사를 쓰기 시작했다 -_-  (0) 2010.02.11
이사, before & after  (2) 2010.02.05
  1. 2010.03.07 12:36

    넷북은... 참으시고... 아이패드 ㄱㄱㄱㄱ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