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장을 샀다.
7년 만이다.
2002년 애문연 사무국장하던 초반에 이런 저런 일로 힘들어서 일기를 썼던 것 같다.
그 비슷한 시기에 홈페이지가 생기는 바람에 손으로 쓰는 일기는 쓰지 않았다.

근데 공개된 장소에 쓰는 일기는 아무래도 이런 저런 얘기를 하기엔 부족한 감도 있고...
아, 물론 비공개로 글을 남기면 그만이긴 하지만, 일기장에 일기를 써본 사람은 알 것이다.
그 기분이 어떤 기분인지.

여튼 여자저차하여 일기장을 샀다.
그리고 조금 전 7년만의 첫 일기를 썼다.
기분이 좋기도 하고, 조금 우울하기도 하고 뭐 그렇다.
일기장이 생겼다고해서 블로그에 일기를 안쓸 것도 아니라서 괜한짓 같기도 하지만 그래도 뭐, 일단은 좋다.
(단순하다)

아, 빨래 돌렸는데 보라색티에서 물이 빠지면서 흰색티와 여러가지 옷을 이상한 색을 만들어버렸다.
그래서 그 옷들은 다시 빠는 중 -_-;
밤 12시반에 이게 무슨 삽질이란 말인가....
세탁기는 아직 1시간이나 남았는데!!!!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시청앞에서 정동길까지  (4) 2009.03.20
봄이로세~  (0) 2009.03.18
일기장을 샀다  (2) 2009.03.17
언어장애;;;  (2) 2009.03.16
넘쳐나는 3월 생일자  (0) 2009.03.13
다시 요가 시작!  (0) 2009.03.10
  1. BlogIcon 하나그리기 2009.03.18 01:19

    지난 영화 작업 때 쓰기를 중단했던 일기가 이젠 다시 써지지가 않더군요. 나도 일기장을 새로 사면 좀 써지려나?

    • BlogIcon 달님  2009.03.18 10:31 신고

      새마음 새뜻으로 한개 장만해봐요 ㅋ
      그럼 또 새거 쓰는 마음에 된다니깐...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