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산밟이(혹은 지신밟기)는 작년에도 했으니 1년만이긴 하지만
간만에 정말 신나는 판이었다.

근 몇년간은 내가 상쇠를 해서 긴장되거나...
상쇠와의 합이 잘 맞지 않아 긴장되거나 했었는데
이번에는 정말 간만에 상쇠와의 합도, 치배들과의 합도 잘 맞아 진정 즐거운 한 때 였다.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6.3 | +1.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2:08 15:48:02

입춘대길 만장을 들고 있는 남편씨와...(3년째 만장치배. 유일하게 치배 고정이다 ㅋㅋㅋ)
빨간화려한 옷을 입은 징치매 고정훈, 그리고 그 앞에가 나다. ㅋ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4.5 | +1.00 EV | 10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2:08 15:21:01

상쇠 종석이와 뒤에 살짝 보이는 부쇠인 나.
종석이가 상쇠 맡을 때 부터 사실 즐거웠었는데 실제로 판이 시작되고 더 즐거웠다. ㅋㅋ
근데 종석아...간만에 하니 깜 좀 잃은거 같더라 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 ㅋㅋㅋ 놀리는게 재밌어서 ㅋㅋㅋ)

그래도 김종석은 치배에 대한 상황파악과 판 전체 분위기를 몸으로 느끼는 상쇠였다.
그러지 못한 상쇠를 만나면 치배들이 힘들기 마련인데 전체가 안힘들고 쭉 내달릴 수 있었달까?
비록 조황굿이 생각안나면 어떠리, 술굿이 생각안나면 어떠리 당신의 판 운영 능력은 훌륭한데!
(그리고 날씨도 끝장 좋았잖아. 난 믿어 너의 순결을 ㅋㅋ)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6.3 | +1.00 EV | 67.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09:02:08 16:09:21

그리고 우리 고운 광석이.
광석이 고운거야 학교 다닐때도 알고 있었지만 새삼 간만에 보니 또 곱더라. ㅎㅎ
비록 배도 놓지도 발도 꼬였지만 광석이의 설장구는 정말 '고왔다'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1.00 EV | 75.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09:02:08 16:05:32

이건 고운 광석이와 당당한 나. ㅋㅋㅋ
내가 왜 저런 표정으로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매우 혼자 신났다.
치목만 입으면 자동으로 변하는 팔자 걸음과 양반자세;;;;
근데 나 저 표정 맘에든다. 하하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6.3 | +1.00 EV | 105.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09:02:08 16:28:29

여전히 예쁜 민갱.
너무 오랜만에 함께 판을 뛰었다.
그래서 참 기쁘고 좋았다.

민경이 말로는 자기 살쪘다고 하지만 난 그 토실한 모습이 왜이리 귀여운지.
너도 벌써 28살인데 아직 내겐 막둥이 같구나.
풍연의장할때 받은 새내기들은 참 계속 새내기 같다. ㅋㅋ
(고정훈 빼고...넌 그때도 95 같았어...)

Canon |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1.00 EV | 97.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09:02:08 15:59:29

집중하고 있다. ㅋ
아마 갠지갠이겠지.
그러니 저리 집중했겠지.

김종석 상쇠양반이 어찌나 갠지갠을 좋아하시던지... 갠지갠이 내가 진짜 좋아하는 가락인데 나중엔 질리더라;;;;
난 반풍류로 좀 놀고 싶었다오.
까치걸음도 못해보고 가새치기도 못해봤잖아~ 갠지갠으로 달리니까~~~

간만에 정말 즐거웠다.
비록 오늘 내 몸은 여기저기 쑤시고 결리고 힘들지만 어제만 같다면 매주해도 좋으리오...
난 역시 풍물패였구나. ㅎㅎㅎ


덧붙임.
아주 오래전 내가 좋아하는 환상 치배가 있다.
상쇠 장보임, 부쇠 문창권, 징 안태은, 상장구 한효우, 말장구 노동원, 수북 김성진, 설소고 김소현, 대포수 김정헌.
아...거기에 채상으로 안종회, 차정환을 돌리면 더 좋겠지만 ㅋㅋ
세상에서 가장 믿음직한 치배구성인데...우리 언제 또 할 수 있을까?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BS효과  (2) 2009.02.18
무엇이 나를 괴롭히는 걸까?  (6) 2009.02.11
간만에 신나는 지신밟이  (4) 2009.02.09
진보는 자신의 삶에서부터 발현되어야 한다  (2) 2009.02.09
사이드바 변경  (4) 2009.02.03
간만의 포스팅  (0) 2009.01.29
  1. 안티 2009.02.10 15:07

    힘들게죠...

    • BlogIcon 달님  2009.02.11 11:06 신고

      그런거겠지? 힘들겠지? 근데 꼭 한번 다시 해보고 싶다. 정말 신났었는데...

  2. BlogIcon 썩썩 2009.02.11 00:15

    평가를 좋게 해주셨네요! ^^; 사실 풍류는 가락을 제대로 칠 자신이 없어서 자연스레 많이 안쳤던 것 같아요;; 저도 듬직한 부쇠가 있어서 부족한 점을 걱정안하고 쳤던 것 같아요.ㅎㅎ 수고하셨어요~!!

    • BlogIcon 달님  2009.02.11 11:07 신고

      난 칭찬에 박한 사람이야 ㅋㅋ 좋게 해준게 아니라 정말 잘했다. 아이고 이쁜것.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