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런 비슷한 제목으로, 주제로 몇번을 일기를 썼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운동하면서 나를 끊임없이 시험에 들게하는 일이 생길때 마다 난 이 명제에 부딪힌다.

누군가 나를 정말 실망시키거나, 예상밖의 행동을 할 때 순간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라 뚜껑이 열릴 지경이 되었다가도...
그가 나의 동지이고 함께 가는 사람이라는 생각에 닿게되면 늘 부딪히는 그 말 '사람중심'.

모든 것을 사람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우리는 사람을 잃으면 안되는 것이지만...
그 사람의 어디까지를 존중하고, 이해해야 하는 걸까?
그리고 나의 말들이 그 사람의 인생에 정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자신할 수 있을까?

요즘은 가끔 내가 내 앞가림도 못하면서 뭘 남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나 싶을때가 있다.
내가 내 삶에 당당하고 자신있지 못하니 그만큼 위축되고 자신이 없어지는거다.

운동이란거...
결국 사람사이에서 부대끼고 어우러지는 일이라 참 어렵다.
높은 내공과 깊은 마음이 절실히 필요한 일이다.

허나 나는 그러하지 않기에 날로 화만 축적되누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조심하세요  (0) 2009.09.17
새벽  (3) 2009.09.13
사람중심으로 생각한다는 거...  (0) 2009.09.13
공연준비 시작, 또 다른 시작은?  (0) 2009.09.09
광화문 광장  (2) 2009.09.01
선덕여왕에 풍덩...  (0) 2009.08.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