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2010년이 이틀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글을 쓰고 있는 현재시각이 저녁8시반경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 하루 남았네요.
날짜에 민감하지 않은 백수여서 그런지, 얼마전까지 공연날짜만 보고 달려와서 그런지 올해는 유독 연말을 느끼지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12월의 마지막날이 내일인 것을...이번주 월요일에 알았습니다. ㅋㅋ

오늘 저녁에 잠시 만난 오랜벗과 수다를 떨던 중, 2010년이 유독 후딱 가버렸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물론 사회적으로 다사다난한 탓도 있었겠죠.
대통령 잘못만나 호되게 고생하고 있는 세월이라 그간 경험치 못했던 일을 한 해에 겪고 있는 기분이랄까요?
사회전반이 다 정신없었지만 특히나 대북관계에서도 그랬고, 정치인들의 개그로 웃느라 정신없기도 했죠.

하지만 2010년은 개인적으로 참 많은 일이 있어서 더욱 빨리 지나간 것 같습니다.
올해를 시작하며 뭔가 삶을 이대로 살면 안되겠다는 고민에 깊게 빠졌고, 나아갈 길을 모색하고 있었죠.
그러나 급박한 정세에 닥친일을 하다보니 그 고민은 진전되지 않았고... 스스로에게 필요한건 '휴식'이란 걸 깨달았습니다.
그걸 깨닫는데 대략 6개월이 걸렸고, 지난 5년간 활동했던 곳을 정리하는데 2개월이 걸렸습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새 길을 가기위해 과감히 백수를 결심하자 거짓말처럼 새 생명이 찾아왔습니다.
마치 삼신할매가 "이제 엄마될 준비를 할 수 있을 것 같으니 아이를 주겠느니라" 한 것 처럼.
마음이 평온하고 모든 스트레스가 없을때 비로소 몸이 알아차린 것이지요.

그리곤 하반기엔 태어날 새 생명에 대한 설렘과 기대로 온통 보냈...으면 좋았겠지만 ㅋㅋ
노래울 정기공연을 준비하고 해내느라 바빴네요.
물론 뱃속의 토실이와 얘기하고 준비하느라 두배로 바빴지요.

한문장으로 정리하자면 '상반기엔 때려칠 고민으로 정신없었고, 하반기엔 백수하느라 바빴던 한 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여러모로 의미있었던 2010년.
그리고 토실이와의 만남이 기다리고 있는 2011년.
늘 새해가 올 때 날짜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올해는 각별하네요. ^^
2011년엔 모두 행복하고 여유로운 삶을 찾으시길~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에 대한 살짝 고민  (0) 2011.03.18
다큐프라임 워크샵에 다녀왔다.  (0) 2011.02.14
나의 2010년은?  (0) 2010.12.30
블로그 방문 급증이유  (0) 2010.12.24
올해도 공연은 무사히  (7) 2010.12.22
감기에 걸려버렸다  (0) 2010.11.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