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풍연 20주년 행사를 한다고 한다.
내가 11기 의장이었으니...벌써 10년 전 일이다.
헛! 10년 전!!!
내 기억속 풍연 의장시절은 마치 3-4년 전 같은데 10년이나 흐르다니...정말 세월이 무상하다.

내 인생을 (운동권으로) 바꿔놓은 몇몇의 사건들이 있다.
서문여고 시절 풍물반(동아리 같은 것)에 들어가 이철호 선생님을 만난 것이 그러하고...
대학 새내기시절 미터(새내기미리배움터)가서 풍물패 시간에 갔던 것이 그러하고...
단과대 풍물패에 들어간 것이 그러하고...
2000년도 애풍연 가을굿 상쇠를 한 것이 그러하고...
2001년에 애풍연 의장을 한 것이 그러하다.
이 중 경중을 가리자면... 이철호 선생님을 만난 것과 풍연 의장을 한 것이 아주 중요한 사건이 되겠다.

그저 두드리고 어울리는 것이 좋았던 나에게 '사람'의 소중함과 진심이 무엇인지 알게한 곳이 풍연이었다.
(아, 정확하게는 10기 애문연이라 하자 ㅋㅋ)
이렇게 말하니 너무 거창한데 ㅋㅋ

여튼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 됐고, 세상을 보는 눈을 뜨게 됐던 소중한 경험.
평생 가장 치열했고 가장 사건이 많았던 시절.
내 젊음과 청춘을 함께 했던 조직.

내 인생이 꼬이기(!) 시작한 출발선이기도 한 애풍연의 20주년을 벗들과 함께 기뻐하러 10월 8일, 간만에 애국한양으로 달려가야겠다.
(모든 일정 참가하고픈 마음 굴뚝같으나, 집에는 5개월 토실이가...ㅠ_ㅠ)



음...
당시의 갖은 사건들을 나열하고픈 욕망이 꿀렁대지만 참아야지 ㅋㅋㅋ
  1. 영아 2011.09.17 13:01

    언니 그런 갖은사건의 나열이 20주년의 참의미 아니겠습니까요?ㅋㅋ

    • BlogIcon 달님  2011.09.17 13:15 신고

      아, 이 부채질 솔깃한데 ㅋㅋㅋ
      아직 날이 남았으니 이야기 보따리가 슬슬 풀릴지도 ㅋㅋㅋ

  2. 갈매나무 2011.09.18 01:12

    토실이에게 풍물조기교육을...
    10.8 일에 델꾸와요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