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 이야기에 이어서... 쓰고 싶지만 시간이 오래됐으므로 그냥 내가 쓰고 싶은 부분부터 ㅋㅋ

서청체육대회 얘기를 써야 하지만 잠시 미루고(그냥 제낄 수도 있지만 결과적으로 나름 중요한 사건이었으므로 나중에 잠시 다루겠다.) 노래모임에 들어간 얘기를 해야겠다.

 

당시 청년회에는 글, 노래, 민족, 시사, 역사, 영화, 풍물모임 이렇게 7개의 소모임이 있었다.

그때 회칙상 민애청 회원이라면 누구나 하나의 소모임을 선택해야 했으므로 민애청 가입만큼이나(혹은 그 이상) 고민스러운 것이 모임 선택이었다.

물론 모임간 이동은 자유롭다는 회칙이 있었으나 회칙은 회칙일 뿐... 사람을 이길 수는 없기에 모임을 옮기는 경우는 아주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없었다.

고로, 불가능하다고 보는게 더 맞다. -_-;

 

내가 고민했던 모임은 노래, 시사, 풍물.

풍물은 내가 고등학교 때 부터 했고, 운동을 시작한 계기가 풍물패였으며 '나름' 상쇠출신, 의장출신(에헴!)이었기 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고민이었다.

시사는 대학시절 내내 딴따라로 살다보니(게다가 남들보다 늦게 시작) 무식한 것이 계속 걸려 공부를 좀 해야겠다는 마음에 관심이 있었고...

노래는... 아아 노래...

풍물갈래라면 누구나 출범식 혹은 통축 등 문예판에서의 설움을 기억할 것이다. 노래패들은 목 상하면 안된다고 늘 따뜻한데서 재우고 연습도 늘 실내... 그러나 풍물패는 늘 땡볕에 연습하고 당일 판에서도 무거운거 나르고 온갖 몸빵... 근데 결과물을 보면 늘 뽀대는 노래패가 제일인 그런 슬픈 사연!!!

 

여튼 그래서 세개 모임 고민중...

풍물모임은 그닥 나에게 관심이 없었고(아니 이건 나만의 생각이다 ㅋㅋ), 시사모임은 윤희오빠랑 성천오빠가 너무도 어려운 단어로 대화해서 포기... 그래서 새로운 분야에 도전!

라고 말은 했지만...ㅋㅋ 당시에는 나름... 문예운동이라면 너무 거창하고, 문예를 버리고 싶지 않았던 나의 마음이 가장 컸다.

활동을 하고 싶은데 기왕이면 문예모임이면 좋겠다는 그런...

결과적으로 노래모임은 나의 그런 욕구를 충족시키기에 가장 적합했고. ^^

 

그래서 시작한 노래모임.

내가 9월 즈음 정회원이 되었으니 그해 겨울 첫 정기공연 준비에 들어갔는데...

기존 회원들은 이미 충분히 입을 맞춰온데다가 나같은 쌩초짜가 들어온 경우가 별로 없어서 나도 어렵, 노래울도 어렵... 뭐 그랬던 것 같다.

일단 무슨 말인지 못알아듣겠는게 태반이었고(얕은소리 깊은소리는 양반이지... 음을 막으라질 않나 들어올리라질 않나... 뭐래 -_-) 정말 어떻게 소리를 내야할지 전혀~ 감이 오지 않았다. -_-

 

2006.3.7 어느 연습날. 포스터는 나의 작업물;;;

 

남들(?)은 노래울에 오면 사람에 적응하느라 힘들고(나랑 비슷한 인간들이 모여있다고 보면 됨 ㅋㅋ) 노래가 어려워 힘들다고 하는데 난 앞에껀 전혀. 음하하하

그리고 연습자체가 힘들다고 생각되지 않았던게 뭐 공연은 풍물이나 노래나 공연 앞두고 연습 주구장창 주말반납은 기본이라서 별로 이상하지도 않았다.

단지. 정말 나는 내 목소리를 내는게 어려웠다.

높고 얇고 작은 목소리는...아아아 힘들다.

 

생각해보면 2006년 전후로는 거리공연도 참 많았던 것 같다.

각종 소규모 집회, 작은 출범식 등등... 투덜대긴 했어도 참 좋은 경험들이었는데.

 

 

8회(2006) - 나무 숲을 만나다

 

9회(2007) - 숲이 나무에게

 

11회(2009) - 안녕하세요

 

12회(2010)- 일상다반사

 

13회(2012) - 겨울의 끝

 

나름 정기공연은 2006, 2007, 2008(응? 사진 어딨지?), 2009, 2010, 2012 6번이나 했다.

오호라...

6회공연 가수다 ㅋㅋㅋ

 

그 중 가장 재밌었던 공연은 11회 공연.

대표 첫해 공연이기도 했고 그만큼 하고 싶었던게 많기도 했다.

아, 물론... 재밌었단 기준은 '끝나고 보니' 그랬다는 거다.

준비과정이 가장 짜증나는 공연이기도 했다. -_-

 

노래모임은 중독성이 있다.

공연은 두말할 것 없이 마약 이상의 중독성이 강한 녀석이고

성질 더러운(것 같은) 사람들도 은근 중독성이 있다.

물론 그게 다 공연준비 하며 몇달간 볼꼴 못볼꼴 다보고 욕하고 원망하고 미워하고 짜증내고 하며 생긴 미운 정이지만;;

 

그래서 소모임 체계를 해산하고 청년회를 정리하는 것이 더욱 아쉬운 것일지도 모르겠다.

공연을 하지 못한다는 아쉬움과, 이 인간들을 만나서 서로 갈구지 못한다는 아쉬움.

(얼른 계를 하자니까...ㅋㅋㅋ)

 

 

 

 

 

 

이 앳된 박인규 사진은 덤 ㅋㅋ 이 귀연 홍탱이는 뽀나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수선한 머릿속  (0) 2012.06.24
스승의 날  (0) 2012.05.15
안녕, 민애청 - 2. 노래모임 노래울  (0) 2012.05.09
안녕, 민애청 - 1. 민애청과 만나다  (6) 2012.04.16
정리. 내 어린시절 안녕.  (0) 2012.04.09
지켜보고 있다.  (3) 2012.04.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