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머리를 새로 했고(밑의 글 사진 참조)
운전면허학원에 등록했고
병원'들'에 다녀왔습니다.

머리의 반응은.
남편씨는 주말내내 '웃기다'로 일관하여 저를 좌절케 하였으나
사무실 사람들의 반응이 좋아 자신감 업업 되었습니다.

운전면허학원은 아직 교육만 받고 진짜 차를 몰아보지 않아 잘 모르겠으나
왠지 잘 할 것 같다는 근거없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참고로, 1종 보통입니다. ㅋㅋ

병원들에 다녀온 결과...
자궁경부염은 증상이 있으나 걱정할만큼은 아니라고 합니다.
피부과도 다녀왔습니다.
결론은 스트레스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요가를 열심히 나가고 있습니다.
예전에 요가 다닐때로, 피트니스클럽 다닐때도 이렇게 열심히 한 기억이 전혀 없는데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한번 빠지만 그게 너무 아쉽고 정말 하고 싶어집니다.
어느새 요가의 매력에 푹 빠졌달까요?

생활에 변화를 주기 위해, 건강해지기 위해 이런저런 노력을 하고 있는데
쉽사리 몸이 나아지지 않아 그게 또 고민입니다.
근본적인 원인-스트레스-을 해결하지 않으면 역시 답이 없는걸까요?

모든것을 끊고 새롭게 시작하기엔 아직 용기가 부족한가 봅니다.
"뭐든 잘 할 수 있다"는 근거없는 자신감이 이럴때는 왜 생기지 않는 것인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ss의 편리함이라니!  (0) 2008.10.01
역시나 나는 감기에  (0) 2008.09.29
요즘 저는 이렇습니다  (2) 2008.09.23
머리를 새로 했다  (3) 2008.09.22
종합병원 모드  (6) 2008.09.18
이번 추석은  (4) 2008.09.16
  1. 무이 2008.09.23 19:20

    아 나도 운동 부족.
    콜레스톨이 엄청나게 높다고 의사가 놀라던..;; 덜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