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전처음으로 도토리가 "까져"있는 것을 봤다.
난 그냥 딱딱한 채로 쓰는줄 알았다. -_-;
그러니까...그게 껍질이고 까서 쓰는건지 오늘 처음 알게 된 거다.
나이 서른에...ㅋㅋ
옆에 미나와 사진 찍혔다.
사진의 제목은 '가을의 정취'
신문 생활면 한켠에 실릴 것 같은 사진이다.


이건.
일산에 애니골에 있는 밥집.
아...1인분 8천원에 이렇게 한상이 차려진다.
일산 킨텍스에서 피켓팅 끝나고 너무도 푸지게 먹은 점심.
동동주 한잔까지...캬~
좋고나~
(오른쪽 밑에 있는 사람이 난데...내 표정봐라 ㅋㅋ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i 우리집 도착!  (0) 2008.10.14
물구나무서기의 신비로운 경험  (0) 2008.10.07
가을의 정취  (2) 2008.10.02
rss의 편리함이라니!  (0) 2008.10.01
역시나 나는 감기에  (0) 2008.09.29
요즘 저는 이렇습니다  (2) 2008.09.23
  1. BlogIcon 갈매나무 2008.10.08 19:50

    첫번째 사진은, 화보 사진으로 쓰기엔 언니 표정이 너무 시큰둥해요.
    두번째 사진은... 음식들을 보며 두 주먹을 불끈 쥐는 것처럼 보여 더욱 코믹함이 가중되는군요.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