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세 후배들이 이 글을 볼지는 모르겠다.
한명은 꼭 보게 될 것 같고
또 한명은 볼 것도 같고
나머지 한명은 못볼듯 싶다.
그래도 말할랜다.
이 글을 읽으며 너희들 얘기인줄 알면 다행이고...모르면 할 수 없고...

너희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각자 너희들만의 다른 삶을 사는 것을 보면서...
때로는 대단하고, 때로는 안타깝고, 때로는 고맙고, 때로는 기특하고, 때로는 답답하기도 하다.
그건 아마 너희들이 그저 '한때 운동했던 이'로 살아가는 것을 보기 두려워서인 것 같다.

가끔 혼란스럽기도 하다.
너희가 진심으로 걱정되는 것인가, 아니면 그런 너희들을 보며 내가 자괴감이나 무기력함이 들까봐 걱정되는 것인가.
물론 후자의 경우가 아예 성립되지 않는 것은 아니겠지.
왜냐면 지금도 충분히 그렇게 살고 있는 동기들 선배들을 보고 있으니까.
하지만 마음속으로 아끼고 있는 너희들이기에, 진심으로 너희의 삶을 같이 고민하고 싶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현실'이라는 놈은 실로 대단해서 밤낮으로 데모하고 있는 직업과 또 다른 조직이 있는 나도 끝없이 현실과 타협하고 싸우고를 반복하며 살고 있는데, 한발자국 떨어진 곳에서 살고 있는 너희들은 어떨까 싶다.
끝없이 고민하고 반성하는 모습도 보이고, 이제는 그냥 잊고 싶어하는 모습도 보이고, 이러면 안되는데...라고 생각하며 우물쭈물하는 모습도 보이는구나.

운동이란거...
그리 대단한거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뭐 학교 다닐때 대단했었나? 엄청난 결의가 필요했던 것인가?
물론 그 당시에는 그랬지만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다 할만한 일이었지 싶다.

내가 이런 얘기를 할 자격이 있는 성실한 활동가는 아니지만 그래도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내고 싶다.
운동은 대단한 것도 아니고, 한때 열심히 하는 것도 아니라고.
그건 그냥 삶 속에 스며들어서 평생 하는 것이라고.

그렇게 쉽게 생각하면 조금은 움직일 수 있을까?
그렇게 쉽게 생각하면 부채감을 조금은 벗어놓을 수 있을까?

내 비록 슬렁슬렁 하고 있는 활동이지만...
내 생각은 이렇다...
첫술에 배부르려 하지 말자.
급히 가려하지 말자.
중요한건 꾸준히 무언가를 계속 하는 것이다. 라고...

늘 당부하고 싶은 것은...
사회에 대해 끊임없이 관심을 가져라.
그리고 항상 너의 머리로 생각해라.
너의 생각이 신문의 논리인지, TV의 말인지, 어느 인터넷 페이지의 주장인지 가려야 한다.
정말 옳은 것이 무엇인지 꾸준히 고민해라.
그리고 아주 작은 것부터 행동하라.

너희 셋은...
매우 달라보이지만 사실은 같고, 같지만 또 다르다.
참 신기한 놈들이다.
근데... 나에겐 똑같은 고민을 안겨주는 아이들이다.

잘 살자꾸나.
삶을 진보적으로.
진보는 삶 속에서 구현되야 하는 거니까.

좀 더 바라자면...
언제 어디서든, 애국한양의 문예일꾼이었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운 그런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덧붙임.
셋다 들어와서 이 글을 보게 된다면...
댓글이나 달아라.
밥이나 먹자 ㅋㅋ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정언니, 잘가요  (4) 2008.11.30
감정의 스위치  (4) 2008.11.26
나의 세 후배들에게  (13) 2008.11.24
머그컵, 핫플레이트, 종이컵  (0) 2008.11.21
티스트리 단축키 'Q'  (0) 2008.11.21
인터넷쇼핑 상품평 유머 시리즈  (8) 2008.11.19
  1. BlogIcon 靑志器 2008.11.25 13:06

    많이 아끼는 후배인가 보군요..저의 선배가 메신저 대화명으로 사용했던 글을 옮겨봅니다.. "생각하는 데로 살지 않으면 사는 데로 생각하게 된다"

    • BlogIcon 달님  2008.11.25 13:33 신고

      정말 그 말은 곱씹을수록 맞는 말인 것 같아요... 살수록 진리라고 느껴지는 말이요. 아무래도 전 사는대로 생각하는 중인것 같아요 ㅠ_ㅠ

    • BlogIcon 달님  2008.11.25 13:34 신고

      근데...맞춤법 지적하면 싫어하실꺼예요? ㅋㅋㅋ (싫어해도 합니다 ㅋㅋ) 사는'데'로 가 아니라 사는'대'로 입니다요~

  2. BlogIcon 갈매나무 2008.11.25 19:46

    으흣

    • BlogIcon 달님  2008.11.26 10:11 신고

      뭐냐 이 웃음은. 어제 김무이랑 저녁먹었다~ 광화문에서~(자랑질) 니가 올날을 기다리는 우리 둘이야. ㅋㅋ

  3. 무이 2008.11.26 19:06

    뭐야 이 글은ㅡ 그냥 알아서 누군지 알고 있으란건가?

  4. BlogIcon 靑志器 2008.11.27 15:20

    아..이런..부끄럽게 맞춤법을 틀리다니..-_- 전 오히려 편하게 살고픈 데 삶은 그렇지 않네요..^^

    • BlogIcon 달님  2008.11.28 10:37 신고

      편하게 살기위해 ~~를 하고 있다. 라고 생각하면 좋으련만... 한치 앞을 헤쳐나가기가 이렇게 어려워서 살겠습니까..ㅋㅋㅋㅋ

  5. BlogIcon 하나그리기 2008.11.28 15:39

    나도 여기 댓글 달면, 밥 먹어요?

    • BlogIcon 달님  2008.11.28 16:11 신고

      밥이야 먹으면 되지만...언니...제 후배하시게요? ㅋㅋㅋ

  6. 내요 2008.12.01 17:41

    나두 댓글 달았다. 밥 사달라는건 아니구, 배가 좀 고프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