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다큐프라임 모성탐구 대기획 '나는 엄마 입니다' 프로그램에 참가했다.
모성의 대물림이라는 주제.
출산을 앞둔 예비엄마들도 지원가능하다길래 지원했는데 다행히 기회가 됐다.
평소 다큐프라임을 워낙 좋아했던지라 (정말 유익한 주제들 많음) 더 신났던(?) 것 같다.

약 80명정도의 엄마들이 함께한 워크샵.
엄마와 나의 과거, 관계를 돌아보면서 나의 엄마를 이해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나와 내 아이의 관계를 살펴보는 자리였다.
그리고 아이를 감정코칭하는 방법을 배우는 자리.
8-9명 정도가 한조가 되어서 조별 집단상담 방식으로 진행됐다.

뭐 그곳에서 배운 것은 다들 방송을 보시면 되고...
내가 느낀 것을 말하자면...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한자리에 '엄마'라는 이름으로 모였다는 것.
일단 옷차림부터 재밌었던 것이... 정말 편한 트레이닝복을 입고 온 사람부터 명품핸드백에 모피코트를 입고 온 사람까지...
지역도 다양해서 서울뿐 아니라 멀리 마산, 대전, 대구에서도 왔다.
그리고 쉬는 시간 간간히 대화를 통해서... 진보적인 지향이 있는 사람부터 사회에 대해서는 정말 별생각 없는 사람들까지.
나 같은 예비엄마도 있는가 하면 대학생 자녀를 둔 엄마도 있고.
절대 한자리에 모일 수 없을 것 같은 사람들이 '엄마'라서, 내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에 한 곳에 모인 것이다.
말 그대로 '엄마는 대단하다'고 밖에는 표현할 길이 없더라.

그리고 남자들은 죽었다 깨어나도 모를 감정, 결혼한 딸이 엄마를 생각하는 마음.
물론 본인이 엄마가 되고나면 그 감정은 더 싶어지고 애뜻해지겠지만 그건 두달 후에 느낄 수 있을테고 ^^;;
결혼 후 딸은 엄마를 대하는 마음이 달라진다.
그 전에는 참 맘에 안드는 점도 많고 싫은 점도 많은 엄마였지만, 결혼하고나면 '엄마'라는 단어에도 혼자 눈물을 주룩 흘릴만큼 애뜻한 마음이 생긴다.
그건 뭐랄까... 엄마에 대한 미안함(그간 잘 못한걸 이제야 깨달음), 고마움(수많은 집안일을 하며 엄마의 능력에 깜짝 놀라며 너무 미안해짐) 그런 감정들과 이제 엄마가 '나랑 함께 사는 사람'이 아니란 사실에 괜히 울컥해지는 것이다.
스무살 이후 스스로 다컸다고 생각했지만 사실 평생 엄마에게 의지하며 살았다는 것을 결혼해서 집을 나서는 순간에야 깨닫는거다. 흑 ㅠㅠ

그래서...
각자의 엄마와 있었던 여러가지 일들을 얘기하는데 눈물을 쏟지 않은 사람이 없었다.
참 아무 어려움없이 평탄하게 살았던 엄마얘기에도, 장사하느라 힘들었던 엄마얘기에도 너무도 다른 여러유형의 엄마얘기였음에도 불구하고 딸들은 모든 얘기에 공감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엄마와 딸.
세상에서 가장 가까우면서도 가장 많은 감정을 가진 사람들인 것이다.

여튼...
엄마와 나의 관계를 돌아보니 어느새 나는 엄마를 닮아가고 있었고, 아마 태어날 토실이에게도 그런 엄마가 되겠지.
엄마의 훌륭한 부분은 잘 이어가고, 바꿀점은 잘 바꿔서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
극성스런 엄마가 아니라 아이와 공감하고 아이와 대화하는 그런 엄마가 되고 싶다.
그래서 아이가 크면 스스로 생각하고 스스로 결정하는 그런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감정의 결핍이나 상처없이 꽉 찬 그런 사람으로 자라면 좋겠다.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해주진 못해도 마음만은 가득찬 사람으로 해줘야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험 앞두고 책상정리 한다더니...  (2) 2011.09.08
블로그에 대한 살짝 고민  (0) 2011.03.18
다큐프라임 워크샵에 다녀왔다.  (0) 2011.02.14
나의 2010년은?  (0) 2010.12.30
블로그 방문 급증이유  (0) 2010.12.24
올해도 공연은 무사히  (7) 2010.12.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