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나서 보름가까이 너무 힘들었다. 
워낙에 유리멘탈이기도 하지만 특히 남의 슬픔에 쉽게 감정이입하는 사람이라(진짜 유치한 드라마나 애니도 주인공이 울면 같이 운다;;;) 하루하루 살아내는게 버거웠다. 

그래서 5월에 들어서면서는 뉴스를 끊었다. 
사랑하던(!) 손석희씨도 끊었다. 
페이스북에 걸린 링크기사들도 왠만하면 누르지 않았다. 
일부러 생각하지 않으려 부던히 노력했다. 
내가 살 수가 없어서. 

근 한 달이 걸렸다.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오는데. 
그동안 넋나간 사람처럼 어떤 일에도 집중이 안되고 중간중간 감정이 널을 뛰었다.
아이 둘을 키우는 사람에겐 그게 가장 위험하다. 
내 감정을 아이들이 받아야 하니까. 

어쨌건 나는 돌아왔다. 
나는 뻘소리도 할 것이고, 맛있는 거 먹은거 자랑도 할 것이고, 가끔 다른 사람 흉도 볼 것이고, 자주 애들 사진을 방출할 것이다. 
늘 그랬듯 끊임없이 떠들 것이다. 

근데 그렇다고 내가 모든걸 잊은 것은 아니다.
더이상 분노하지 않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지금이 어떤 시국인데' 운운하며 나의 일상을 말하는데 죄책감 느끼게 하지 마라.
(온라인 공간이 늘 주장만 하고 늘 엄숙하기만 하다면 얼마나 지칠지 생각해보라.)

나는 수다도 떨고 때로는 주장도 하고 지금 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행동을 할 것이다.
내가 당신과 같이 주장하지 않는다고 해서, 당신과 똑같은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해서 ‘쟤 이제 별로야’라고 생각한다면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그냥 날 앞으로 안만나면 된다.

왜 이런 글을 쓰고 있냐고?
잊으려고 노력하는 한 달 동안 나름의 자기검열 때문에 짜증이 났으니까.
내가 이런 얘길 떠들면 저사람이 날 변했다고 생각하겠지?
내가 이런거 했다고 하면 저들은 날 철없다 생각하겠지?
등등.

다른 사람 시선이나 평가따위 신경쓰지 않는 편인데 이번만큼은 이상하리만큼 남의 이목이 걱정됐다.
다 내 멘탈이 불안정한 탓이었겠지만.
남이 날 어떻게 보면 어떤가.
난 그냥 난데.
언제부터 내가 남들 시선 의식하며 살았다고.

여튼 난 내 방식대로 내 삶을 살아야지.
한 달.
길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란리본과 지안이  (0) 2014.12.04
2014.11.16의 감정  (0) 2014.11.17
2014년 5월. 일상으로 돌아오는데 걸린 시간 한 달.  (0) 2014.05.27
활동가들이 수시로 상담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꿈꾼다.  (2) 2014.03.10
나 요새 뭐 하나  (0) 2014.03.01
아빠  (0) 2014.01.27

언제부터인지는 정확히 생각이 나지 않지만 한동안.

한동안 생각이 너무 많았다.

그래서 연말을 연말인지 모르고 연초를 연초인지 모르고 지나갔다.

(물론 육아에 치여 실감하지 못한 것도 있다. 달력의 날짜가 아가들에겐 무의미 하니까.)


그렇게 한달즈음을 보내고 있는데 어제오늘 예상치도 못하게 나의 몇 년 전과 맞닥뜨렸다.

모든 것의 출구가 보이지 않던 시절.

평생 그렇게 지리멸렬한 나날을 보낼 것 같이 나를 감싸고 있던 무거운 기운들.


탈출하는 방법은 한방에 문을 닫고 모든 것을 끝내는 것과, 출구가 어디일지 모르지만 문을 찾아 조금씩 움직여 보는 것 두가지.

당시에는 내가 무슨 힘으로 움직였는지 깨닫지 못했는데... 예상치 못한 일에 예상치 못한 얘기를 하다 스스로 깨달았다.

책임감.

내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책임감이 나를 움직이게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나를 힘들게 짓눌렀던 것 중에 하나가 바로 그 빌어먹을 책임감이다.

내가 캄캄한 터널을 지나게 된 이유는 나의 먼 과거로부터 누적되어 온 것이지만, 내 삶 내내 나를 힘들게 했던건 책임감과 정당성 뭐 그런 도덕적인 것들 이었다.

(실제 도덕적인 인간도 아니면서.)


나와 상관없는 일에 내 삶을 돌아보고 내 과거를 떠올리게 되다니.

이상한 행운이기도, 기회이기도 하다.


여튼 나는 지금 두 아이의 엄마라는 엄청난 책임을 가진 자리에 있으니.

향후 십여년 간은... 강한 정신의 소유자인 듯 살아보는 걸로.

사실 바람에도 흔들리는 약한 멘탈을 가지고 있지만 꾸준히 도를 닦아보는 걸로.

(이미 박지안에 의해 꽤 도를 닦았다...)


어둡고 긴 시간을 지낸 기억은 이제 곱씹을 때마다 나를 다시 살게끔한다.

힘든시절을 보내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잘 슬퍼하고 잘 털고 잘 돌아오길.

그 시기가 추후 인생에 도움되는 시기가 될 터이니.



* 모든 것은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말. 그 말 진짜 싫었는데 나이 먹을 수록 그 말 만큼 변치 않는 진리는 없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벽에 대한 강박  (0) 2014.01.22
떠다니는 나의 마음  (0) 2014.01.21
내가 지나온 시간. 앞으로 살아갈 시간.  (0) 2014.01.20
생각은 꼬리의 꼬리를 물고  (1) 2014.01.08
내 이름은 엄마가 아닙니다  (0) 2013.12.11
6번째 결혼기념일  (0) 2013.11.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