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김쎈의 사진.
카메라 정보는 다 나와있으니 보시면 되고 ㅋ
우리 셋 중에 가장 사진경력이 오래되는 쎈양의 사진이다.

그나저나 우리쎈...
얼른 강북삼성병원에 취직해야 할텐데...
(망고 무이와 나의 바람)

'생각정리함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4월 제주  (0) 2021.04.24
가을휴가 - 전라남도 고흥  (5) 2009.10.07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③  (6) 2009.09.08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②  (2) 2009.09.08
대관령 양떼목장 with MMC  (4) 2009.09.08
반쥐원정대 3월 기행 - 부여③  (13) 2009.04.16
  1. BlogIcon 낯선 2009.09.09 01:41

    밑에서 두번째 사진의 표정은, 마치 이 양고기가 부드럽겠군... 하는 듯. ㅋ

    • BlogIcon 달님  2009.09.09 10:46 신고

      아 맙소사...정말 그런가봐요 ㅠ_ㅠ
      어떤 후배한놈이 똑같은 말을 했거든요.
      이게 사실은 양이 건초를 먹기위해 너무 달려들길래
      동물을 무서워하는 제가 너무 무서운 나머지 달려들지 말라고 협박하는거였어요 ㅋㅋㅋ

  2. 무이 2009.09.09 12:22

    황을 혼낼께 아니었네요 ㅋㅋ 그나저나 회사 컴에서 보니 색감이 또 다르네.. 센언니 카메라 칼라가 확실히 선명하고 예쁜듯

    • BlogIcon 달님  2009.09.09 13:47 신고

      난 김쎈의 팬탁스가 너무 레드가 강해서 사알짝 부담스럽소만. ㅋㅋ

  3. 갈매나무 2009.09.09 18:00

    화밸 조정이 좀 필요한듯...ㅋ 근데 펜탁스 색감이 조금 남다른건 맞는듯. 펜탁스 필카 쓸 땐 잘 못 느꼈는데 DSLR써보니 와닿네.

    • BlogIcon 달님  2009.09.10 11:41 신고

      응.
      이게 필카 색감이 다른거랑, 디카색감이 다른거랑은 전혀 다른 문제지.
      이렇게 화면으로 보니 (나에게는) 좀 부담스럽지만 인화하면 젤 예쁘게 나오지 않을까 생각도 되네.


무니의 사진.
쎈이랑 나랑 여친렌즈에 홀딱 반해서 잠시 지름신이 오셨다 가셨다.
아 좋구나 렌즈야...


  1. BlogIcon 낯선 2009.09.09 01:42

    캐논의 85mm는 여친렌즈란 애칭이 아깝지 않죠. 나도 여친이 있었으면.

    • BlogIcon 달님  2009.09.09 10:47 신고

      근데 그렇게 부를때마다 궁금해지는건
      왜 남친렌즈나 애인렌즈라고 하지 않고 여친렌즈라고 하는걸까요?
      여성들이 예쁜 사진 찍히는걸 더 좋아하나?
      (여튼 역시 사고 싶은 렌즈....)


김쎈과 김무이와 셋이 대관령에 다녀왔다.
이들과 내가 어떻게 가까워졌는지 우리는 명확한 시점을 알지 못하나...
문득 보고 싶고, 만나면 반가운 그런 사이가 되었다.

어찌어찌 하여 셋은 여행을 계획하게 되고, 거의 모든 일을 무니가 추진했다.
무니에게 박수를....(짝짝짝)
뭔가 허술한 듯한 여행이었지만 여유롭게 잘 쉬고 온 것 같아 뿌듯하다.

좀 더 여유가 생기면 길게...충분히 쉬러 다녀오자꾸나.

* 우리는 MMC라는 이름이 생겼다 ㅋㅋㅋ (하마터면 2NE8 이 될뻔했다;;;)
** 사진이 너무 많아서 정리가 잘 될런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내가 찍은 사진부터 올린다.
*** 날씨가 흐려서...노출이 나갔거나, 어둡거나 뭐 그런 사진들이 많다. 매뉴얼 모드는 역시 어렵다...



  1. 그넘 2009.09.09 17:04

    MOON 빼고 MOOI 와 CEN은... 나이가 느껴지는군요. 푸할할.

  2. 갈매나무 2009.09.09 18:01

    근데 원주에서 만났을 때 언니를 보면 그닥 반가워하는것 같지는....ㅋㅋㅋ

    • BlogIcon 달님  2009.09.10 11:40 신고

      뭐...무덤덤한 속에 숨어있는 나의 애정을 찾기란 쉽지 않은 일이긴 하지 ㅋㅋㅋ


어느날 문득.
1300K를 쇼핑하다가 이 액자들이 눈에 쏙 들어왔다.
그래서 갑자기 구입.

웨딩촬영도 안했기 때문에 결혼사진이 안걸려있는 우리집에 나름 신혼느낌 낸다고 결혼사진을 중앙에 배치하고 유럽여행 사진과 제주도여행 사진을 뽑았다.
구도를 구상하는 것 까지는 매우 해피했는데...

못질이 장난아니었다.
물론 못질은 남편씨가 했지만, 저 벽에 콘크리트벽인지 몰랐던 나는 적잖이 당황했다.
(나무 합판인줄 알았다...현관 벽 처럼...)

힘들게 힘들게 10개의 못을 묵묵히(?) 박아준 남편씨께 한없는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다 붙이고 나니 이런 모습이 되었다~
(저 벽은 안방과 옷방 사이의 벽이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췌한 우리 부부  (0) 2008.11.07
YTN출근저지집회에 다녀왔습니다  (1) 2008.11.07
새로 꾸민 벽면  (0) 2008.11.05
짜잔- 새스킨  (4) 2008.11.04
어제의 일기  (0) 2008.10.31
블로그의 묘미  (0) 2008.10.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