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애청 창립제 다음날이다 ㅋ
나는 수면부족, 남편씨는 과음으로 인해 초췌하다.
이런 사진을 찍다니 재석오빠는 변태일지도 모른다. ㅋㅋ

여튼 뭐 초췌하면서도 귀여워서 올린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 사이의 벽  (6) 2008.11.11
아...배불러 기절하겠다...  (0) 2008.11.11
초췌한 우리 부부  (0) 2008.11.07
YTN출근저지집회에 다녀왔습니다  (1) 2008.11.07
새로 꾸민 벽면  (0) 2008.11.05
짜잔- 새스킨  (4) 2008.11.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