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세상 속으로 가는 요가원>과 최아룡 선생님을 만난건 2006년 혹은 2007년 무렵이었을 거다.

(정확한 연도가 기억이 나진 않는다;;;)

 

당시 나는 광화문-시청에 있는 언론노조(프레스센터)에 근무하고 있었고 내 몸을 위해 운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사무실과 5분 거리의 요가원에 등록해서 두어달 다녔는데...(요가는 대학때 이미 서너달 다녀본 적이 있다)

왜 그리 살빼는 것에 집착을 하는지... 게다가 핫요가가 한참 유행시작하던 시절이라 뭔가 빠르고 강한 동작들을 반복하게 했는데 나는 그게 싫었다.

 

내가 요가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던 것은 빠른운동과 근육운동에 별 흥미가 없어서였다. (물론 내가 운동신경이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고등학교 때 잠시 배웠던 라켓볼을 좋아하긴 하지만 그 외 뭔가 재빨리, 강하게 움직이는 운동은 나의 성향과 맞지 않았다.

여튼 그래서 요가로 꾸준히 내 몸을 건강히 하고 싶었는데 그 요가원에 다니면 꼭 다이어트를 해야할 것 같은 분위기.

살 빠지고 날씬해지면 좋긴 하지만 내가 하고싶었던건 '몸 살리기'이지 '몸 가늘게하기'가 아니었단 말이다.

 

그래서 그 요가원을 그만두고 인터넷으로 검색을 하기 시작했다.

시청 요가, 광화문 요가 등...

5~6개 정도의 요가원이 검색됐던 것 같은데 그 중 희한한 이름의 요가원 발견.

<세상 속으로 가는 요가원>

응?

요가타운, 핫요가, 요가라이프 뭐 이런 이름이 아니라?

 

그래서 요가원 이름으로 다시 검색.

그랬더니 원장쌤의 조금 특이한 경력(?)과 관련된 한겨레와 한국일보 기사가 검색됐고 왠지 꼭 그 선생님을 만나고 싶었다.

전화하고 찾아가 등록할 때 약간의 상담을 진행했는데 평소 몸상태, 직업 등을 물었고 요가를 통해 어떤걸 원하는지를 물었던 것 같다.

(그때 나는 다이어트 강조하는 요가가 싫다고 강력히 ㅋㅋㅋ 말했던 것 같다.)

그것도 특이한 경험이었다.

보통 그냥 수강기간에 따라 결제하면 끝인데 이런저런 내 얘기를 물어주다니!

 

그렇게 첫만남부터 마음에 들었던 세상속요가원은 다닐수록 더 편하고 좋았다.

당연히 무리한 자세나 강한 동작을 강요하지 않았고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 됐다.

그런데, 무엇보다 나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었던 것은... '잠'이다.

나는 잠을 빨리 못자고 푹 자지 못하는데 이상하게 세상속 요가원에서 송장자세만 하면 까무룩 잠이 들었다.

나도 모르게 잠에 빠졌다가 정신을 차려보면 양 옆에선 다른 동작들을 하고 있었고;;; 나는 잠시 동안이지만 정말 푹 자고 일어났다.

게다가 아룡쌤은 날 깨우는 일은 거의 없었고 대신 내가 잠이 들면 담요를 덮어주셨다.

(왜 그랬는지는 내일 물어봐야지 ㅋㅋ)

잠에서 깨어날 때 마다 나의 마음속엔 두가지 감정이 동시에 일어났는데 '앗, 운동하러와서 돈아깝게...'하는 마음과 '아... 푹 자서 개운하다. 더 자고 싶다.'라는 마음.

 

그렇게 1년 가량 반 이상은 자면서 요가원을 다니다가 2008년이 되면서(정권이 바뀌었다!!!) 정말 미친듯이 바빠져서 요가원은 일단 정리.

그 뒤 파업에 또 파업을 거듭하는 무자비한 일정으로 요가는 꿈도 못꾸다가 2010년에 그만두고나서 다시 등록.

그때는 뱃속에 토실이(지금의 지안이)를 품고 임산부요가를 했다.

그리고 출산 후 요가원을 또 그만두었는데 그 사이 최아룡 선생님은 요가원 자체를 정리하셨다.

 

근데 알고보니... 동네(?) 주민!

여튼 우리의 인연은 계속 이어졌고... 페북에서도 이어졌고...

오늘 드디어 '우리동네 나무그늘'에서 만났다!

쌤이 책을 내셨는데 그와 관련된 강의를 나무그늘에서 하신 것.

오늘 첫 강연이었는데 29일에 이사가는 나를 위해 ㅠ_ㅠ 3월에 첫 일정을 잡으셨다고.

 

 

 

사실 아직 책은 못봤다.

이사때문에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책을 보고 뭐고 할 여유가 없어서;;;

오늘 저자 싸인 받은 책도 받았으니 이사하면 차분히 읽어봐야지.

 

이 책이 읽기 전부터 마음에 드는 이유는...

표지에 쓰인 연보라색도 좋고 제목에 들어있는 '늦은 일곱시'가 한참 요가원에서 자던(! ㅋㅋ) 시간이어서.

나에겐 굉장히 편한 시간으로 기억되서 좋다.

그리고 일을 그만둔 이후 나는 쭉 '나를 만나기' 위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서...

 

살빼기 요가가 전국을 휩쓸고 있어서... 마음을 다스리는 요가를 만나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더욱, 아룡쌤이 요가원을 다시 운영하시면 좋을텐데... 하고 아쉬운 마음이다.

책은... 읽고... 또 애기해야지. ㅋㅋ

 

 

  1. 익명 2013.03.29 01:36

    비밀댓글입니다

파업을 준비하던 12월부터 다니지 못했던 요가원.
100일을 보장받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어제 요가원에 다시 등록했다.

9월부터 12월까지 요가원에 다니는 동안 서서히 몸이 좋아지는 것을 느꼈었는데
반대로 안다니던 12월부터 2월까지 서서히 몸이 다시 망가지는 것도 느꼈었다. -_-;
어찌나 몸 여기저기가 고장나고 삐걱거리던지.

그래서 그동안 계속 다니고 싶어도 물리적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는데...
한나라당이 만들어준(망할!!!!!) 사회적 합의기구를 위한 '100일'이 고맙게 느껴질 때도 있구나 싶다. ㅋㅋㅋ

여튼.
간만에 갔더니 내가 좋아하는 원장선생님은 외국으로 가시고 안계셨고(한 1년정도 계실거란다 ㅎㅎ) 중간중간 봤던 다른 선생님이 계셨다.
근데 요가원에 정말 가고 싶었는지 몇번 못만난 선생님도 매우 반가웠다! 하하

너무 오랜만에 하는거라 동작들이 잘 안될까봐 걱정했는데 의외로 잘 되더라.
몸이 많이 뻣뻣해져서 잘 안구부러진다거나 하긴 하는데 여전히 물구나무 서기가 되는걸 보니  역시 '몸에 익은 것'들은 잘 잊혀지지 않나보다.
(나처럼 운동신경 없는 사람들도 이 정도이니, 운동 좀 한다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세상살기 좋을까 ㅋㅋ)

일주일에 2번가는거 3달로 확 끊었다.
일단 100일간은 열심히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하면서!
건강해져야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어장애;;;  (2) 2009.03.16
넘쳐나는 3월 생일자  (0) 2009.03.13
다시 요가 시작!  (0) 2009.03.10
지극히 개인적인  (0) 2009.03.07
이별을 잘 하는 방법  (2) 2009.03.06
언론장악 저지를 위한 싸움은 계속된다  (3) 2009.03.03
요가원에서 종종 물구나무서기를 시킨다.

첨에 요가원에 갔을 때 다른 사람들이 벌떡벌떡 물구나무서기 하는 것을 보고 흠칫 놀랐었다.
'아니, 사람이 저렇게 뒤집혀 있을수 있다니!'
처음 1-2주간은 물구나무서기 시간에 난 누워서 휴식을 취했다.
무리하는것은 안되니깐.

그리고 처음 물구나무를 섰던날 너무 긴장됐었다.
그리고 너무 힘들었다. ㅠ_ㅠ
이 후 차츰시간을 늘려갔지만 힘든시간이 늘어나는 것일뿐. ㅠ_ㅠ
물론 다리가 시원해지고 몸이 뜨끈해지는 기분은 좋았지만 목이 아프고 몸이 부들부들 떨리고 했다.
그래서 거꾸로 있다가 선생님께 "힘들어요~"라고 말하고 내려갔다.
그럴때는 "힘들어요"라고 말하는 것 조차 힘겹다 -_-

근데 어제.
물구나무서기를 했는데 이상하게 몸이 똑바로 서는 느낌이었다.
보통 벽에 체중이 많이 실리고 기대게 되는데 어제는 이상하게도 몸이 스스로 서있는 그런 기분?
그리고 정수리가 조금 아프긴 했지만 이상하게도 힘들지 않았다.
다른 사람이 모두 내려갔는데도 난 힘들지 않았다 -_-;
목도 안아프고 호흡도 힘들지 않고....아니 이런 이상한 경험이.
그래서 결국 선생님께 "언제까지 있어요?"라고 물어본 후 내려왔다. ㅋㅋㅋ
(혼자는 못내려온다 무서워서...)

굉장히 새로운 경험이었다.
거꾸로 서있는게 바로 서있는 것처럼 편하다니!
뭔가 기분도 좋고 개운한 느낌?

여튼.
신비로운 경험이었다.
하하하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TN 구본홍 출근저지투쟁 90일째 되던 날  (0) 2008.10.16
wii 우리집 도착!  (0) 2008.10.14
물구나무서기의 신비로운 경험  (0) 2008.10.07
가을의 정취  (2) 2008.10.02
rss의 편리함이라니!  (0) 2008.10.01
역시나 나는 감기에  (0) 2008.09.29
지난 주말에...
머리를 새로 했고(밑의 글 사진 참조)
운전면허학원에 등록했고
병원'들'에 다녀왔습니다.

머리의 반응은.
남편씨는 주말내내 '웃기다'로 일관하여 저를 좌절케 하였으나
사무실 사람들의 반응이 좋아 자신감 업업 되었습니다.

운전면허학원은 아직 교육만 받고 진짜 차를 몰아보지 않아 잘 모르겠으나
왠지 잘 할 것 같다는 근거없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참고로, 1종 보통입니다. ㅋㅋ

병원들에 다녀온 결과...
자궁경부염은 증상이 있으나 걱정할만큼은 아니라고 합니다.
피부과도 다녀왔습니다.
결론은 스트레스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요가를 열심히 나가고 있습니다.
예전에 요가 다닐때로, 피트니스클럽 다닐때도 이렇게 열심히 한 기억이 전혀 없는데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신기하게도, 한번 빠지만 그게 너무 아쉽고 정말 하고 싶어집니다.
어느새 요가의 매력에 푹 빠졌달까요?

생활에 변화를 주기 위해, 건강해지기 위해 이런저런 노력을 하고 있는데
쉽사리 몸이 나아지지 않아 그게 또 고민입니다.
근본적인 원인-스트레스-을 해결하지 않으면 역시 답이 없는걸까요?

모든것을 끊고 새롭게 시작하기엔 아직 용기가 부족한가 봅니다.
"뭐든 잘 할 수 있다"는 근거없는 자신감이 이럴때는 왜 생기지 않는 것인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ss의 편리함이라니!  (0) 2008.10.01
역시나 나는 감기에  (0) 2008.09.29
요즘 저는 이렇습니다  (2) 2008.09.23
머리를 새로 했다  (3) 2008.09.22
종합병원 모드  (6) 2008.09.18
이번 추석은  (4) 2008.09.16
  1. 무이 2008.09.23 19:20

    아 나도 운동 부족.
    콜레스톨이 엄청나게 높다고 의사가 놀라던..;; 덜덜


요가를 하는게 그러니까...
이번으로 어느새 3번째다.
기간으로 하면...6개월? 7개월?
기억이 가물가물...

첫번째 요가는 구반포에 살 때 였으니 2002년 압구정역 근처였고(우리 언니랑 다녔다)
두번째 요가는 사무실 뒷편에 있는 "요가타운"이라는 곳이었다.

첫번째 다닌 곳은 남자강사였는데 쫌 느끼하게 구는거 말고는 한명한명 지도도 잘 해주고 해서 괜찮았다.(이때만 해도 요가는 그리 선풍적이지 않았다)

근데 두번째 다닌 곳은 이미 요가 열풍이 잔뜩 들어갔을때라 온갖 동작이 '다이어트'를 위한 것 같았고 이게 요가인지 헬스인지 모르겠는 그런 분위기였다.
아마 살을 빼고자 하는 여성직장인의 입맛에 맞춘 것이었겠지만 나는 다니는 내내 불편했다.
운동을 하면서 살이 빠지면 물론 좋기는 하겠지만 난 주 목적이 체형교정과 하루종일 굳어있는 나의 근육들을 풀고 몸안의 순환도 돕고....즉 건강해지기 위한 것이었는데 땀흘려 살빼는 요가교실이라니 -_-

여튼 그래서 이번 요가하는 곳은 "세상속으로가는 요가원"
언젠가 한겨레 신문에서 기사를 읽고 꼭 한번 다녀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곳이다.
(기사가 궁금하신 분은 이 글에 엮인 트랙백을 보시라)

그리곤 지지난주에 처음 찾아가 상담을 받았고 이번주 월요일에 정식으로 등록했다.
무엇보다도 지도하는 사람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일까?
왠지 더 신경써주는 것 같고, 왠지 정말 요가하는 기분이고...
내가 마음을 연 만큼 진심으로 다가오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요가를 통해 몸도 균형을 잡고, 내 마음도 평온을 찾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바래본다.

* 트랙백 엮기 실패 -_-;
   여길 참조하세요
http://www.hani.co.kr/arti/society/life/177902.html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합병원 모드  (6) 2008.09.18
이번 추석은  (4) 2008.09.16
요가  (2) 2008.09.10
제주도 다녀왔습니다~  (0) 2008.09.05
815청년통일한마당  (0) 2008.08.21
이런 주부의 마음이라니.  (4) 2008.08.17
  1. 2008.09.18 00:54

    혹시 나중에라도 관심 있으시면
    한국 요가 연수원 여기도 알아보세요
    저 여기 몇달 다녔는데
    다들 여기 진짜 제대로 된 요가라고 하던데요
    으흣으흣

    • BlogIcon 달님  2008.09.18 09:47 신고

      음.
      왠지 요가 지도자가 되어야 할 것 같구나 ㅋㅋ
      땡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