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내일이면 지안이가 난생 처음으로 어린이집에 간다.

물론 일주일간은 적응기간이라 나랑 같이 등원해서 생활하다 오겠지만 큰 문제가 없으면 다음주부터는 오전10시경~오후6시까지 엄마 없이 친구들과 선생님과 놀고 온다.

 

자유를 얻어 좋지만 '지금은' 아쉬운 마음이 크다.

지겹게 붙어있었고, 내집에서(!) 배고플 때 못먹고 졸릴 때 못자는 상황에 짜증이 치밀기도 했고, 집안일 못하게 자기랑 놀아달라 책읽어달라 시끄럽게 구는 지안이가 얄밉기도 했지만 정작 떼어놓으려니 온전히 '둘이서만' 보냈던 그 시간들이 많이 그리울 것 같다.

 

이제 그럴일은 없을 것이고 동생이 태어나면 더욱 단둘이 알콩달콩 오붓하게 보내기는 어렵겠지...

나도 지안이도 서로 모든것이 처음이어서 서툴고 어색하고 힘들었지만 돌아보니 우리는 최고로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23개월 가까운 시간동안 정말 내 생활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나의 소중한 첫 아가 박지안.

어린이집 가서도 엄마랑 잘 지냈던 것 처럼 선생님이랑 친구들, 형아들, 누나들이랑 사이좋게 지내!

동생이 태어나도 우리 지안이랑 함께했던 것 만큼 모든 순간이 감동적이고 놀랍진 않을꺼야.

너는 항상 신비롭고 신기함 그 자체였으니까.

이제 엄마를 떠나서 독립적인 '사람'으로 살기 위한 준비를 시작하게 된 것을 축하해.

앞으로 달라질 생활에 둘 다 잘 적응하자꾸나! 사랑해!!

오늘 오후에 지안이 책 읽어주다 까무룩 잠이 들었다.
일어나 책을 읽으란 지안이의 찡찡거림을 자장가 삼아;;;

30분정도 잤을까?
지안이는 엄마가 잠든 것과 조는 것을 이제 구분하는지 포기하고 혼자 놀더라.

근데 좀 전에 문득 달력을 보니... 지안이가 어린이집 갈 날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다!!!!
정신이 퍼뜩 든다.

미안미안...
엄마가 다시 정신차리고 잘 놀아줄께...
어린이집가면 이제 엄마랑 하루종일 놀지도 못할테고 동생 태어나면 더 못할텐데...
나의 소중한 첫아가 지안아, 보름남은 시간 엄마가 최선을 다해볼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안의 인지하지 못하는 차별  (0) 2013.03.03
이 사람과 살길 잘했구나 ㅋㅋ  (0) 2013.02.24
보름남은 지안이와의 하루일과  (0) 2013.02.14
우울했던 오늘의 근무일지  (0) 2013.02.05
나는 누구지...  (0) 2013.02.04
가위  (0) 2013.01.24

예상치 못했던 둘째를 임신한 후 진심으로 깨달은 사실.
'나도 엄마였구나.'

갑작스런 임신에 처음에는 당황스럽고 약간 우울하기도 했으나 마음을 고쳐먹은 뒤 가장 걱정됐던 것은 놀랍게도 '벌이가 적은데 어떻게 먹고 살 것인가' 혹은 '내 자아는 어떻게 실현해야 하나'가 아니라 (물론 이 두가지는 매우 걱정스러운 항목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지안이를 더 이상 가장 먼저 챙길 수 없는데 어쩌나'였다.

어린이집 보내기 전까지, 그러니까 내가 키우는 동안에는 최선을 다하자고 마음먹었기에 (물론 어린이집 가고 학교가면 나도 내 인생 찾으러 갈꺼지만 ㅋㅋ) 1~2년이 나와 지안이에게 주어진 가장 소중한 시간이라고 생각하고 하루하루를 보냈다.
그래서 우리부부는 TV도 지안이랑 안보고, 조금 불편해도 꼭 일찍 재우고, 내 끼니는 비록 불어터진 라면으로 때울 지언정 지안이 밥은 생협 식재료로 부족하지 않게 챙겨주고, 남들 안쓰는 천기저귀를 신생아때부터 18개월까지 쓰고 있고, 서울 한복판에 살아 조금 미안한 마음에 가능한 유해한 것은 멀리해주려 노력했다.
그 결과 나는 하루종일 사운드북 뺨치게 책을 읽어야 했지만 지안이는 책을 좋아하는 아가가 되었고, 나는 비록 살이 빠졌지만(아니 이건 좋은거잖아!? ㅋㅋ) 지안이는 살도 통통하게 오르고 키도 크고 잔병치레도 적은 튼튼한 아가가 되었다.
그 뿐이랴.
엄마와의 애착도 적절히 형성되고 (내가 보기엔) 정서적으로도 안정되서 심하게 떼를 쓰거나 말썽을 부리거나 하지 않고 말귀를 알아듣게 된 이후에는 아주 조금이나마 설득이 가능하게 됐다.

그런데...
요 며칠 지안이는 점점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
둘째가 세상에 나오기 전까진 소중한 '나의 첫아기'를 변함없이 돌보리라 마음먹었으나, 이 엄마는 워낙 저질체력인지라 하루종일 사부작거리는 아들을 따라갈 수가 없었다.
그래서 오전오후 1시간 가량 책 읽어달라거나 빠방이로 놀아달라는 지안이에게 '엄마 코 잘께'라며 방치...
(첫날엔 정말 계속 와서 뭘 요구했는데 이틀째부터 조금씩 받아들여 혼자 노는 시간이 길어졌다. 그게 더 안쓰러움...)
그리고 밥반찬(이래봐야 두부나 야채 삶은거지만)은 늘 3가지 챙겨줬는데 드디어 2가지로 축소...

몸이 안따라줘서 어쩔수가 없는 상황인데 이게 되게 미안하더라.
지안이가 아니라 다른사람(음...남편씨? ㅋㅋ)이었다면 "아, 내가 몸이 안좋다고! 좀 알아서 하라고!"하며 당당했을텐데.

그러고 보니 아이를 낳고 나는 정말 많이 철이 들었다.
인내심과 끈기라고는 한점 찾아볼 수 없었지만 지안이 덕분에 느긋하게 기다려 주는 마음을 배울 수 있었고,
내 기분이 먼저 내 몸이 먼저였던 생활방식은 상대를 배려할 수 있게 변했다.
(물론 아직 멀었다 ㅋㅋㅋ)

여튼 요새 잘 챙겨주지 못해 미안한 지안이에게 나는 하루하루 고마워하고 있다.
"지안아, 엄마가 우리 지안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해. 엄마한테 와 줘서 고마워."
이렇게 말하면 우리 불불여우 아들은 특유의 의기양양 미소를 띄며 씨익 웃는다.
아이구 예쁜 내새끼. ㅋㅋ
둘쨰를 낳으면 나는 좀 더 엄마가 되고 좀 더 사람이 되겠지.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론노조 활동에 대한 뒤늦은 고백  (4) 2012.11.24
우울증  (0) 2012.10.31
나도 엄마였구나.  (0) 2012.10.10
중대한 신상의 변화  (2) 2012.10.05
윤민석 음악회와 후원주점  (0) 2012.09.18
역시 환자보다 곁에 있는 사람이 더 지친다  (0) 2012.08.20

사진정리하다가 밀린 사진 업로드.

4월 12일이니 벌써 세달가까이 지났다. -_-;;

 

돌이라고 양가 식구들과 시끌벅적 보낸 날들도 있었지만...

정말 태어난지 딱 1년이 되는 날 찍은 사진.

 

미니 치즈케익하나 사서 집에 있는 초 켜줬다. ㅋㅋ

박지안 표정은 '엄마 아빠 머해?' 표정.

아마 초를 이렇게 가까이서 본건 처음일듯.

케익은 우리 둘이 와구와구 먹었다. ㅎㅎ

 

초췌한 우리부부 모습은 이제 그러려니 하자. ㅋㅋ

지안이도 내복바람이잖아?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5sec | F/3.5 | 0.00 EV | 19.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12 19:17:22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25sec | F/3.5 | 0.00 EV | 19.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12 19:16:40

'일기 > 토실토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 지안이 어린이집 처음 가는 날.  (0) 2013.03.03
지안, 어린이집 입소 확정  (0) 2013.01.07
지안이 첫번째 생일 (2012/4/12)  (0) 2012.07.03
지안아 미안해, 그런데...  (2) 2012.04.18
박지안 첫 돌  (0) 2012.04.05
효창공원 나들이 - 20120317  (0) 2012.03.27

+ Recent posts